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증권
연속 흥행 참패 IPO, 주관사 자율성 확대로 반전 기대초기 가격산정부터 주관사 관여, 책임도 늘어
김경렬 기자  |  intheend@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1.08  14:50:5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자료=금융위원회>

[현대경제신문 김경렬 기자] 흥행 부진에 철회 소식까지 쏟아졌던 국내 IPO(기업공개) 관련 주관사 자율성 확대에 초첨을 맞춘 정부의 제도 개편안에 업계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8일 투자업계에 따르면 올해 증권가에서는 예정돼 있던 기업 IPO 일정이 줄줄이 취소되거나 변경됐다. CGV 베트남 홀딩스와 SK루브리컨츠 및 카카오게임즈, HDC아이서비스, 아시아신탁, 프라코, 드림텍 등이 상장 철회를 결정했고, 노바렉스와 디케이앤디 등은 공모가를 줄였다.

올해 3분기 누적 기준 신규상장 공모 규모 역시 지난 해 동기 대비 5조 가량 축소된 1조7천억원에 그쳤다.

업계에선 갑작스런 대외 시장 변화 및 증시 부진 등으로 인해 신규 상장기업 기업가치가 제대로 평가 받지 못했고, 일반 공모주 수요예측이 부실해 상장 철회 및 공모가 하향 조정이 늘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지난 1일 정부가 발표한 IPO 제도 개편안에 업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정부는 ‘혁신성장과 일자리 창출을 위한 자본시장 혁신과제’ 발표를 통해 주관사 자율성·책임성 강화을 골자로 한 새 IPO 제도 개편안을 내놨다.

이에 따르면 IPO 초기 가격산정 과정부터 주관사 자율성이 확대되고 주관사의 신주 자율배분 물량도 확대될 전망이다. 대신 주관사의 기업 실사에 대한 책임이 강화되고, 과징금 한도 또한 20억원까지 대폭 상향 조정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이 같은 제도 개편이 IPO 활성화에 상당한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한 투자업계 관계자는 “상장 주관사가 IPO 시작부터 꼼꼼한 기업 분석을 선행해야 상장 계획을 그대로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번 주관사 자율입지 확대 방안의 현실화 여부에 따라 투자업계의 시장 대응 능력도 신장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기준금리 인상 유력... 가계부채 증가세 빨라질 듯

기준금리 인상 유력... 가계부채 증가세 빨라질 듯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한국은행의 11월 기준금리 인상이 유력한 가운데,...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SPA업계, 대규모 할인 대전…“싸게, 더 싸게”
2
로스트아크, 오픈베타 캐릭터 초기화 없이 정식 서비스로
3
베일 벗은 '로스트아크'...스마일게이트, 대박 조짐에 '흐뭇'
4
잘 만든 로스트아크, 서비스는 ‘부실’
5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 견본주택 북새통
6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MJ FPSO 입찰 불참”
7
금호그룹 대우건설 우발채무 손배소송 곧 결판
8
금호건설, 광주·인천서 아파트 분양 완판행진
9
쌍용차株, 핵심 협력사 파업에 추가 급락 우려
10
에어부산 상장 예비심사결과 곧 나온다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