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 엔터테인먼트
롯데시네마, 특수관 컬러리움 개관세계 최대 14M LED스크린 도입
기존 스크린밝기·명암비한계 극복
3S 강화한 최상의 관람환경 제공
이금영 기자  |  lky@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2.22  15:34: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롯데시네마 신규 특수관 ‘컬러리움(COLORIUM)’ 홍보 포스터 <사진=롯데시네마>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롯데시네마는 이번달 23일 국내 최초, 세계 최대 크기의 14M LED 스크린이 도입된 특수관 ‘컬러리움(COLORIUM)’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컬러리움은 기존 10M LED 스크린 대비 약 2배 면적을 제공하는 초대형 14M LED 스크린이 국내 최초로 도입됐다.

이 스크린은 일반 영사기 대비 10배의 밝기, 4K 해상도와 무한대 명암비를 제공해 정확하고 풍부한 색상 표현은 물론 리얼블랙 구현으로 어두운 곳의 디테일을 완벽하게 구현할 수 있다.

압도적 화질과 함께 영화를 더 생생하게 즐길 수 있는 하만의 사운드 시스템도 도입됐다.

스크린 하단에 스피커를 추가해 사운드 범위와 전달력을 강화하고 틸팅(Tilting)이 가능한 하만 서라운드 스피커와 후면 리어사운드 스피커를 설치해 어느 자리에서나 최적의 사운드를 즐길 수 있다.

또 좌석의 형태를 일반석과 리클라이너 좌석으로 이원화해 관객이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상영관의 앞 쪽은 기존 일반석 대비 약 5cm 정도 넓고 쿠셔닝이 강화된 업그레이드된 일반석이, 뒤쪽에는 전자동 리클라이너 좌석이 도입돼 영화 감상 시 최적의 몰입감을 제공한다.

롯데시네마 관계자는 “극장의 기본 요소인 3S(Screen·Sound·Seat)을 한층 강화한 신규 특수관을 도입한다”며 “LED 스크린으로 구현하는 풍성하고 뚜렷한 색감과 최상의 사운드, 몰입에 최적화된 좌석의 조화는 최고의 홈시네마에서도 느낄 수 없는 영화관람 환경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삼성전자,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171조 투자

삼성전자, 2030년까지 시스템반도체 171조 투자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삼성전자는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달성을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롯데하이마트, 워킹맘에 가전 지원한다
2
셀트리온,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개발 막바지
3
KCC글라스, 인도네시아에 건축용 판유리 공장 설립
4
공정위, ‘계열사 누락’ 셀트리온에 경고 처분
5
증권가 "공매도 재개, 상승세 못 꺾는다"
6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발표, 지방 부동산 기대감 'UP'
7
대우건설, AI기반 해외 EPC 입찰안내서 분석시스템 ‘바로답’ 개발
8
"머리카락을 지켜라"…화장품업계, '4조' 탈모시장 공략
9
두산건설, ‘두산위브더제니스 양산’ 견본주택 개관
10
카카오게임즈, 신작 총공세... ‘검은사막’ 공백 메우기 나서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