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회일반
해남군, 지역 유일 복숭아 농장서 본격 출하...“땅끝의 건강함 담았어요”
김궁 기자  |  94403406@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7.16  17:30: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땅끝농부 박형순씨(70세)가 자존심을 걸고 키운 해남복숭아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사진=해남군>

[현대경제신문 김궁 기자] 해남군 북일면 청심도원 복숭아 농장. 유래없는 폭우에도 불구하고 너른 그늘이 20여m에 이르는 대형 복숭아 나무에는 주렁주렁 달린 1000여개의 복숭아가 뽀얗게 익어가고 있다. 

땅끝농부 박형순씨(70세)가 자존심을 걸고 키운 해남복숭아가 본격 출하되고 있다. 

박형순씨의 농장은 해남에서는 유일한 복숭아 농장으로 미황, 단황도, 장택백봉 등 다양한 품종 150여주, 8,265㎡(2,500여평)의 면적을 재배하고 있다. 

복숭아 재배 10년차인 박형순씨의 농장에는 굵은 가지가 사방으로 뻗어나가 긴 그늘을 이룰 정도로 큰 복숭아 나무들이 유독 많다.

작은 것은 500개, 가장 큰 그루는 1000여개의 열매가 달릴 정도로 나무들이 커서 관련 업계 종사자들도 현장에 와보면 깜짝 놀라곤 한다. 

복숭아 꽃이 좋고, 평생 농사의 꿈이 복숭아 농장일 정도로 복숭아 사랑이 지극하다보니 10년전부터는 모든 농사를 접고, 복숭아 농장에만 전념하고 있다. 

그런만큼 다양한 노하우와 철저한 관리로 올해 한파와 서리 피해를 막은 것은 물론 올해 집중호우에도 큰 피해 없이 맛좋은 복숭아를 수확하고 있다. 

박형순씨 농가에서 수확하는 복숭아는 외관에 점이 박혀 있는 경우도 많다.

복숭아 작목의 경우 농약을 안할 수는 없지만 수확기에 들어서면 친환경으로 키우는 만큼 흠집도 생기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땅끝 황토땅에서 해풍을 맞고 자란 복숭아는 과즙이 많고 당도가 높기로 유명하다. 

박형순씨는 “복숭아가 너무 좋아서 시작한 농사인만큼 어느 곳보다 건강하고, 맛있는 복숭아를 재배하고 있다고 자부하고 있다”며 “소규모라 지역 내에서 수요량을 맞추는데 만족하고 있지만 많은 분들이 땅끝에서도 맛있는 복숭아가 수확되고 있다는 것을 알아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해남 복숭아는 8월 말까지 맛볼 수 있다. 출하물량 대부분은 해남 로컬푸드 매장에 출하하고 있다.

소비자들의 수요에 맞춰 1.5㎏ 소포장으로 출하하고 있으며, 1.5kg당 1만원에서 1만 5000원 내외로 판매하고 있다. 

김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SK바이오사이언스,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허가 임박

SK바이오사이언스, 국산 1호 코로나19 백신 허가 임박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CGV, ‘시맨틱 에러’ 8월 단독 개봉
2
라이나생명, 대주주 변경 임박…처브와 합병 가속화되나
3
신용융자잔고 연중 최저치…증권업계 "주가 저점 찾아라"
4
롯데홈쇼핑, 작년 방송매출 6437억..홈쇼핑업계 1위
5
[기획] 활기 띠는 영화관..두 달 연속 천만 관객 넘어
6
삼성디스플레이, 아이폰14 시리즈에 OLED 패널 공급
7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예고...삼성전자·SK하이닉스 ‘비상’
8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9
ICT업계,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 확보 경쟁 '총력’
10
티빙, 임영웅 콘서트 ’아임 히어로(IM HERO)‘ 생중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