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LG복지재단, 해군장교·경찰관에 ‘LG 의인상’ 전달
차종혁 기자  |  justcha@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1.04  11:00: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LG 의인상'을 수상한 반휘민 중위, 이태걸 경사 (왼쪽부터)

반휘민 중위, 서울역서 의식 잃고 쓰러진 시민 응급처치 구조

이태걸 경사, 안동댐 인근서 투신여성 구조하려 강물 뛰어들어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LG복지재단은 지난 연말 위험에 처한 이웃을 구하기 위해 혼신의 구조활동을 한 반휘민(26) 중위와 이태걸(35) 경사에게 ‘LG 의인상’과 상금을 수여키로 했다.

해군작전사령부 소속 반휘민 중위는 지난달 25일 서울역 고속철도(KTX) 승강장에서 대기하던 중 목에 이물질이 걸려 호흡곤란으로 쓰러진 남성을 발견했다.

반 중위는 망설임 없이 달려가 기도를 확보하는 응급조치를 했고, 신고를 받은 구급대가 도착할 때까지 안정을 취할 수 있게 돕는 등 신속한 대처로 소중한 생명을 구했다.

반 중위는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을 뿐”이라며 “상금은 좋은 일에 쓰일 수 있도록 전액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반 중위는 2014년 미국 프린스턴대 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2015년 12월 해군 학사사관으로 임관해 군 복무 중이다.

안동경찰서 경비교통과 소속 이태걸 경사는 지난달 27일 경북 안동댐 인근에서 취약시설을 점검하고 경찰서로 복귀하던 중 영락교 다리 난간 아래로 검은 물체가 떨어지는 것을 발견하고 곧바로 현장에 접근했다.

물속에 여성이 빠진 것을 인지한 이 경사는 119에 구조요청을 보내고 인근 선착장에 있는 모터보트로 현장에 접근한 뒤 강물에 뛰어들어 여성을 건져냈다.

안타깝게 이 여성은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던 중 숨졌지만, 이 경사는 위험을 무릅쓰고 한겨울 차가운 강물에 용기있게 뛰어드는 혼신의 구조활동을 했다.

LG 관계자는 “타인을 구하기 위한 의인들의 용기 있는 행동이 우리 사회를 움직이는 힘이 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의인상’을 통해 어려울 때 일수록 서로 돕는 사회가 되는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LG복지재단은 2015년부터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구본무 LG 회장의 뜻을 반영해 ‘LG 의인상’을 제정한 뒤 현재까지 28명에게 수여했다.

차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내정자 과제는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내정자 과제는
[현대경제신문 강준호 기자] 한동우 회장의 뒤를 이어 신한금융그룹을 이끌어갈...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4월 1일부터 저축성보험 ‘비과세 축소’ 시행
2
‘5월 황금연휴’ 한발 뺀 정부, 여행株 “김샜다”
3
[기획]경동나비엔·귀뚜라미·린나이, 보일러 승자는 누구
4
[기획] 올해 아파트 값, 불확실성 속 진정국면 돌입
5
동양생명, 확정형 종신보험…사실상 ‘저축보험’ 될까
6
백화점, 신년세일 마지막 주말 ‘사활’
7
권오준 포스코 회장, 이재용 다음 ‘타깃’ 될까
8
[기획] 2017년 유통업계, 치열한 생존경쟁
9
상장 눈앞 넷마블, 시장 기대치 ‘가속페달’
10
중견 건설업계, 사업 다각화 바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LG복지재단, 해군장교·경찰관에 ‘LG 의인상’ 전달

LG복지재단, 해군장교·경찰관에 ‘LG 의인상’ 전달
반휘민 중위, 서울역서 의식 잃고 쓰러진 시민 응급처치 구조이태걸 경사, 안...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 02)786-7993  |  팩스 : 02)6919-162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56 / 서울 다09956  |  발행인 겸 편집국장: 이도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