기사 (전체 6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25. 달과 손가락 “어리석은 사람은 손가락으로 달을 가리키면 달을 보지 않고 손가락을 보는 것과 같이, 문자에 집착하는 자는 나의 진실을 보지 못한다.” (불교경전 )- 그러나 그대여, 너무 더러운 손으로 달을 가리키지 말라. 부패한 손의 악취는
황이리   2020-01-22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24, 신인(神人)과 지인(至人) 견오가 연숙에게 물어 이르기를 “접여에게서 들은 얘기가 있는데, 너무 황당해서 사람의 일이라곤 생각할 수도 없더군. 그가 말하기를, 막고야라는 산에 신인(神人)이 살고 있는데 피부는 눈이나 얼음처럼 하얗고 용모는 처
황이리   2020-01-16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23, 붕정만리(鵬程萬里) “북쪽 바다에 큰 물고기가 있다네. 이름을 곤(鯤)이라 하지. 얼마나 큰지 길이가 몇 천리나 되는지 알 수가 없어. 이 물고기는 바다 속에 있다가 가끔 새로 변하여 하늘로 날아오른다네. 그 새 이름은 붕(鵬)이라 하지. 붕
황이리   2020-01-09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21, 시작의 책 ‘빨강머리 홍당무’라는 제목의 동화가 있다. 공부 잘하는 형의 그늘에 치여 부모형제로부터 늘 구박받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는 천덕꾸러기 소년의 이야기다. 주근깨에 꼬부랑머리, 그리 사랑스러운 외모도 아닌 주근깨투성이 소년인데, 본래
황이리   2019-12-31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9, 인간의 시간, 우주의 시간 - 해가 바뀌었습니다. - 뭐 벌써 바뀌어. 난 달력 하나도 못 구했는데? - 에이, 달력이 무슨 필요가 있습니까. 하늘나라 계신 분이. - 하아, 그래도 기념이라는 게 있잖아. 아무리 시간이 관념이라 해도, 그 관
황이리   2019-12-27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8, 오케이, 부머! 조그만 아침 뉴스 하나가 머리를 ‘때앵’ 하고 친다. 정말 종소리가 울리듯이 머리를 때린 것이다. 그 울림이 전신으로 퍼져나간다. “오케이 부머 (OK, Boomer)!”한 젊은이가(새파란 스물다섯 살이다) 자신보다 인생을 2
황이리   2019-12-18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7, 영웅은 없다 진즉부터 하고 싶은 얘기가 있다. 이제야 시작해보겠다. 얼마 전 에베레스트 제1봉의 정상에 오른 남자 이야기다. 에베레스트라는 이름은 1백 년 전 영국인의 이름이다. 그는 당시 인도를 지배하던 영국 총독부 산하의 지질조사국인가 하
황이리   2019-12-13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6, 시간의 원근법 - 벌써 연말이군요. 세월이 참 빠릅니다. - 그래 세월 빠르지? 하하하. 장자는 호탕하게 웃었다. - 왜 웃습니까? - 1백년도 살아보지 못한 사람이 3천년을 지내본 사람에게 그런 말을 하다니.- 앗, 그렇군요. 세 살배기 어
황이리   2019-12-04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5. 세상은 도를 잃었다. 이런 말을 보았습니다. 에서요. ‘세상은 도를 잃었고, 도는 세상을 잃었다.’ 이건 무슨 말인가요.세상이 순리대로 돌아가지 않는다는 말이지.그건 알겠습니다. 도를 넘은 사람들, 정도를 잊은 사람들, 예를 들면 그런 사람들
황이리   2019-11-27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4. 물 흐르듯 흘러라. - 도(道)라는 것은 무엇입니까.장자에게 물었다.- 물이 흘러가는 것을 보았나?- 보았지요. 무수히 보았습니다.- 물 흐르는 것이 도다.- 에이, 그것은 자연이지요. 자연이 도입니까?- 바로 맞췄다. 자연이 바로 도다. 노
