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7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동계올림픽과 민생경제 현주소
경제를 진단하는 수단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물가동향이나 주식시장의 움직임으로 경제를 읽기도 한다. 크게는 세계금융시장 동태를 판단의 근거로 꼽기도 한다. 수출입상황이나 선물시장, 물동량의 움직임을 살펴보고 경제의 현주소를 유추해석하기도 한다.이런 수
권희용   2018-01-17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3회 5년만의 어색한 재회①
자동차가 영동고속도로를 달렸다. 화창한 날이었다. 차창 밖으로 끝간데 없이 펼쳐진 들녘에 벼이삭이 청청히 자라고 있었고, 그 벼이삭 위를 부드럽게 출렁이며 바람이 지나가고 있었다. 멀리 만종 분기점이 나왔다. 나는 감속차선으로 빠져나와 램프웨이를 타고
이군산   2018-01-17
[오피니언] [인사] 롯데그룹
◇ 대표이사 및 단위조직장 승진▲황각규 롯데지주(주) 대표이사 부회장 ▲김현수 롯데손해보험(주) 대표이사 사장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이사 부사장 ▲박송완 롯데캐피탈(주) 대표이사 부사장 ▲조현철 롯데알미늄(주) 대표이사 내정 전무◇ 대표이사 및 단위
장은진 기자   2018-01-10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2회 뜻밖의 메일 한 통
2015년 7월 어느 날 저녁. 무척이나 후텁지근한 날이었다. 퇴근하고 곧장 집으로 돌아온 나는 혼자 사는 사람들 대부분이 그러하듯 리모컨을 찾아 텔레비전부터 켰다. 텔레비전에서는 7시 뉴스가 끝나가고 있었다. 도심의 공원 분수에서 무더위를 식히는 사
이군산   2018-01-10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기업이 잘되는 나라의 조건
하나의 정답을 찾아내는 시험문제에서 주관식 혹은 객관식으로 문제풀이를 요구한다. 각기 장단점이 있다. 평소에 어떤 유형으로 학습했는가에 따라 확연히 달라진다.우리나라의 경우 학교에서 객관식문제풀이로 학습하는 것이 보통이다. 문제를 제시하고 주로 4가지
권희용   2018-01-10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1회 청동거울을 닦아내면
활짝 핀 꽃을 꺾어꽃다발을 바칩니다.이 저녁 꺾지 않으면내일이면 시들 이 꽃들을.그대는 이걸 보고 느끼겠지요.아름다움은머지않아 모두 시들고꽃과 같이 순간에 죽으리라고.그대여, 세월은 갑니다. 세월은 갑니다.아니, 세월이 아니라 우리가 갑니다.그리고 곧
이군산   2018-01-03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기업의 절규 그리고 대북협상
모르긴 해도 다른 나라 집권자의 신년사를 두고 이러쿵저러쿵 관심을 집중하는 나라도 우리나라 빼고는 없을 터다. 북의 세계적인 독재자 김정은의 신년사를 두고 하는 말이다.예년보다 빨리 나왔다는 그의 신년사는 겉모습으로는 그들이 학수고대하는 ‘강성대국’의
권희용   2018-01-03
[오피니언] [인사] 현대경제신문
◇ 편집국▲ 금융부 차장대우 김영 ▲ 산업부 차장대우 성현.(이상)
이계준 기자   2018-01-02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민생 안방에 온기가 전해지는 날
새해에 기대하는 민생의 심정은 소박하다. 그리고 절실하다. 크게는 나라안팎이 무난하기를 빌어 마지않는다. 경제도 그렇다. 무난하기를 바란다.큰 돈 벌기를 기대하기보다 지금까지 쌓아온 기틀이 무사하기를 빌 뿐이다. 다니는 회사가 무사하고 운영하는 가게가
권희용   2017-12-27
[오피니언] [부고]유성현(현대경제신문 기자)씨 외조부상
▲ 김용만씨 별세, 유성현(현대경제신문 기자)씨 외조부상=26일 오전 11시40분, 서울현대요양병원 장례식장, 발인 28일 오전 9시. [02-486-4444]
김병탁 기자   2017-12-26
[오피니언] [기자수첩] 여행사 패키지상품 이용객 안전은 누가 책임지나
