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통 > 유통종합
현대백화점, 아울렛·면세사업 ‘박차’백화점 매출 정체에 신사업 집중
박준형 기자  |  pjh@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9.07  17:08: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왼쪽),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사진=현대백화점>

[현대경제신문 박준형 기자] 현대백화점이 프리미엄아울렛 매장을 늘리고 면세점 사업에 뛰어들면서 사업 확장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현대백화점이 이달 중 대구 동구 신천동에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을 오픈한다.

이 매장은 지하 6층~지상 8층 7만1천934㎡ 규모다. 현대백화점은 또 2020년에는 대전과 남양주에, 2021년에는 경기도 동탄에 아울렛 매장을 개장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은 이번 현대시티아울렛 대구점 오픈을 계기로 사업을 지방 상권까지 확장할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국내는 백화점을 입점할 만한 장소가 거의 남아있지 않다”며 “아웃렛의 경우 시장이 아직 남아있어 입점 가능한 입지들을 미리 선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11월에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에 면세점을 오픈하며 면세사업에도 뛰어든다. 이곳은 전시·컨벤션센터와 특급호텔, 카지노, 코엑스몰, 백화점을 비롯해 도심공항터미널을 통한 편리한 출국 서비스 등 면세사업에 특화된 인프라를 갖추고 있다.

이 같은 아울렛·면세사업 확대는 백화점 매출 정체 때문으로 풀이된다. 현대백화점의 지난해 별도재무제표 기준 매출은 1조8천481억원이다. 2016년에 비해 불과 0.8% 성장한 실적이다.

백화점시장 자체가 부진한 영향으로 보인다. 통계청 소매업종별 판매액지수를 보면 작년 4분기 113.8포인트를 기록했던 백화점 판매액지수는 올해 2분기 95.8포인트까지 하락했다.

이에 반해 현대백화점의 지난해 아울렛 매출은 약 1조2천억원으로 전년대비 30% 이상 증가했고 통계청의 면세점 판매액지수는 작년 4분기 175.2포인트에서 올해 2분기 210.3포인트로 상승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면세점의 경우 성장하는 강남 수요와 연계된 부분”이라고 말했다.

박준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자본 확충 활로 찾은 인터넷전문은행, 시장 확대는?

자본 확충 활로 찾은 인터넷전문은행, 시장 확대는?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이 국회를 통과했다. 자본 확...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카카오톡 업데이트 했는데"…혹평만 이어져
2
조선3사, 2조2천억 규모 해양플랜트 수주전서 맞붙나
3
현정은vs쉰들러, 7천억대 손배소송 2심 판결 임박
4
[기획]'철'없는 겨울패션, 선판매 프로모션 ‘화끈하게’
5
RPG 홍수 속 캐주얼 게임 ‘고전’
6
[특징주] 네이처셀, 대표이사 주가조작 혐의 불구 급등
7
GS건설, ‘탑석센트럴자이’ 10월 분양
8
조선株, 부진털고 주가 순풍오나
9
넥슨, 모바일게임 '부진'… 신작으로 반등 모색
10
‘영원한 1등은 없다’, 카드사 순위 다툼 치열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