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스포츠 > 문화
[신간소개] 국가다운 국가란 무엇일까? ‘국가 이성 비판’다시봄/ 김덕영 지음
안효경 기자  |  ahk811216@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6.12.13  11:30:07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안효경 기자] 막스 베버의 '프로테스탄티즘의 윤리와 자본주의 정신'과 게오르그 짐멜의 '돈의 철학'을 비롯해 사회학 고전 번역과 연구, 집필에 집중하고 있는 사회학자 김덕영이 한국 사회를 분석했다.

세월호 참사 2주기에 맞춰 내려고 쓰기 시작한 이 책은 한국에서 ‘국가’란 도대체 무엇이고 왜 이런지에 대한 깊이 있는 분석을 담았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상황들에 대한 근원적인 답이 될 것이다.

이 책은 먼저 국가의 실상을 살폈다. 대한민국에서 국가는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페이퍼 컴퍼니, 즉 종이 회사와 같은 종이 국가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무책임하게 외면하는 괴물 같은 키클롭스 국가이다.

재벌에겐 마름 국가이고, 반공과 친미에 빠진 콤플렉스 국가이다. 이런 현실이 지금의 우리 사회를 만들었다. 박근혜-최순실 게이트는 이런 국가의 실상이 만들어낸 현실이다.

계보학적으로 친일 세력, 연고주의, 재벌, 기능적으로 미분화한 사회 등을 추적했다.
많은 국민이 박정희를 지긋지긋한 숙명과도 같은 빈곤에서 벗어나게 한 근대화의 위대한 지도자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박정희는 전근대적인 방법으로 경제에만 집중했다. ‘4만 달러 시대’를 위해 지금도 희생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근대화는 경제뿐만 아니라 사회 모든 영역에 걸쳐 이루어야 하는 것이다.

무엇보다 국가가 아니라 개인을 생각해야 한다. 개인주의는 이기주의가 아니다. 제대로 된 개인주의를 가져야 국가주의 집단주의에서 벗어날 수 있다.

근대는 개인, 개인주의에 기반하기 때문이다. 개인과 사회와의 관계를 설정해야 한다. 올림픽 금메달보다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운동장을 확보해주는 것이 더 중요한 것이다. 마지막으로 국가의 틀에도 벗어나 인류, 세계 사회를 생각할 수 있어야 한다.

안효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박근혜 탄핵에도 ‘행복주택’ 공급 이어진다

박근혜 탄핵에도 ‘행복주택’ 공급 이어진다
[현대경제신문 유성현 기자]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에도 불구하고 그의 부동...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조선업계, 선박·설비 연이어 수주…“가뭄 속 단비”
2
이랜드, 재무건전성 개선 '총력전' 돌입
3
주디스리버 코스메틱 브랜드 론칭 “스킨 로션 필요 없다?”
4
하나카드, ‘하나멤버스 1Q카드’ 대상 이벤트 진행
5
5월 분양물량 폭발…6만가구, 올 ‘최대 규모’
6
신일유토빌건설, 삼부토건 인수의향서 제출
7
두산건설, ‘행정타운 두산위브 더 파크’ 분양 중
8
[기획] 대기업, 문화·관광 ‘전초기지’ 만든다
9
네오위즈, 상반기 신작 4종 출시…모바일게임 시장 공략
10
SC제일은행, 핀테크 미래 확인할 포럼 개최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현대제철, 어린이 교통안전 위한 ‘옐로카펫’ 설치

현대제철, 어린이 교통안전 위한 ‘옐로카펫’ 설치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현대제철 포항공장 노동조합이 사업장 인근에 있는...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 02)786-7993  |  팩스 : 02)6919-1621
정기간행물ㆍ등록번호 : 서울 아02356 / 서울 다09956  |  발행인 겸 편집국장: 이도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도훈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