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6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시장과 거짓말
3대 거짓말이 있다. 처녀가 죽어도 시집 안 가겠다는 말과 노인이 죽고 싶다는 말 그리고 장사꾼이 밑지고 판다는 말이 그것이다. 오래전부터 내려오는 웃자고 하는 말이다. 그런데 요즘 잣대로 견줘보면 모두 거짓말이라고 치부할 게 아니다.처녀가 시집안가겠
권희용   2018-08-14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24회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④
내가 아는 사랑은 그런 것이었다. 그 사람이 웃을 때 함께 웃어주고 그 사람이 눈물 흘릴 때 그 눈물을 말려주는 것. 앓아 누웠을 때 가만히 이마를 손으로 짚어주는 것, 목말라 할 때 물 한 잔 내밀어주는 것, 혼자 있고 싶다고 할 때는 잠시 자리를
이군산   2018-08-14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기업 혼내주는 나라의 시장경제
숨 막히는 불볕더위가 연일 한반도를 뒤덮고 있다. 들리는 소식도 더위만큼이나 답답하기 짝이 없기는 마찬가지다. 월초부터는 최저임금인상 강행으로 나라가 들썩였다.급기야 과묵한 대통령도 선거공약을 지키기 어려울 것 같다며 사과했다. 최저임금인상은 문재인정
권희용   2018-07-25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23회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③
모든 것이 다 스러질 것이라는 얘기는 그녀에게 아무 위안도 되지 않는다. 그녀도 알고 있다. 모든 것은 다 소멸된다는 것을. 삶은 안개처럼 왔다가 가는 더없이 ‘짧은 순간’이라는 것을. 그러나…… 그러나, 그렇게 빨리 스러지지
이군산   2018-07-25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땜질용 세금도 ‘국민의 돈’
폭염이 한반도 남녘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장마가 그치면서 시작된 자연현상이다. 이 열기는 줄잡아 20여일이 지나면 수그러든다. 몸도 마음도 이미 체득한대로 순응하기 마련이다. 좀 참고 견뎌내면 된다는 것을 잘 알고 있어서다.그런데 이 폭염보다 더 사
권희용   2018-07-18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22회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②
“내가 훔쳤으니까.”“그게 무슨 말이야? 언제? 어디서?”“이십일 년 전 교회에서 여주로 수련회 간 적 있었지? 거기서 훔쳤어.”“……맞아. 거기서 잃어버렸어. 믿어지지 않아. 그럼 그때 날 봤단 말이야?”“응.”“왜 훔쳤어?
이군산   2018-07-18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빚 1500조원’…그 앞에 선 정부
가계 빚 1500조원시대가 눈앞에 닥아 왔다. 워낙 어마어마한 크기라 현실감이 없다. 지난해 3월 기준으로 1100만 가구가 진 빚이다. 이들 가구가 평균 1억3300만원씩 빚지고 있다는 말이다.그동안 부동산경기가 좋아 정부가 정책적으로 금융기관을 통
권희용   2018-06-27
[오피니언] [부고] 신중삼(금호건설 부장)씨 빙부상
▲ 장형두씨 별세, 장용기·명기씨 부친상, 신중삼(금호건설 부장)씨 빙부상 = 22일, 강원도 평창군 진부장례식장 1호실, 발인 24일 오전 7시. [033-335-3240]
차종혁 기자   2018-06-23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충격적’인 고용동향
야권의 참패로 막을 내린 지자체 선거가 끝났다. 일찌감치 예상됐던 결과였다. 우리나라 정당사상 이렇게 한쪽이 참패를 기록한 결과가 있었을까 싶을 정도로 보수의 무참한 패배였다.그런데도 어제까지 보수 편이던 유권자들의 반응도 거지반 그렇게 될 줄 알았다
권희용   2018-06-20
[오피니언] [부고] 김호균(대한상공회의소 기획관리팀 부장)씨 모친상
▲ 신혜근씨 별세, 김호균(대한상공회의소 기획관리팀 부장)씨 모친상 = 18일, 서울성모장례식장 7호실. 발인 20일 오후 1시 40분 [02-2258-5940]
