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부동산 > 건설
GS건설, 2조 규모 부천영상단지사업 주민 반발에 ‘진통’주민들 “부지 40% 주거단지…비율 너무 높아”
GS건설 “수익성 보장 위해 주거단지 불가피”
박준형 기자  |  pjh@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19  15:28:26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GS건설이 경기도 부천시에 추진하는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 조감도. <사진=부천시>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GS건설이 경기도 부천시에 추진하는 2조원 규모의 부천 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사업이 주민들의 반발에 부딪쳤다.

부천시청 홈페이지 ‘부천시장에게 바란다’ 페이지에는 이달 들어 19일 현재까지 영상단지사업 반대에 대한 민원 80여건이 접수됐다.

앞서 지난달 29일 부천시는 영상문화산업단지 복합개발 우선협상대상자로 GS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

부천 영상단지사업은 지난 2015년 민간공모를 통해 신세계가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지만 신세계의 토지매매계약 불이행 등으로 개발이 무산된 바 있다.

GS건설 컨소시엄은 영상문화산업단지 1·2단지를 통합한 약 35만㎡에 문화콘텐츠 플랫폼 구축, 뉴콘텐츠 허브 등 글로벌 영상문화산업단지를 조성한다.

2021년 착공에 들어가 2025년 준공하겠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전체 부지 가운데 40%에 이르는 14만㎡가 주거용지로 개발된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천시민들이 반대하고 나섰다.

한 부천시민은 18일 ‘부천시청장에게 바란다’에 올린 글에서 “부천영상단지가 대규모 주거단지로 개발될 경우 교통체증, 수익 창출 효과 절감, 랜드마크 현실화 불가 등이 우려된다”는 글을 개시했다.

그는 “인천 송도도 국제업무도시를 계획했지만 글로벌 기업유치 실적은 미미한 고급 주거단지로 전락하고 말았다”며 “부지의 40%가 주거단지로 조성될 계획인데 부천시의 랜드마크가 되려면 적어도 부지의 80% 이상이 공공의 목적으로 개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부천시민은 “이번 사업에 대해 옹호하는 주민은 거의 없다”며 “사업계획을 축소하더라도 공원이나 체육 시설 등 주민편의시설이 들어서야 한다”고 말했다.

부천시가 공개한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전체 부지 가운데 주거용지비율은 40.8%로 5천500가구 이상의 대단지가 공급될 예정이다. 반면 기업혁신센터를 위해 사용될 부지는 전체의 7% 수준이다.

부천시 상동의 한 공인중개사무소 대표는 “대규모 주거단지 공급으로 주변 아파트 시세하락이 예상된다”며 “인근 주민들의 불만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반면 부천시와 GS건설은 수익성을 보장을 위해 주거단지 조성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GS건설 관계자는 “비수익시설인 영상·문화콘텐츠 구축비용과 공공기여비용 등을 투자하기 위해서는 수익시설인 주거시설 은 불가피하다”며 “부천영상컨벤션센터, CT비즈니스센터, EBS 복합문화센터, 소니원더버스, 할리우드 복합관 등의 영상·문화·상업·산업·주거 등이 융·복합된 ‘글로벌 콘텐츠 허브시티’ 시설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원은 대규모 주거단지 공급으로 인한 기존 집값 하락 우려 때문인데 신규 주거단지가 조성되면 주변 집값이 동반상승되는 것이 일반적”이라며 “아직 민원으로 인한 영상단지 개발 사업의 조정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부천시 관계자는 “이번 공모에 참가한 6개 컨소시엄중 5개 컨소시엄이 모두 4~5천가구의 주거시설을 제안했다”며 “T/F팀을 구성해 민간사업자가 제안한 주거계획을 포함해 일부 주민들이 우려하는 사항도 충분히 수렴·검토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호텔롯데, 덩치 키워 상장 준비...지배구조 개편엔 역행

호텔롯데, 덩치 키워 상장 준비...지배구조 개편엔 역행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호텔롯데가 롯데렌탈 보유지분을 확대한다. 상장을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교통혁명 GTX, 제때 착공 힘들 듯
2
[기획] 이목집중 'GTX', 노선별 난제 가득
3
대우건설, 5조원 나이지리아 LNG플랜트 수주
4
국토부, ‘마스크 16만개 반출 허용’…해외 건설현장 한국 근로자 안전강화
5
고사위기 항공업계, 새판짜기 일시중단
6
종근당, 신약 개발 순항..유럽 임상도 임박
7
현대BS&C, 동탄2신도시 ‘동탄역 헤리엇’ 5월 분양
8
삼성전자, ‘신발 관리기’ 출시 임박...新가전 확대 이어져
9
[기획] 포스트 코로나, 대세 반열에 오른 ESG
10
티웨이항공, 크로아티아 노선 확보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