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 식·음료
KT&G가 전자담배 시장서 공격적으로 돌변한 이유KT&G, 5만원대 릴 신제품 출시
필립모리스·BAT 할인행사 맞불
궐련형 전자담배 점유율 경쟁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17  14:46: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담배업체들이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점유율을 늘리기 위해 가격 경쟁에 나서고 있다.

올해 초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 점유율 1위 제품이 아이코스에서 릴 하이브리드로 바뀌는 등 시장 상황이 급변하자 공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한 모습이다.

KT&G는 궐련형 전자담배 신제품 ‘릴 하이브리드 이지’를 출시한다고 지난 16일 밝혔다.

릴 하이브리드 이지는 지난 2020년 출시된 릴 하이브리드 2.0에 이어 KT&G가 2년여 만에 출시하는 릴 하이브리드 신제품이다.

KT&G는 신제품을 릴 전용매장인 릴 미니멀리움(lil MINIMALIUM)과 온라인 판매처인 릴 스토어에서 판매하고 이번달 30일부터는 CU와 GS25, 세븐일레븐 등 전국 편의점에서 판매가 시작될 예정이다.

신제품의 가장 큰 특징은 낮은 가격이다. 릴 하이브리드 2.0는 출시 초기 판매가격이 11만원에 달했던 것에 비해 이번 신제품은 절반 수준인 5만8000원에 불과하다.

KT&G도 “전용스틱 삽입 시 자동으로 예열이 시작되는 스마트온 기능 등 릴 하이브리드의 편의성은 유지하면서도 합리적인 가격으로 소비자 만족도를 높였다”고 자평했다.

릴 하이브리드 이지는 궐련형 전자담배 할인 경쟁이 치열한 상황에서 나왔다.

우선 한국필립모리스는 지난 3일부터 아이코스 할인 프로그램을 시작했다.

권장소비자가격이 13만원인 아이코스3 듀오를 46% 할인된 6만9000원에 살 수 있는 프로모션이다.

기존 회원 할인가 보다 1만원 추가 할인된 가격이다.

또 아이코스 친구추천 할인을 활용하면 아이코스3 듀오를 5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백영재 한국필립모리스 대표는 “한국필립모리스는 해외로 수출 전용 제품을 공급하는 재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지난 5년간 아이코스를 아껴준 고객들께 감사의 뜻을 전하고 ‘담배연기 없는 미래’라는 회사의 비전을 알리기 위해 이번 캠페인을 준비했다”고 말했다.

한국필립모리스는 앞선 2월에는 아이코스3 듀오 보상판매 프로그램도 시작했다.

고객들이 아이코스2.4+·아이코스3·아이코스3 멀티 기기를 버리지 않고 반납하면 아이코스3 듀오를 4만9000원에 판매하는 방식이었다.

이를 위해 한국필립모리스는 GS25와 손잡고 전국 약 600곳 매장에 친환경 소재로 제작된 아이코스 기기 전용 수거함을 비치했다.

BAT로스만스는 지난달 글로 프로 슬림 할인 프로모션을 개시했다. 글로 프로 슬림 출시 이후 첫 할인행사다.

글로 온라인 멤버십 회원을 대상으로 글로 프로 슬림을 40% 할인된 2만9900원에 판매하는 내용이다.

BAT로스만스는 5주간 이어지는 프로모션 기간 중 무료 배송 혜택은 물론 기기 구입 고객에게 추첨을 통해 애플워치,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기프트콘 등 경품을 증정한다.

당시 BAT로스만스 관계자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미니멀한 스타일의 궐련형 전자담배 기기를 찾는 성인 흡연자가 보다 쉽게 글로 프로 슬림을 경험하게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담배업체들의 이 같은 가격 경쟁은 올해 초 시장 1위 제품이 바뀌며 시장이 급변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KT&G는 지난 13일 올해 1분기 실적을 발표하며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서 분기 기준 첫 1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이 시장에서 KT&G의 시장점유율은 45.1%로, 전자담배를 출시한 지난 2017년 이후 처음으로 한국필립모리스를 따라잡았다.

임왕섭 KT&G NGP사업본부장은 “릴 하이브리드 이지는 가성비와 편의성 두 가지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릴레이 수주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CGV, ‘시맨틱 에러’ 8월 단독 개봉
2
라이나생명, 대주주 변경 임박…처브와 합병 가속화되나
3
신용융자잔고 연중 최저치…증권업계 "주가 저점 찾아라"
4
롯데홈쇼핑, 작년 방송매출 6437억..홈쇼핑업계 1위
5
[기획] 활기 띠는 영화관..두 달 연속 천만 관객 넘어
6
삼성디스플레이, 아이폰14 시리즈에 OLED 패널 공급
7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 예고...삼성전자·SK하이닉스 ‘비상’
8
ICT업계, 저궤도 위성통신 기술 확보 경쟁 '총력’
9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10
티빙, 임영웅 콘서트 ’아임 히어로(IM HERO)‘ 생중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