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건설·부동산 > 건설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단지 내 대형 공원, 쾌적한 주거환경 보장
정유라 기자  |  jyr94@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9.17  10:10: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1순위 청약 경쟁률 46.88대 1을 기록한 ‘강릉 롯데캐슬 시그니처’ 투시도. <사진=롯데건설>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국내 건설업계애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주목하고 있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이란 지자체 공원 부지를 민간이 매입해 공원을 조성하고 대신 일부 용지를 개발하도록 허용하는 제도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청약시장에서 민간공원 특례사업 단지가 잇따라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롯데건설이 지난달 강원도 강릉시에서 분양한 ‘강릉 롯데캐슬 시그니처(교동7공원)’가 강원도 역대 최고인 46.88대 1의 경쟁률로 1순위 마감했다.

올해 1월 인천 첫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들어선 ‘한화 포레나 인천연수(무주골공원)’ 역시 1순위 청약에서 평균 경쟁률 14.76대 1을 보이며 관심을 입증했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이란 5만㎡ 이상의 도시공원 계획 부지를 민간사업자가 매입, 70% 이상을 공원으로 만들어 지자체에 기부 채납하고 나머지 30% 이하 면적에 주거시설 등을 짓는 방식이다.

단지 안에 조성되는 대형공원을 중심으로 입주민들은 쾌적한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는 것이 장점으로 꼽혀 수요자들과 대형 건설사들의 이목이 집중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녹지가 많아 공원·정원·천변 등의 미적 즐거움을 즐길 수 있는것은 물론 신체활동과 사회적 상호작용 촉진 등 건강에도 유익한 영향을 준다는 것이다.

사업에 대한 희소가치도 높게 평가된다.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진행조건을 충족할 수 있는 입지가 많지 않다. 공원 안에 아파트가 들어서는 만큼 대규모의 부지가 확보되어야 하기 때문이다.

또 토지보상문제 등 각종 절차가 까다로워 사업 추진까지 걸리는 소요기간이 긴 편이므로 민간공원 특례사업으로 추진되는 아파트 공급을 쉽게 볼 수 없다는 점에서 희소가치가 높게 평가돼 주택시장에서의 영향력이 커지는 추세다.

업계 관계자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주거문화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자연을 얼마나 가깝게 누릴 수 있느냐가 될 것"이라며 "공원일몰제의 시행으로 공원의 희소성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는 만큼 이와 같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가치는 앞으로도 꾸준히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유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한화, 우주 산업 ‘순항’...김동관 리더십 주목

한화, 우주 산업 ‘순항’...김동관 리더십 주목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한화가 그룹 차원에서 우주 산업 육성에 적극 나서...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신풍제약, 고혈압 3제 복합제 개발 본격화
2
분양가상한제 개편안 예고, 기존 단지 막차 공급 ‘관심’
3
현대경제신문 신춘문예 사상 최고 상금 詩부문 700만원·소설 1,000만원…12월 10일 마감
4
외국계 생보사, 국내 보험시장 이탈 가속화하나
5
하나투어 해외여행 상품 봇물…"내년 흑자 전망"
6
애슐리퀸즈, 오늘부터 ‘퀸즈 페스티벌’ 시작
7
빨라지는 한화 ‘승계’ 시계... 김동관 입지 지속 확대
8
한미약품, UNGC 가입..지속가능발전 동참
9
두산퓨얼셀, 바이오가스 활용 수소연료전지 개발 사업 참여
10
누리호 시험발사, 90% 성공 거둬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