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2금융
저축은행, ‘울며 겨자먹기식’ 예금 금리 인상시중은행 예금 금리 4% 돌파
수신 경쟁력 확보 ‘안간힘’
김성민 기자  |  smkim@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9.30  11:25: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픽사베이>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저축은행들이 잇따라 예금 금리를 올리고 있다.

미국이 치솟는 물가를 잡기 위해 3차례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꺼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으면서 금리 상승세가 지속될 전망인데다가 최근 시중은행도 시장금리와 연동해 금리를 빠르게 올리면서 수신 경쟁력이 위협받고 있어서다.

JT저축은행은 30일 비대면 회전식 정기예금 금리를 최대 연 0.60%포인트(p) 인상했다. 이번 금리 인상으로 비대면 가입 고객은 최대 연 4.20%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비대면 일반 정기예금 상품 금리도 기존 보다 0.04%p 인상돼 12개월 기준 연 3.90%의 금리를 제공한다.

OK저축은행은 지난 28일 약정기간 1년을 채우면 우대금리가 제공되는 상품인 ‘OK e-플러스정기예금’의 우대금리를 0.25%p 인상했다. 지난 16일 상품을 출시한 이후 보름이 지나지도 않았는데 우대금리를 올렸다.

우대금리 인상 결정에 따라 OK e-플러스정기예금은 기본금리 연 3.0%(세전)에 약정기간인 1년 만기 해지시 우대금리 1.25%포인트를 더한 최고 연 4.25%(세전)의 금리를 받을 수 있다.

웰컴저축은행도 지난 23일부터 정기예금 금리를 최고 연 3.85%로 인상했다. 정기예금 약정 기간별 금리는 웰컴디지털뱅크 및 인터넷뱅킹으로 가입 시 12개월 이상 연 3.80%, 24개월 이상 연 3.85%가 확정 제공된다.

SBI저축은행도 지난 21일부터 자사 플랫폼 ‘사이다뱅크’에서 판매하고 있는 보통예금(파킹통장), 복리정기예금, 복리정기예금(변동금리), 복리자유적금 등 수신상품 금리를 최대 1%p 인상했다.

JT친애저축은행은 지난 20일부터 ‘JT쩜피플러스 정기적금, 비대면 정기적금 등 주요 적금상품 금리를 1.0%p씩 인상했다. JT친애저축은행의 수신 금리 인상은 이달 들어 두 번째이다.

저축은행들이 최근 예금금리를 올리고 있는 것은 시중은행들이 예대금리차(예금금리와 대출금리 차)를 줄이기 위해 수신상품 금리를 올리면서 저축은행과의 금리 차이가 줄어들고 있기 때문이다. 최근 시중은행의 12개월 만기 정기예금 금리가 4%를 넘어섰다.

보통 저축은행은 예금 등 수신상품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는데, 금리 경쟁력이 떨어지면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을 수 밖에 없다. 이에 울며 겨자먹기식으로 시장금리 상승에 맞춰 수신금리를 계속 올리고 있다. 

금융권 한 관계자는 “시중은행과 저축은행 간의 예금 금리차는 1.0%p 정도 차이 나는 것이 일반적인데 최근에는 거의 차이가 없어졌다”며 “저축은행의 금리 매력도가 떨어질 경우 자금 조달이 어려워 질 수 있기 때문에 금리를 인상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둔촌·장위 청약 기대치 '미달'...부동산 시장 경색 심화

둔촌·장위 청약 기대치 '미달'...부동산 시장 경색 심화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서울 지역 최대 도시정비사업으로 이목이 집중됐던...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애플페이 국내 도입 '임박'…지각변동 예고
2
폴더블폰 ‘급성장’ UTG 가공설비 주목
3
한국투자저축은행, BIS비율 10% 아래로 떨어져
4
금투세 파장...채권시장으로 전염 우려
5
온라인 우유 판매순위, 멸균우유가 '싹쓸이'
6
“MZ 눈길을 잡아라”...래핑 항공기, 이색 마케팅 수단 주목
7
SSG닷컴, 새벽배송 축소...시장 재편 가속화
8
위메이드플레이, '애니팡 X임영웅' 화보 촬영 메이킹 공개
9
증권가에 부는 칼바람...증권사 직원 집으로
10
KT알파쇼핑, 4일 오사카 여행상품 방송…박찬민 특별출연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