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물류
CJ대한통운 “초등학생에게 레이서의 꿈을”‘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에 용인 초월초 학생 초청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0.29  14:59: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2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초월초등학교 학생들과 CJ대한통운 임직원, CJ도너스캠프 대학생봉사단 등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대한통운>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CJ대한통운이 초등학생들에게 레이서의 꿈을 심어줬다.

CJ대한통운은 지난 28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개최된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결승전에 초월초등학교 학생들을 초청해 ‘초월초등학교와 함께하는 꿈 키움 프로젝트’ 행사를 가졌다고 밝혔다.

초월초등학교는 경기도 광주시 초월읍에 있는 학생 수 200여명 규모의 소규모 학교다.

꿈 키움 프로젝트는 지역 공부방 아동, 발달장애인 택배원, 초등학교 학생 등과 함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경기를 관람하고 국내 모터스포츠 문화를 체험하는 프로그램이다.

이번 행사에는 초월초등학교 학생 60여명과 CJ대한통운 임직원, CJ도너스캠프 대학생봉사단 등 총 80여명이 참가했다.

CJ도너스캠프 대학생봉사단은 올해 4월부터 영암, 용인 등에서 CJ대한통운과 함께 ‘꿈 키움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경기장에는 학생들이 즐길 수 있는 각양각색의 모터스포츠 문화체험 프로그램이 준비됐다.

학생들은 경기 관람은 물론 그리드워크 이벤트에 참가해 경주용 차량들을 가까이에서 보고 CJ로지스틱스 레이싱팀 선수들과 함께 사진을 찍는 포토타임도 가졌다.

또한 VR레이싱 체험, 버스를 타고 서킷을 돌아보는 달려요 버스 등 색다른 이벤트들을 체험했다.

이날 행사에 참여한 한 학생은 “친구들과 같이 내가 좋아하는 자동차 레이싱 경기를 보러 와서 너무 신났었다”며 “다음에는 엄마 아빠랑 같이 경기를 보러 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학생들이 모터스포츠를 경험하면서 즐거운 시간을 보내면 좋겠다”며 “CJ대한통운은 아동들의 꿈을 키우기 위해 많은 사회공헌활동을 하고 있고 다양한 체험을 통해 건강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기준금리 인상 유력... 가계부채 증가세 빨라질 듯

기준금리 인상 유력... 가계부채 증가세 빨라질 듯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한국은행의 11월 기준금리 인상이 유력한 가운데,...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SPA업계, 대규모 할인 대전…“싸게, 더 싸게”
2
로스트아크, 오픈베타 캐릭터 초기화 없이 정식 서비스로
3
베일 벗은 '로스트아크'...스마일게이트, 대박 조짐에 '흐뭇'
4
잘 만든 로스트아크, 서비스는 ‘부실’
5
‘병점역 아이파크 캐슬’ 견본주택 북새통
6
정성립 대우조선 사장 “MJ FPSO 입찰 불참”
7
금호그룹 대우건설 우발채무 손배소송 곧 결판
8
금호건설, 광주·인천서 아파트 분양 완판행진
9
쌍용차株, 핵심 협력사 파업에 추가 급락 우려
10
에어부산 상장 예비심사결과 곧 나온다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