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44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기자수첩] 롯데·SK, 면세점 ‘되는 게 없네’
지난해 면세점 특허 대전에서 고배를 마신 롯데와 SK네트웍스의 앞날이 깜깜하다.전국적으로 ‘청와대 비선실세’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들 기업이 ‘대가성 로비 의혹’ 건으로 역풍을 맞고 있다.이 때문에 업계일각에서는 이번 면세점 추가특허 무산설까지
최홍기 기자   2016-11-28
[오피니언] [기자수첩] 내년엔 인터넷보험 눈여겨 보라
“이러면 특정 온라인보험사 홍보하는 기사밖에 안돼요”얼마 전 인터넷 온라인 연금저축보험 관련 기사를 쓸 때 A보험사 관계자가 한 말이다. 보험사 중에서도 온라인에 주력하는 회사일수록 연금저축보험에 적용하는 금리가 더 높아 상대적으로 A사가 불리하다는
박영준 기자   2016-11-23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 삼성전자의 하만 인수, 무엇을 의미하는가?
이번 주 가장 큰 뉴스를 삼으라면 아마도 삼성전자의 미국 자동차 솔루션 기업 하만의 인수일 것이다. 물론 최순실 게이트가 온 나라를 휩쓸고 있으나 향후 먹거리 측면에서 우리 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고려하면 하만 인수는 상당히 중요한 의미를 지니고 있기
김필수   2016-11-23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 미국 트럼프 시대, 국내 자동차산업 대응전략은?
미국 차기 대통령 선거에서 트럼프 후보자가 당선되면서 모든 분야에 비상이 걸렸다. 예상치 못한 결과인데다가 트럼프 진영의 구체적인 전략도 파악되지 않아 향후 국내 산업에 미칠 영향을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다. 특히 핵심 동력인 자동차 수출에 큰 지장이
김필수   2016-11-16
[철강·조선·중공업] [기자수첩] 대우조선 채권단-노조, 한발씩 양보해야
대우조선해양 채권단과 노조가 추가 지금지원과 구조조정을 두고 힘겨루기를 하고 있다.채권단은 노조의 구조조정 동의가 있어야 대우조선에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으름장을 놓고 있으며 노조는 채권단의 이 같은 요구가 일방적 ‘만행’이라며 반발하고 있다.이 같은
성현 기자   2016-11-15
[오피니언] [기자수첩] 롯데·CJ, 계속되는 흉흉한 ‘소용돌이’
롯데와 CJ가 전화위복을 노리고 있지만 여의치 못한 모양새다.경영권분쟁과 오너리스크 등으로 홍역을 앓다 옷깃을 여미나 싶더니 최근 비선실세 연관 의혹으로 다시 흉흉하다.전국적으로 촛불집회가 진행되고 정부에 대한 분노가 계속되는 가운데 이와 연관된 기업
최홍기 기자   2016-11-13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 향후 중고 전기車 가격, 어떻게 책정될까?
아직 국내 전기차 보급현황은 그리 녹록지 못하다고 할 수 있다. 올해 정부에서 보급될 전기차 대수는 8천대에서 1만대로 늘렸으나 막상 소비자의 외면으로 반토막이 될 가능성이 높다. 물론 극히 부족한 충전기 설치와 부족한 인센티브로 아직은 단점이 크다고
김필수   2016-11-09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기업, 떳떳하지 못해 쉽게 유린당했다
기업들이 비난받고 있다. 삼성, 롯데, KT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는 주요 대상이다.이들 기업은 정권을 농락한 ‘비선실세’와 결탁해 부당한 이익을 얻거나 비리를 감추려 했다는 정황이 드러났거나 관련 의혹을 받고 있다.기업 입장에서는 억울하다. 권력을
차종혁 기자   2016-11-08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 9.28 이후 변한 자동차인의 일상
청탁금지법, 이른바 김영란법이 시행된 지 약 한 달이 지나고 있는데 부정적인 부분이 곳곳에 나타나고 있다.김영란법에 직접 관련이 없는 일반 국민들은 청탁이 없어지고 투명한 사회에 큰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고 있고 필자의 생각도 일부는 그렇다고 생각한다.
