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7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권력의 시장과 서민의 시장
오래된 자료도 아니다. 불과 4~5년 전과 오늘을 비교한 자료인 셈이다. 전 정권과 현 정권을 비교했다는 것이다. 굳이 말하자면 사회경제학적 측면에서 정권의 안전성과 신뢰도를 비교해본 것이다.특히 어느 정권치하에서 우리사회가 안정성 면에서 비교우위를
권희용   2019-02-14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43회 무서운 백색의 세계②
당신…… 기억하고 있는지요. 당산동 살 때 언젠가 수도가 얼어 물이 안 나온 적이 있었죠. 보일러도 안 돌고, 그래서 방 안에서도 입김이 났는데, 그때 당신이 언 수도를 녹여주었지요. 옆집으로, 부엌으로, 방으로, 당신을 따라
이군산   2019-02-14
[오피니언] [한대훈 칼럼] 공유경제...시장에 맡겨라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전주로 이전했다. 최근에는 KDB산업은행의 지방 이전이 화두다. 부산과 전주가 아시아의 월스트리트, 혹은 한국의 월스트리트를 꿈꾸며 유치 전쟁이다.아무리 인터넷이 발전해도 아이디어와 사람, 그리고 자본이 모이기 위해서는 지리적인
한대훈   2019-02-08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디지털시대의 골목시장
허랑방탕하면 망한다고 했다. 요즘은 잘 쓰지 않는 말이다. 저축하지 않고, 무절제하며, 경솔하고, 비도덕적이며, 낭비벽이 심한 상태를 일컫는 말이다. 컴퓨터사전이 일러준 해석이다. 친절하게도 거기는 예수님이 가르치신 ‘탕자의 비유’에 나오는 표현이라고
권희용   2019-01-30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42회 무서운 백색의 세계①
오후 네 시쯤, 나는 온몸이 땀에 흠뻑 젖어 잠에서 깨어났다. 은영이 옆자리에 웅크리고 돌아누워 있었다.나는 손을 뻗어 그녀의 어깨를 만졌다. 그녀가 틀어놓았는지, 자동차에서 마할리아 잭슨의 이 흘러나오고 있었다. Summertime and the l
이군산   2019-01-30
[오피니언] [부고] 송영후(인터콤어소시에이션 부사장)씨 부친상
▲ 송원호씨 별세, 송영후(인터콤어소시에이션 부사장)씨 부친상 = 23일, 충북대병원 장례식장 특1호, 발인 1월 25일 오전 9시, 청주 지동동 선영. [043-269-6969]
차종혁 기자   2019-01-23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41회 바빌론의 여러 강변 거기 앉아서④
“티티카카 생각난다.” 은영이 불쑥 말했다.홍대 앞에 티티카카란 이름의 카페가 있다. 커피 한 잔을 시키고 반나절을 앉아 있어도 아무도 눈치를 주지 않는 편안한 곳.티티카카(Titicaca)는 페루와 볼리비아 국경에 위치해 반은 페루, 나머지 반은 볼
이군산   2019-01-23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투기와 뇌물
북한과 우리와의 경제적 격차는 40배 이상에 달한다. 고난의 행군이라는 극한 상황을 거치면서 300만명 이상을 굶겨 죽인 나라가 북한이다. 이미 나라로서의 기능도 또한 자격도 없는 곳이 북한이다. 김씨 일가와 그를 추종하는 무리들이 남아있는 인민을 볼
권희용   2019-01-23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잘한 일 그리고 못한 일
시장이 잘 돌아갈 때면 돈통(금고)에서 함박웃음소리가 난다고 한다. 경기가 좋을 때를 일컬어 시장통 사람들은 ‘잘 돌아갈 때’라고 이른다. 그런 웃음소리가 끊긴지 언제인지도 모른단다.대개 명절 밑이거나 연이어 호황이던 시절이 있었다. 인근 공장들이 밤
권희용   2019-01-16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40회 바빌론의 여러 강변 거기 앉아서③
자동차가 이내 마산에 도착했다. 나는 마산에서 고속도로를 빠져나와 시내로 들어갔다. 셔터 내린 상점들, 자동차 한 대 보이지 않는 넒은 도로…… 아직 잠에서 덜 깬 시가지는 유령의 도시처럼 텅 비어 있었다.그녀가 왜 시내로 들
이군산   2019-01-16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시장 주춧돌 다지기
