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휴대전화 서비스 30주년…‘벽돌폰’서 ‘5G’까지SK텔레콤 전신 한국이동통신, 1988년 7월 1일 휴대전화 서비스 첫 선
차종혁 기자  |  justcha@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07.01  12:39:0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이동통신 세대별 특징 <자료=SK텔레콤>

‘벽돌폰’서 스마트 워치·인공지능 비서·스마트홈 등 ‘만물’로 무한 확대

#1. ‘771g’. 우리나라에 도입된 첫 휴대폰 무게다. 5.5인치 스마트폰 4개 이상을 합친 것과 비슷하다. 일명 ‘벽돌폰’의 가격은 약 400만원으로 설치비 60여만원까지 포함하면 500만원에 육박하는 초고가품이었다. 1988년 당시 서울 일부 지역의 전세값과 맞먹는다.

#2. 2018년 세계 최초로 5세대 이동통신(5G)을 이용해 두 대의 자율주행차가 서로 교통 정보를 주고받으며 안전하게 주행하는데 성공했다. 시범서비스지만 한국의 이동통신 역량이 글로벌 최고 수준에 이르렀음을 보여줬다. 불과 30년 전만해도 한국이 세계 이동통신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 생각치 못했다.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우리나라에 휴대전화 서비스가 시작된 지 7월 1일로 30주년을 맞았다.

SK텔레콤의 전신인 한국이동통신이 1988년 7월 1일 1세대 이동통신 기술인 아날로그(AMPS: Advanced Mobile Phone Service) 방식 기술을 이용해 휴대전화 서비스를 국내에 처음 선보인지 서른해째다. 아날로그 방식은 1984년 ‘카폰(차량전화 서비스)’에 첫 적용됐다.

이날은 SK텔레콤이 지난 30년 동안 휴대전화의 대중화를 앞당기고 우리나라의 경제·산업 발전에 첨병(尖兵) 역할을 해왔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 숫자로 보는 이동통신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 발자취는 곧 한국 이동통신史…ICT 강국 도약 위한 30년

휴대전화 서비스 첫 해에 784명에 불과했던 휴대전화 가입자 수는 1991년 10만 명, 1999년 2천만 명을 돌파했다. 2018년 4월 기준으로는 6천460만627명에 달한다. 전체 인구수를 넘어선지는 8년이 넘었다.

무게가 771g인 국내 첫 휴대전화 ‘벽돌폰’은 30년 후 스마트워치,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스피커 등 ‘만물’로 무한 확대 중이다. 일례로 2016년 1월에는 IoT(사물인터넷) 신규 가입자 수가 처음으로 휴대전화 신규 가입자 수를 앞지르기도 했다.

휴대폰이 폭발적으로 증가하는 과정에서 SK텔레콤은 1996년 세계 최초 CDMA 상용화, 2002년 세계 최초 CDMA 2000서비스 상용화, 2013년 세계 최초 LTE-A 상용화 등 세계 최초 신화를 쏟아내며 이동통신 산업이 폭발적으로 성장하는데 기폭제 역할을 해냈다.

특히 2003년 등장한 WCDMA(3세대 이동통신) 서비스를 통해 국제로밍 확대, 화상전화, 멀티미디어 등의 서비스가 가능해졌다. 2011년 LTE(4세대)로 넘어오면서 끊김없이 동영상을 즐기고 원격으로 TV나 조명 등을 제어하는 등 괄목할만한 성장을 거듭했다.

휴대전화를 통한 뱅킹, 쇼핑, 사회적 소통 등은 일상화됐다. 이는 세계 최고 수준의 이동통신 환경이 갖춰진 덕분이다.

5G 시대 코 앞…이종산업 간 융합 통해 고차원 가치 창출

5G 시대에는 타(他)산업간 융합을 넘어, 기술과 사물, 사람, 환경 등이 모두 어우러져 그간 ‘속도’ 혹은 ‘기술’ 경쟁에서 벗어나 ‘가치’ 경쟁으로 서비스나 상품의 유형이나 제공방식 등에 큰 변화가 예상된다.

소비자들에게 돌아가는 가치는 무궁무진하다. 일례로 여러 친구들과 함께 VR을 통해 가상의 영화관에서 함께 영화를 즐길 수 있게 된다. 아바타를 통해 팝콘을 던지는 등의 움직임으로 감정표현도 가능하다.

또는 인공지능 비서가 나만의 유전자정보와 바이오 리듬 등을 분석해 치료법을 미리 제안해주는 ‘인공지능+BIO’ 서비스도 상상해 볼 수 있다.

   
▲ 휴대전화서비스 30년 역사 <자료=SK텔레콤>

SK텔레콤은 5G 네트워크 준비와 함께 서비스 및 생태계 확장에 주력할 계획이다. 산업 경계 없이 전방위 협력을 추진하고, 5G 생태계를 확대 할 파트너과 함께 실질적인 사업 모델을 제시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2014년 처음으로 기가급 5G 통신을 국내 IT 전시회에서 시연한데 이어, 2017년 세계 최초로 ‘5G 글로벌 표준 기반 데이터 전송’ 성공, 올해 2월에는 두 대의 자율주행차가 통신하며 운행까지 완벽하게 시연 한 바 있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IHS마킷에 따르면 5G는 2035년까지 12조3천억 달러의 경제효과를 창출하고, 콘텐츠 및 앱 개발 등 5G 연계된 시장에서도 3조5천억 달러의 생산 유발효과를 생성할 전망이다. 2200만개의 일자리 창출도 기대된다.

SK텔레콤은 5G 시대에 신(新)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종합ICT기업으로 변화해 나가고 있다. 유통, 보안, 자동차, 엔터테인먼트 등 이종산업 대표 기업들과 잇달아 손을 잡는 등 변화의 속도를 올리고 있다.

SK텔레콤 윤용철 커뮤니케이션센터장은 “대한민국 이동통신 산업 발전과 궤를 같이 해온 지난 30년은 우리에게 큰 의미가 있다”며 “미래 이동통신은 5G를 통해 지금과는 전혀 다른 상상할 수 없는 가치를 창출하고 이를 소비자들이 곧 체감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휴대전화 서비스 30주년을 맞이해 오는 9일부터 31일까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서 휴대전화30주년 기념 특별전시회를 마련한다.

차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하이트진로, 오너일가 일감 몰아주기 행정소송 패소

하이트진로, 오너일가 일감 몰아주기 행정소송 패소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하이트진로가 오너일가 개인회사를 부당지원한 혐의로...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IPO 흥행성공 가온칩스…뚜렷한 성장가능성에 '대박'
2
"현금 확보해야"…본사 사옥 매각나선 증권사
3
신성통상, 올해 첫 탑텐 행복제 연다
4
포켓몬 인기 계속..우산·치약까지 나와
5
'매각 무산' KDB생명, 건전성 악화 우려 커졌다
6
SK하이닉스, 이천공장 D램 생산 확대
7
KT&G가 전자담배 시장서 공격적으로 돌변한 이유
8
조선 3사, ‘카타르 프로젝트’ 선가...수익성 ‘변수’
9
쌍용차-KG컨소시엄, 조건부 투자계약 체결
10
‘LG전자·이노텍·LGD’, 전장 사업 공급망 구축 총력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