박영준 기자   2016-11-02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정경유착 열매는 ‘최순실?’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정치와 경제, 오랜 세월 서로의 탐욕을 위해 결탁해온 결과 '최순실 게이트'라는 초유의 사태를 불러일으켰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이 시대의 부자들 중에는 끝없이 돈을 얻으려고 하는 부류들이 있다. 자식에게 몇
민경미 기자   2016-11-01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보험규제 시골 농협의 현실 살펴야
방카슈랑스는 은행과 보험의 협업 모델로 은행창구에서 보험상품을 팔 수 있도록 허용하는 제도다.우리나라에는 2003년 도입됐으며 금융사의 불공정한 영업행위를 차단하기 위해 보험 모집인원 제한, 아웃바운드 금지 등의 규제가 적용되고 있다.농·축협도 201
강준호 기자   2016-10-26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 미래 車산업 중심축 ‘전기차’, 정책지원 절실
최근 환경부가 온실가스 배출량 산정 시, 수소 연료전지차 1대에 부여하는 판매 대수를 3대에서 5대로 상향할 계획을 발표했다. 친환경차 보급을 장려하고, 자동차 제작사에게 동기를 부여한다는 측면에서 환영할 일이다. 정부의 친환경차 보급 촉진 정책을 반
김필수   2016-10-26
[오피니언] [김필수 칼럼] 현대차 노조 파업, 국가 경제에 최고 악재이다
최근 현대차 노조가 전면파업을 비롯하여 일주일간 부분파업을 하였다. 올해에만 20번이 넘어 약 3조원 이상의 피해가 예상된다. 이제는 매년 연례행사가 되어 식상할 정도로 습관화되었고 우리나라보다 해외에 악명이 높다고 하겠다. 그 만큼 강성 노조로 인식
김필수   2016-10-19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천하를 도모하려면 한신(韓信)을 붙드소서”
天之亡我 非戰之罪也 천지망아 비전지죄야하늘이 나를 망하게 하는 것이지 내가 싸움을 못해서 망하는 게 아니다 한나라 군사에게 쫓긴 항우가 최후를 맞게 되자 스스로를 위해 변명하면서 전세를 뒤바꾼 것은 회음후 한신(韓信)과 양(梁)왕 팽월의 공로였다.
정해용   2016-10-12
[오피니언] [기자수첩] 국감서 면세사업 흔들면 안돼
면세점이 국감장 도마에 오르면서 시끌벅적하다. 면세업계에서는 국감장이 면세점 제도개선과 관련해 규제에만 신경쓰고 있는 것 아니냐는 분위기가 팽배하다.일각에서는 면세점 글로벌 경쟁력 강화가 뒷전인 탓에 국내 관광산업이 뒷걸음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도
최홍기 기자   2016-10-11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향수병에 걸린 항우, 천하를 잃다
富貴不歸故 如衣繡夜行 부귀불귀고 여의수야행부귀를 얻고도 고향에 돌아가지 않으면 밤에 비단옷을 입은 것과 같다. 항우가 천하를 장악한 뒤 고향으로 돌아가지 않으면 누가 알아주겠느냐며며칠 후 항우의 군대가 함양성으로 들어갔다. 일전에 패공은 진나라 군주
정해용   2016-09-29
[2금융] [기자수첩] 카드사 vs. 국회의원, 영세업자 ‘등 터진다’
국회가 최근 앞 다퉈 발의한 카드 가맹점 수수료 조정 법안들이 ‘포퓰리즘’ 논란에 휩싸였다.올해 초 카드 가맹점 수수료가 한차례 인하된데 이어 더욱 광범위한 수준의 추가 수수료 인하 압박이 가해지자 카드사들이 대응에 나선 것이다.현재 국회에는 여러 건
안소윤 기자   2016-09-28
[보험] [기자수첩] 대리운전기사 두 번 울리는 '보험료 인하'
국회의 등쌀에 손해보험사들이 대리운전보험의 인수기준을 완화하기로 결정했다. 사고 때문에 가입이 거절됐던 대리운전기사들을 더 받아주기로 한 것이다.인수기준이 완화되면 그간 가입을 받아주지 않아 공동인수로 내몰렸던 대리운전기사들의 보험료가 인하되는 효과를
박영준 기자   2016-09-22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절체절명, 도마 위의 놓인 생선 신세
大行不顧細謹 大禮不辭小讓 대행불고세근 대례불사소양큰 일을 할 때는 자잘한 절차에 매이지 않고, 큰 예의는 작은 허물을 따지지 않는다 번쾌가 패공에게, 위기를 벗어나야 할 때 하직인사 따위는 중요치 않다며(항우본기)이튿날 아침 일찍 패공은 약속대로 항우
정해용   2016-09-21
[오피니언] [기자수첩]호텔업계 '1위'는 어디인가
“국내 호텔업계 1위는 어딜까?”올 여름 지인의 휴가계획을 듣던 도중 흥미로운 이야기를 들었다. 평소 선호하는 기업이름과 함께 고객만족도 1위라는 말에 숙박장소로 한 유명 호텔을 잡았지만 자신이 알고 있는 다른 호텔보다 만족스럽지 못했다며 1위라는 기
최홍기 기자   2016-09-19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