실물경제를 놓고 벌이는 논쟁은 주장이 각각일 수 있다. 쟁점에 따라 명암이 극명해진다. 어느 편이 올바른 시각과 결론에 닿는 것인지는 쉽게 정의하기 어렵다. 건전한 상식과 법칙에 따라 판단하고 유도하느냐에 따라 경제적 결과가 달라지기 때문이다.“지금의
권희용   2019-01-09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39회 바빌론의 여러 강변 거기 앉아서②
나는 헤드라이트를 켰다. 어둠은 쏟아지듯 갑작스럽게 짙게 내려앉았고, 불켜진 마을은 나오지 않았다. 계속 칠흑같이 어두운 숲이 이어졌다. 대자연의 침묵이 무겁게 무겁게 우리를 눌렀다. 어두운 산, 어두운 들, 어두운 하늘……
이군산   2019-01-09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민생시장에 뿌린 씨앗
뿌린 대로 거둔다. 봄에 파종한 만큼 가을이 오면 거두기 마련이다. 자연의 섭리인 셈이다. 뿌리는 것 못지않게 거두는 일도 중요하다. 제대로 거두지 아니하고 튼실한 수확을 기대하는 것은 욕심일 뿐이다. 유능한 농부의 자세가 아니다.한해를 결산하고 새해
권희용   2019-01-03
[오피니언] [기자수첩]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의 '유통피아'를 향한 '묘수'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의 유통업을 바라보는 시각과 사업수완은 남다르다. 동종업계 경쟁업체의 경영진과는 '결'이 다르다.분명 앞서간다. 정 부회장의 뛰어난 안목과 경영능력은 그가 전면에 나서 추진했거나 도입했
차종혁 기자   2019-01-02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38회 바빌론의 여러 강변 거기 앉아서①
다시 문경의 모텔에서 눈을 떴다. 어느덧 열 하루가 지나 있었다. 하루하루가 너무도 빨리, 너무도 안타깝게 사라져가고 있었다. 은영은 일어나 앉아 소리를 낮게 죽여놓고 텔레비전을 보고 있었다.“일어났어?”“응. 새 소리에 깼어.” 은영이 돌아보며 말했
이군산   2018-12-27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적자시장에서 살아가는 지혜
경제를 과학적이라고 믿는 이들은 적다. 그러나 수학적 통계로 이해하고 이를 측량자료로 제시하는 것은 이미 보편화 된지 오래다. 이를 부정할 다른 수단이 없기도 하다. 연말 무렵이 되어서야 지난해 경제성장이 어느 정도였는가를 안다는 것은 그런 점에서 답
권희용   2018-12-27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시장원리와 지지도 높이기
사회주의체제를 제외한 자유민주주의 시장경제에 의해 움직이는 사회의 특징은 유행이라는 바람에 따라 작동된다. 자칫 유행이라는 헛것을 좆아 헤매는 사회가 자본주의 시장경제로 오해하기 쉽다.그러나 유행을 따라 하염없이 떠도는 사회가 아니다. 그 반대이다.
권희용   2018-12-19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37회 물수제비를 뜨는 저녁③
“나…… 저기 내려가서 씻고 싶어.” 그녀가 길 옆 하천을 가리키며 말했다.나는 자동차로 돌아가 비상등을 켜고 수건을 꺼냈다. 그리고 그녀를 부축해서 하천으로 내려갔다. 풀숲에서 하루살이들이 떼지어 날아올랐다. 기껏해야 며칠밖
이군산   2018-12-19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1년간의 ‘내란’
지난 한 해를 두고 어느 평론가는 ‘내란’이라는 한 단어로 압축했다. 일 년 내내 안에서 지지고 볶다가 남은 것은 내상(內傷)만 남긴 허무하기 짝이 없는 해였다고 풀이했다. 함께했던 참석자들도 어두운 표정으로 고개를 주억거려 공감한다.안팎으로 고단하기
권희용   2018-12-12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순댓국집 여사장의 폐업
순대국밥으로 사대문 밖에서는 맛좋기로 소문이 자자하던 K여사네 가게가 결국 지난 시월을 넘기지 못하고 문을 닫았다. 문을 연지 40여년 된 전통(?)있는 맛집으로 꼽히던 곳이다.그런데 폐업까지 가게 된 연유가 또 하나의 소문이 되고 있다. 주인 K여사
권희용   2018-12-0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