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은행·지주
금융지주, 비은행 계열사 선전에 3분기 실적 선방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 효과
김성민 기자  |  smkim@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26  13:48: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픽사베이>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금융지주사들이 코로나19 여파에 저금리 기조까지 겹치면서 3분기에 고전할 것으로 예상됐으나 비은행 계열사의 선전에 힘입어 실적 선방에 성공했다.

지난 22일 KB금융을 시작으로 하나금융, 우리금융이 올해 3분기 성적표를 공개한 데 이어 27일 신한금융의 실적 발표가 예정돼 있다.

26일 금융권에 따르면 앞서 실적을 공개한 금융지주사들은 시장전망치를 뛰어넘는 호실적을 기록했다. 

KB금융그룹은 3분기 1조1천666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해 전분기(9천818억원) 보다 18.8% 증가했다. 금융권에서는 3분기 순익을 9천억원 수준으로 전망했는데 이를 상회했다. 하나금융그룹도 7천601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3% 증가하며 시장 전망(6천300억원)을 웃돌았다. 우리금융도 전분기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4천798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다.

금융그룹들의 견조한 실적은 비은행 계열사들의 실적 개선 영향이 컸다.

KB금융의 경우 KB국민은행의 3분기 당기순이익은 6천356억원으로 전분기보다 3.8%(249억원) 감소했다. 반면 KB증권과 KB국민은행과 전분기 대비 각각 39.6%, 11.9% 증가한 2천97억원, 914억원의 순이익을 시현했다.

하나금융의 하나금융투자, 하나카드는 3분기 누적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36.2%, 129.6% 증가한 2천880억원, 1천144억원을 기록했다.

우리금융도 지난해 지주사 전환 후 실시한 인수합병(M&A) 효과로 3분기 견조한 실적을 기록했다.

특히 금융그룹들은 그동안 대내외 불확실성이 커지자 사업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며 외부충격 완화할 수 있는 역량을 키워왔다. 

KB금융과 하나금융은 각각 올해 푸르덴셜생명과 더케이손보를 인수하며 비은행 계열사 포트폴리오를 보완했다. 비은행 계열사 부족이 약점으로 꼽혔던 우리금융도 최근 아주캐피탈 경영권 인수를 결의하는 등 사업 다각화에 속도를 내고 있다. 

우리금융그룹 관계자는 “아주캐피탈 인수 시 그룹내 자회사들 간 시너지로 비은행부문의 손익 기여도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로 인한 국내 금융환경의 불확실성이 여전한 상황임을 감안해 앞으로 그룹내 사업포트폴리오 간 시너지 강화 등 그룹의 내실화에 주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유니클로, 日 불매운동에 매장 4곳 또 철수

유니클로, 日 불매운동에 매장 4곳 또 철수
[현대경제신문 주샛별 기자] 유니클로가 일본제품 불매운동 타격으로 다음달 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종근당 그룹주, 美 FDA 코로나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에 '급등’
2
아이온, 클래식 서버 오픈 ‘대인기’...PC방 점유율 급상승
3
‘올 뉴 렉스턴’발 대형 SUV 경쟁 ‘후끈’
4
[기획] ITC 판결에 중국 수출까지…보톡스 시장 요동
5
유니클로, 26일까지 히트텍·후리스 등 세일
6
[인사] 미래에셋그룹
7
한미약품, ‘공시 지연’ 손배소송서 사실상 패소
8
국민연금, ‘빅4’ 제약사 지분 줄였다
9
[기획] 생존기로 항공업계, 대형화로 활로 모색
10
화장품업계, 中 왕이 방한에 "한한령 해제 기대"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