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은행·지주
은행권, 기회의 땅 된 ‘호주 IB’ 시장 주목인프라 금융 딜 풍부·안정적인 국가환경
김성민 기자  |  smkim@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11  11:02: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픽사베이>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시중은행들이 수익 다변화 차원에서 해외 투자금융(IB)을 확대하는 가운데 최근 인프라 금융 딜이 풍부한 호주가 기회의 땅으로 떠오르고 있다.

호주는 선진화된 금융 시스템과 안정적인 국가환경 등으로 진출 매력도가 높은 시장으로 꼽힌다. 특히 지난 2017년부터 멜버른 EWL고속도로, 캔버라 경전철 사업 등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이 진행되며 대규모 인프라 금융 딜이 많았다. 

호주 진출을 준비 중인 NH농협은행은 지난 10일 서울 중구 농협은행 본부에서 이대훈 행장이 참석한 가운데 브렛 쿠퍼 호주 무역투자대표부 동북아 총괄대표, 로드니 커머포드 한국 대표와 면담을 갖고 농협은행의 호주진출 계획 관련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NH농협은행은 호주에 진출해 IB 사업을 중심으로 지점을 운영할 방침이다. 지난달 이 행장은 호주로 출장을 떠나 현지 진출에 앞서 영업여건을 직접 확인하고, 진출 추진에 힘을 싣기도 했다. 

우리은행은 지난 2017년 7월 호주 시드니에 IB데스크 설치했다. 지난해 호주 석탄발전소 2곳에 대한 PF(프로젝트파이낸싱)대출을 진행했고, 맬번대 기숙사, 호주국립대 기숙사 IB 딜 공동주선에 성공했다.

지난 3월 우리은행에 이어 두 번째로 호주 시드니에 IB데스크를 신설한 KEB하나은행은 호주 중앙정부, 주 정부 주도의 SOC 관급공사 등 민관 민관합작투자사업(PPP)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에는 웨스트커넥트 도로 건설사업에 금융주선은행으로 참여했다.

은행권 관계자는 “대규모 인프라 사업의 경우 규모가 커 몇 건만 성사되더라도 많은 수수료 이익을 얻을 수 있다”면서 “호주는 풍부한 인프라 딜이 많아 은행권에서 IB사업 중심의 진출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대기업 실적 '빨간불', 영업익 급감

대기업 실적 '빨간불', 영업익 급감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반도체 업황 불황, 미중 무역 분쟁 장기화 등에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개발호재 검단신도시, 연말까지 6천가구 공급
2
헬릭스미스 “내년 2월 엔젠시스 임상 발표”
3
[기획] 제약·바이오업계, 연이어 IPO 도전
4
한화시스템 상장 임박, 승계 작업 본격 시동
5
아시아나항공 매각 이슈에 관련주 상승 출발
6
홈플러스 노사, 2020년 임단협 돌입
7
청약열기 ‘후끈’, 지방도 13대 1
8
커피산업의 모든 것…‘2019 서울카페쇼’ 가보니
9
아시아나 매각전 깜짝 흥행…재무건전성 개선 기대↑
10
[지스타 2019] ‘표는 어디서 사요?’ 올해 매표소 위치 변경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