차종혁 기자   2018-06-19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21회 카르페 디엠, 현재를 즐겨라①
깨어나보니 방 안에 햇빛이 가득했다. 나는 물을 몇 모금 마시고 창문을 열었다. 풍경이 어제와 달랐다. 똑같은 물건이, 똑같은 사람이, 똑같은 풍경이 문득 다른 질감으로 다가올 때가 있다. 별안간 낯설어지는 것이다. 나는 반쯤 죽음의 세계에 발을 담근
이군산   2018-06-14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20회 바다가 보이는 휴게소, 비창⑤
너무 놀라운 경험이 감정기능을 마비시킨 건지, 아니면 이미 모든 결정을 내려서인지, 은영은 씻고 자리에 눕자마자 금방 색색 코를 골며 잠이 들었다. 그녀는 모든 게 정리되었을 테지만 나는 아직 아니었다. 망치로 맞아 머릿속의 코일이 몇 가닥 엉킨 것처
이군산   2018-06-07
[오피니언] [부고] 심현석(LS 경영기획부문장)씨 부친상
▲ 심재운 전 중도학원 이사장 별세, 정명희씨 배우자상, 심근석(전안법고교 교사)·진석(재미 사업)·인석(전 경향신문 편집국 부국장)·현석(LS 경영기획부문장)·정석(재미)씨 부친상= 30일,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 장례식장 3호, 발인 6월 1일. [
차종혁 기자   2018-05-30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실물경제 향방이 불안하다
실물경제에 적신호가 비치기 시작한 지는 이미 오래전이다. 최근에 이르러서는 당장 생활물가가 일제히 오르고 있다. 그 정도가 급등을 넘어 폭등 수준이다.제일 민감하게 반응하는 곳이 바로 가계, 서민경제와 직결되는 부문이다. 지출은 늘어나고 있는데 수입은
권희용   2018-05-30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19회 바다가 보이는 휴게소, 비창④
보성에 도착했을 때는 날이 완전히 어두워진 뒤였다. 배가 고파지고 있었다. 천천히 시가지를 돌며 적당한 식당을 찾는데 문득 바지 주머니가 허전하게 느껴졌다. 손을 넣어보자 있어야 할 것이 없었다. 휴대폰이 없어진 것이었다. 아무래도 해남의 식당에 놓고
이군산   2018-05-30
[오피니언] [부고] 박승규(전 가락초교 교장)씨 별세
▲ 박승규(전 가락초교 교장)씨 별세, 박재우·철현(서학테크 대표)·재영(네오브릿지 이사)씨 부친상, 신임호(전 매일경제 사업국장)씨 빙부상 = 분당 서울대병원 장례식장 309호실, 발인 30일. [031-787-1509]
차종혁 기자   2018-05-29
[오피니언] [부고] 최홍성(신세계인터내셔날 고문)씨 모친상
▲ 김오복씨 별세, 최홍성(신세계인터내셔날 고문)씨 모친상 = 24일 오전 4시 19분,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5호실, 발인 26일 오전 8시 30분. [02-3410-3151]
박수민 기자   2018-05-24
[오피니언] [권희용 칼럼] 평양냉면 맛에 취해있는 나라
평창 동계올림픽은 대한민국 상공에 엄청난 블랙홀을 만들어 놓았다. 이후 모든 것을 휩쓸어 삼키는 가공할 위력을 과시하고 있는 중이다. 제아무리 힘 있는 이슈라도 블랙홀 앞에서는 맥을 못 쓸 만큼 흡입력이 대단하다.물론 동계올림픽 그 자체는 힘이 없었다
권희용   2018-05-16
[오피니언] [연재소설] <한 천사를 사랑했네> 18회 바다가 보이는 휴게소, 비창③
“내 동생 그렇게 한심한 애 아냐. 밤새 싸웠어. 얼마나 힘들게 설득시켰는지 몰라. 때리기도 하고 울면서 빌기도 하고, 그러자고 했다가 또다시 그럴 수 없다고 하고, 결국 아침에 또 번복하면 너 죽고 나 죽고 우리 가족 모두 죽는 거라고 다짐시키고 헤
이군산   2018-05-16
[오피니언] [부고] 이동근(현대경제연구원장)씨 모친상
▲ 김장옥씨 별세, 이동근(현대경제연구원장·前 대한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씨 모친상 = 1일, 서울아산병원 장례식장 22호실, 발인 3일 오전 9시, 장지 서울추모공원. [02-3010-2000]
차종혁 기자   2018-05-01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