황이리   2019-11-18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2. 부모의 삶은 어떻게 상속되는가 내가 인류의 미래를 묻자 장자는 대답을 회피했다. 미리 다 알면 사는 재미가 떨어질 거래나. 그 말이 맞는 것 같다. 좀 오래 전 일인데, 딸아이가 유치원에 다닐 무렵 ‘사람은 왜 사는 거예요?’ 하고 물은 적이
황이리   2019-11-08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10. 지구의 미래 - 남극에서 큰 빙하 덩어리가 하나 떨어져 나왔답니다. 조금 더 클까요. 대륙에서 갈라져 나온 균열의 길이가 자그마치 20km나 된답니다. 길이가 그 정도면 우리나라 영종도나 맞먹어요. 크기는 그보다 약간 클 겁니다.- 영종도만한
황이리   2019-10-30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 9. 교활한 처세술 이솝의 우화 중에 이런 이야기가 있다. 어떤 선량한 사람이 길을 가던 중 날개 부러진 독수리를 보았다. 독수리는 야생의 새를 잡아서 파는 장사꾼의 상점 앞에 있었는데, 다리에는 굵은 나뭇등걸
황이리   2019-10-25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7. 투시안경의 최후 믿기 어려운 얘기지만, 마침내 육안으로 옷 입은 사람의 속을 들여다볼 수 있는 소위 ‘투시안경’이 개발되었다고 한다. ‘구글안경’과 같이 보통의 안경 테두리에 초소형 렌즈를 장착하여 눈으로
황이리   2019-10-11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6, 인생의 방어운전 비슷비슷한 환경에서 태어나 별 차이 없는 밥을 먹고 같은 학교를 다니며 같은 공부를 했는데도 어떤 사람은 사장이 되고 어떤 사람은 파트타임 알바사원이 되어 다른 인생을 살게 되는 걸까. 똑같은 자영업자 사장으로 출발을 해도 어떤
황이리   2019-10-02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5. 도둑에게 망신당한 공자(孔子) “어째서 정의를 실천하지 않으시나요. 실천하지 않으면 신뢰를 얻지 못하고 신뢰를 얻지 못하면 벼슬을 얻지 못하고 벼슬을 얻지 못한다는 건 이익도 없다는 뜻이지요. 그러니 명예로 보나 이익의 관점으로 보나 의를 따라
황이리   2019-09-25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4, 화를 다스리는 방법 한번은 마음에 화가 가라앉지 않아 평소 스승으로 모시는 선사를 찾아갔다.그날도 선사는 일찍 일어나 뜰의 화초에 물을 주고 계셨다. - 가슴 속에 열불이 났군 그래.선사는 내 얼굴을 보자 대뜸 가슴 속에 남아있는 화를 알아보셨
황이리   2019-09-19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3, 하루살이와 천 년의 나무 눈을 감고 누운 채로 나는 조금 전까지 있었던 일들을 되새겨보았다.‘지구의 종말’이것이 장자에게 질문한 마지막 말이었다. 그러나 답을 듣지는 못했다.- 지구의 종말, 그게 어떤 거라고 생각하나 그대는?꿈속처럼 누군가의
황이리   2019-09-11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2, 천부(天府)의 원탁회의이것도 지난 얘기지만, 조금만 더 얘기해 두어야겠다. 아무래도 장자와 채팅을 시작하게 된 경위가 모두에게 궁금하실 테니까.잠에서 깨어나서 아주 잠시 후, 나는 장자와 함께 낯선 곳에 있었다. 바닥은 구름이었는데 생각보다 푹
황이리   2019-09-10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
복면작가 황이리 – 새 창작우화 연재이제는 말할 때가 되었다.인류의 시대(The age of Human)는 또 다시 큰 변혁의 시점에 이르고 있다. 지금 우리가 ‘역사’라 부르며 기억하고 있는 인류의 시대는 큰 변고를 맞으면서 마치 지각이
황이리   2019-09-05
 1 | 2 | 3 | 4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