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춘삼월에 게임업계는 여전히 ‘동장군’ 기승
심민관  |  smk@playfor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3.24  11:31: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동장군의 기세가 한풀 꺾였지만 게임업계에 부는 찬바람은 여전하다. 거대 자본과 인력을 앞세운 중국의 위협은 갈수록 거세지고, 게임산업을 옥죄는 정부 규제는 수그러질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

최근에는 북미, 유럽 지역에서 이미 흥행성을 입증 받은 글로벌 대작까지 국내에 잇달아 출시되면서 중소 개발사들의 설자리는 점점 좁아지고 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게임산업은 모바일게임 시장만 상승곡선을 그릴뿐 온라인게임 시장은 위축되는 풍선효과를 겪고 있어 사면초가에 놓인 상태이다. 그러나 올해부터는 모바일게임도 거대 중국의 위협에서 자유롭지 못한 실정이다.

올해 한국에 지사를 설립하는 중국 게임업체는 약 20여개에 달한다. 지사를 설립하기 위해 물밑 작업을 하는 업체부터 이미 지사 설립을 끝마치고 서비스 준비에 착수한 중국 업체들도 부지기수다.

한국에 진출중인 모바일게임 업체들의 숨고르기가 끝나고 국내 게임시장을 겨냥한 '사냥'이 본격화 되면 국내 게임시장이 걷잡을 수 없는 혼돈에 빠질 것은 불 보듯 훤하다.

이미 중국산 모바일게임은 국내에서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 모바일게임의 흥행 지표를 나타내는 구글플레이 매출 차트를 살펴보면 상위 30위권 안에 중국 게임이 5개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에 넥슨을 통해 국내 서비스를 앞둔 ‘천룡팔부 3D’, ‘탑오브탱커’ 등은 이미 중국에서 게임성과 흥행성을 입증 받은 히트작으로, 출시 직후 순위 변화가 예고되고 있다.

특히 중국산 게임들은 대규모 자금을 투입해 대대적인 마케팅을 진행, 중소 개발사들은 따라올 수 없는 광고 물량을 쏟아내며 후발주자들의 추격을 따돌리고 있다.

더 이상 삼삼오오 의기투합해 소위 ‘대박’을 꿈꾸며 개발하는 벤처 회사들의 장밋빛 미래는 찾아볼 수 없다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결국 최근 몇 년 동안 가파르게 성장했던 모바일게임 시장 역시 ‘부익부빈익빈’ 현상이 심화되면서 중소 개발사들은 과열경쟁 속에 게임을 출시해 보지도 못한 채 사장될 가능성이 높다.

온라인게임 시장은 상황이 더욱 심각하다. 그나마 올해 엔씨소프트의 ‘리니지 이터널’, 스마일게이트의 ‘로스트아크’, 네오위즈게임즈 ‘블레스’ 등 굵직한 대작들이 선보일 예정이지만 침체된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을지는 의문이다.

불과 10년 전만 해도 강남 테헤란로를 가득 메운 게임 벤처들은 이제 흔적조차 없이 사라진 상태이며, 온라인게임을 준비하는 신생 개발사는 눈을 씻고 찾아봐도 만나기 힘들다.

이런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게임산업을 향한 정부의 규제 일변도는 좀처럼 바뀔 기미조차 없다. 시장 상황에 맞지 않은 핵폭탄급 규제로 고스톱, 포커 등 이른바 ‘보드게임’ 시장은 반토막이 났고, 청소년 셧다운제를 비롯해 게임을 마약, 알콜, 도박 등과 같은 4대악으로 치부하는 전근대적인 시각은 게임업계 종사자들을 하루아침에 마약 중독자와 동급으로 분류시켰다.

해외 매출 의존도가 타 산업에 비해 월등히 높고, 국내 산업 중 그나마 세계 시장에서 인정 받고 있지만 유독 국내 정부의 시선만 차갑다 못해 시릴 정도다.

덕분(?)에 온라인게임 종주국이라는 위상은 사라진지 오래이며, 콘텐츠 시장을 규제하는 유일한 나라라는 오명만이 남아있다.

이처럼 갈수록 위축되는 외부 환경 속에 국내 게임업체들은 ‘정리해고’라는 마지막 카드를 꺼내들 수밖에 없는 현실에 부딪혔으며, 갈 곳 잃은 직원들은 신규 인력이 시급한 외국계 기업에 몸을 맡긴 채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

"Better late than never." 늦은 감이 들긴 하지만 지금이라도 게임산업에 대한 우리사회의 시각이 바뀌어야 한다. 하루빨리 ‘황금알을 낳는 거위’를 죽인 규제의 빗장을 풀고, 편견 없는 시선으로 게임산업을 대하는 자세가 시급하다.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지난 17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시교육청별관에서 열린 서울학생중독상담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시설을 살펴보고 있다. 서울교육청은 앞으로 중독상담센터의 시설과 인력을 확대해나가는 한편 게임·담배·스마트폰·알코올 등에 대한 청소년 중독을 유발하는 기업들이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도록 유도하고 관심 있는 기업과 후원자의 협력도 끌어낸다는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이 기사는 플레이포럼(http://www.playforum.net) 심민관 편집장이 보내준 것으로 본지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심민관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한화, 우주 산업 ‘순항’...김동관 리더십 주목

한화, 우주 산업 ‘순항’...김동관 리더십 주목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한화가 그룹 차원에서 우주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신풍제약, 고혈압 3제 복합제 개발 본격화
2
분양가상한제 개편안 예고, 기존 단지 막차 공급 ‘관심’
3
현대경제신문 신춘문예 사상 최고 상금 詩부문 700만원·소설 1,000만원…12월 10일 마감
4
외국계 생보사, 국내 보험시장 이탈 가속화하나
5
하나투어 해외여행 상품 봇물…"내년 흑자 전망"
6
애슐리퀸즈, 오늘부터 ‘퀸즈 페스티벌’ 시작
7
빨라지는 한화 ‘승계’ 시계... 김동관 입지 지속 확대
8
한미약품, UNGC 가입..지속가능발전 동참
9
두산퓨얼셀,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연료전지 개발 사업 참여
10
누리호 시험발사, 90% 성공 거둬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