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증권
네이처셀, 시세조종 의혹 급락··· 바이오株 경고등신뢰도 하락, 투자심리 위축 우려
김영 기자  |  divazero@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6.13  16:43:4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표=네이버증권>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음료제조,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화장품 사업 등을 영위 중인 코스닥 상장사 네이처셀의 시세 조정 의혹이 제기되며 이 회사 주가가 하한가를 기록했다. 투자업계에서는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에 이어 네이처셀의 시세 조종 파문까지 불거지자 바이오주 전반에 걸친 투자 심리 위축 현상이 발생하지 않을지 우려하고 있다.

12일 네이처셀 주가는 가격제한폭인 8천400원(-30%) 급락하며 주당 1만96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 7일 네이처셀 본사 등에 대한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의 압수수색 실시 사실이 이날 장중 보도되며 주가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3월까지 이 회사 주가가 9배가량 급등한 것 관련, 라정찬 네이처셀 대표 등의 허위·과장 정보 유포 및 시세 조정 혐의를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10월 31일 주당 6920원에 머물렀던 네이처셀 주가는 관계사 알바이오의 중증퇴행성 관절염 줄기세포치료제 ‘조인트스템’의 의약품 품목허가 신청 및 치료효과 입증 공시가 나온 후 급등 지난 3월 16일 주당 6만2천200원까지 치솟았다. 이후 식약처 품목허가가 반려되며 주가는 내림세를 보여 왔다.

네이처셀 시세조종 의혹 관련 업계에서는 라정찬 대표의 과거 행적을 문제 삼고도 있다. 2013년 라 대표가 이끌던 알앤엘바이오가 상장폐지 된 바 있고 당시 라 대표가 주가조작 혐의로 구속된 전례가 있는 탓이다.

바이오주 대장주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분식회계 의혹 사태가 아직 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 네이처셀의 시세조종 의혹까지 불거진 것과 관련해선, 바이오주 전반에 걸친 신뢰도 하락 및 투자심리 위축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검찰이 네이처셀 외 투기 과열 양상을 보인 바이오주에 대해서도 살펴볼 예정인 것으로 전해지며 이 같은 불안은 시간이 흐를수록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라정찬 대표는 지난 12일 모 매체와 가진 인터뷰를 통해 “시세조정은 없었고 검찰조사에 적격 협력 오해를 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특히 그는 검찰 압수수색 실시 후 5일 지나서야 이 같은 사실이 외부에 공개된 것에 대해 “검찰 측이 압수수색 실시 사실 공개를 원치 않았다”며 “검찰이 공정한 심판관이 돼야 하며 공매도 세력에 대한 조사도 함께 이번 기회에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형사고발’ 초강수에도…신용카드 불법모집 활개

‘형사고발’ 초강수에도…신용카드 불법모집 활개
[현대경제신문 안소윤 기자] 온라인 신용카드 불법모집이 “적발 시 형사고발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더본코리아, 롤링파스타도 성공할까…반응 ‘후끈’
2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 주주소송 본격화
3
티웨이항공, 15일부터 10월 특가이벤트
4
한전·포스코·두산, 2조8천억 플랜트사업 실주
5
보령제약, 필리핀에 항암제 4종 수출
6
'삼성에버랜드 땅값 급등 의혹' 부동산감정사 국감 서나
7
게임업계, 3분기 신작 성적표 '희비'
8
현정은 vs 쉰들러, 7천억대 손배소송 합의하나
9
올리브영, 온라인몰서 태블릿 PC ‘서피스 고’ 한정 판매
10
[권희용 칼럼] 치솟는 쌀값 불안한 민생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