여행사 패키지상품의 큰 장점 중 하나는 믿고 따를 수 있는 전문가이드가 있다는 점이다.가이드의 역할은 단순히 여행지의 역사적·예술적 의미를 많이 알려주는데 그치지 않는다. 낯선 여행지에서 혹시 모를 사고의 위험까지 사전에 방지해야하는 책임도 따른다.낯
장은진 기자   2017-12-25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가상화폐라는 ‘도깨비 노름’
대한민국을 일컬어 IT강국이라고 자타가 믿고 있었다. 그런데 그게 정말인지를 의심케 하는 사건(?)이 터지고 말았다. 이른바 ‘가상화폐’라는 낯 도깨비가 출몰하면서 부터다.가상화폐, 말을 풀이하자면 어려울 게 없어 보인다. 인쇄잉크 냄새 맞지 않고도
권희용   2017-12-20
[오피니언] [기자수첩] LG전자의 아픈 손가락 '스마트폰'
‘G4’, ‘V10’, ‘G5’, ‘V20’, ‘G6’, ‘V30’…‘LG 시그니처 에디션’LG전자가 매년 스마트폰을 내놓을 때마다 미디어를 통해 나오는 말이 ‘반등 노린다’ 혹은 ‘반등 기회 잡을까’다.더불어 삼성전자의 ‘갤럭시’·애플의
유성현 기자   2017-12-18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경제엔진을 다시 돌리는 방법
꼭 1개월 전, 정부는 새해부터 시간당 최저임금을 역대 최대폭(16.4%)으로 인상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그러자 비용부담이 대폭 늘어나는 영세중소기업과 상공인들의 불만이 터져 나왔다. 정부는 궁리 끝에 내놓은 대안이 역시 돈으로 불만을 잠재우겠다는 것
권희용   2017-12-14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국제경제기구의 경고
문재인정부 경제정책의 뚜렷한 흐름은 무엇인가. 무엇에 초점을 맞추고 나라경제를 이끌어 나가고 있는가, 그 실현을 위해 어떤 뒷받침을 모색하고 있는가 등등에 대한 물음에 이 정부의 대답은 명확하지 않다. 단기적이거나 장기적인 비전이 보이지 않는다.‘경제
권희용   2017-12-06
[오피니언] [인사] 현대백화점그룹
◇승진▲상무갑 홍정란(식품사업부장)▲상무보 이재봉(킨텍스점장), 이혁(영업전략담당), 안장현(아울렛사업부장), 김봉진(미래MD사업부장), 이원철(재무담당), 나원중(사업개발담당), 김준영(홍보담당), 윤인수(경영관리담당) ▲상무보 황중률(경영지원담당)
장은진 기자   2017-12-05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나치, 황군, 삼성 미전실의 망령
독일은 정치·경제·문화 다방면에서 유럽의 맹주가 됐지만 씻을 수 없는 상처가 있다. 나치가 저지른 유대인학살 만행이다.나치는 아돌프 히틀러를 당수로 1933년부터 1945년까지 정권을 장악한 독일의 파시즘 정당이다. 나치는 2차 세계대전 중 주변국을
차종혁 기자   2017-12-05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과도한 가계 빚, 몸 사리는 대기업
지난 3년간 우리나라 가계의 빚이 363조원으로 대폭 늘어나 총규모 1419조원에 이른 것으로 드러났다. 사실 실감이 나지는 않는다. 워낙 상상하기조차 엄청난 금액인 까닭이다. 그러면서도 뭔가 앞이 답답하다는 느낌이 드는 것도 사실이다.이를 가구당으로
권희용   2017-12-01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4차 산업’ 가르칠 교수 몇 명인가?
2018년도 우리경제의 기상도는 어떠할까. 벌써 여러 해에 걸쳐 경제성장에서 부진을 면치 못했던 터라 큰 기대는 접어둔지 오래라는 소리가 들리던 참이다. 그러던 차에 지난 1분기를 지나면서 숨통이 트이는 것 같다는 느낌이 번지기 시작했다.그러나 경제계
권희용   2017-11-22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세금으로 민심을 얻은 이유
동서고금을 가릴 것 없이 빈곤은 인류와 가장 오래도록 싸워온 적이다. 인류의 역사가 바로 이 가난이라는 적과의 전쟁을 기록한 것이라고도 한다.아직도 세계도처에서 가난과 치열한 투쟁을 벌이는 곳이 많다. 굶어죽는 현장이 바로 인간과 가난이 생존을 놓고
권희용   2017-11-1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