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유통 > 식·음료
‘건강?’ 그래도 짭잘한게 좋아스팸·오징어 땅콩 등 꾸준히 사랑 받아
김병탁 기자  |  kbt4@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9.12  13:37: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고염식 식품들이 여전히 소비자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CJ제일제당 '스팸', 오리온 '오징어땅콩' <사진=각사 취합>

[현대경제신문 김병탁 기자]저염식 건강푸드의 성장세만큼 혼술족(혼자 술먹는 사람)·캠핑족 등 증가로 고염식 식품들이 여전히 소비자로부터 사랑받고 있다.

CJ제일제당의 ‘스팸’은 출시된 지 올해로 30주년을 맞이했다. 출시 첫해인 1987년 매출액 70억원으로 시작해 지난해는 3천억원을 넘어섰다. 지금까지 판매된 개수만 약 10억개로 누적 매출은 3조5천억원에 육박한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스팸은 김치 및 계란과 함께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밥반찬으로 특히 명절 시즌에 선물세트로 큰 인기를 누렸다”며 “2020년까지 스팸을 4천억원대 브랜드로 키우는 것이 목표”라고 말했다.

오리온의 ‘오징어땅콩’도 40년 넘게 꾸준히 매출 상승세를 이어오고 있다. 특히 지난 5월 연휴와 여름휴가철 기간 동안 평상시 대비 각각 59%와 15%가 증가했으며 올해 8월까지 누적매출만 약 400억원에 이른다.

오리온 관계자는 “이번 휴가철 기간 동안 SNS게시물에 오징어땅콩과 함께 맥주를 먹으며 찍은 사진들이 많이 올라왔는데, 이는 소비자들이 맥주 안주로 아직도 오징어땅콩을 즐겨 찾는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짭조름한 감자스낵의 대명사 ‘포카칩’과 ‘스윙칩’도 여름 특수를 톡톡히 누렸다. 여름 한정판으로 출시한 ‘포카칩·스윙칩 푸드트럭 시리즈’가 새로운 맛과 희소성 덕분에 출시 한 달 만에 누적판매량 200만개를 돌파한 바 있다.

1~8월 기간 동안 포카칩의 누적 매출액은 530억원이며 스윙칩도 170억원을 기록했다.

식품업계는 이러한 추세에 대해 1인 가구 증가 및 캠핑 등 야외 활동 증가로 간편하고 깊은 맛을 풍기는 식품이 꾸준히 인기를 누리는 것으로 봤다. 또 무더운 여름철 시원한 맥주와 함께 부족한 염분을 보충하기 위해 소비자들이 짠 음식을 찾는 것으로 분석된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예전부터 짭짤한 식품의 수요는 꾸준히 있어왔다”며 “다만 최근 소비자의 기호에 맞춰 저염식 건강푸드 등 새로운 변화도 함께 공존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병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식품업계, 줄줄이 공정위 조사받나

식품업계, 줄줄이 공정위 조사받나
[현대경제신문 김병탁 기자] 피자헛에 이어 오뚜기·샘표·BHC 등 식품업체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다시 뜨는 비트코인, ‘GO’ 외치는 애널들
2
카드업계, VIP 고객위한 특급 혜택 ‘눈길’
3
오뚜기치즈라면, 치즈는 '찔끔' 가격은 '2배'
4
한화·두산·효성·LS, ESS-태양광연계시장 선점 경쟁
5
‘출입문 회항’ 진에어, 피해승객과 집단분쟁 합의
6
리츠칼튼 등 특급호텔, 관광기금 융자 중복이용 논란
7
편의점, 겨울시즌 돌입…동절기상품 본격 판매
8
배당주 투자의 계절이 다가온다…주목할 종목은
9
카카오, 교통 서비스 '확대'
10
게임업계, 추석 연휴 끝나도 이벤트 ‘쭉’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홈플러스, 백혈병 환아 위한 후원금 전달

홈플러스, 백혈병 환아 위한 후원금 전달
[현대경제신문 장은진 기자] 홈플러스는 사회공헌재단 e파란재단을 통해 지난 ...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