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 패션·뷰티
LG생건, 럭셔리 강자 굳히기…색조 확대럭셔리 성장세 뚜렷…2분기 매출비중도 78.1%로 증가
박수민 기자  |  obogp@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6  15:52:1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박수민 기자] LG생활건강이 기초 중심이던 럭셔리 브랜드의 영역을 색조로 확대하며 럭셔리 강자로서 입지 굳히기에 나섰다.

26일 LG생활건강은 럭셔리 브랜드 오휘의 최고급 라인인 더 퍼스트의 첫 립 메이크업 제품 ‘오휘 더 퍼스트 제너츄어’를 선보였다.

기존 오휘에도 색조 제품이 있긴 하나 최고급 라인인 더 퍼스트에서 기초가 아닌 색조를 선보인 건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20일에는 대표 럭셔리 브랜드 후의 립 메이크업 신제품 ‘공진향:미 벨벳 립 루즈’을 출시했다. 이를 시작으로 다양한 색조 제품을 추가로 선보인다는 계획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럭셔리 브랜드의 기초 제품을 사용해본 고객들이 비슷한 느낌의 색조 제품도 경험하기 원해 럭셔리 색조 라인을 강화하게 됐다”고 말했다.

LG생활건강은 럭셔리 브랜드 인기에 힘입어 어려운 업황 가운데서도 뚜렷한 성장세를 보여왔다.

올해 2분기에도 화장품 매출 1조1천89억, 영업이익 2천258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6.3%씩 증가한 금액이다.

전체 화장품 판매 가운데 럭셔리 비중도 늘어나는 추세다. 올해 2분기 럭셔리 화장품 매출 비중은 78.1%로 지난해 2분기(77.7%)보다 확대됐다.

이 기간 브랜드별로 후는 전년 대비 24%, 숨은 7%, 로시크숨마는 67%, 오휘는 12%, 오휘 더 퍼스트는 43%씩 성장했다.

LG생활건강은 럭셔리 브랜드의 성장이 뚜렷하고 더불어 색조 시장이 성장하고 있는 점에 주목, 색조 라인업을 강화하며 럭셔리 브랜드의 성장을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LG생활건강 관계자는 “색조 시장의 성장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향후 럭셔리 브랜드들의 색조 라인을 더욱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수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송도·청라' 인천 부동산 순풍… 매매·전세도 급등

'송도·청라' 인천 부동산 순풍… 매매·전세도 급등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분양가 상한제·전매제한 기간 확대 등 서울 및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경동나비엔·귀뚜라미, 콘덴싱보일러 경쟁 ‘후끈’
2
제약업계, 4가 독감백신 출하 이어져…경쟁 돌입
3
최태원 “CEO, 딥체인지 위한 혁신 디자이너 돼야”
4
BBQ, 전속모델로 배우 김응수 발탁
5
과천 청약 대기수요로 전셋값 급등
6
[현장] 인천 루원시티 2차 SK리더스뷰, 견본주택 ‘장사진’
7
'흥행 질주' 달빛조각사... 롱런 변수는 경쟁작
8
원인 미상 ESS 사고 급증, 시장 우려 확대
9
부영주택, 광주전남혁신도시 ‘이노 시티 애시앙’ 분양
10
삼성전기 ‘HDI’ 매각, 수익성 개선에 도움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