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LG유플러스, 2015 프로야구 모바일로 한눈에 보세요U+프로야구 앱을 통해 5경기를 편리하게 볼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 제공
차종혁 기자  |  justcha@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7  09:32: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LG유플러스는 2015년 프로야구 참여 구단이 10개로 확대됨에 따라 하루에 진행되는 5경기를 동시에 볼 수 있도록 U+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의 멀티뷰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LG유플러스는 2015년 프로야구 참여 구단이 10개로 확대됨에 따라 하루에 진행되는 5경기를 동시에 볼 수 있도록 U+프로야구 애플리케이션의 멀티뷰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7일 밝혔다.

기존에는 ‘멀티 뷰(Multi-View)’ 4채널 서비스로 하루에 중계되는 전 경기를 한눈에 관람이 가능했지만, 2015 프로야구 시즌부터 5경기로 확대 됨에 따라 4채널 서비스를 8채널 서비스로 확대했다.

다만, 모바일 화면 크기가 작아 한 화면을 8분할로 제공할 경우 시청이 어려울 수 있어 4분할 서비스를 2개의 채널로 송신하는 방식을 택했다.

이에 따라 MBC Sports+, KBS n Sports, SBS sports, SPOTV, Sky Sports 등의 중계채널을 2개 채널로 각각 4분할 제공하여, 고객이 놓치는 경기 없이 손쉽게 다른 구장의 소식과 선수들의 모습을 볼 수 있게 했다.

특히 LG유플러스의 무한대 89.9 및 85요금제 가입자에게 기본 제공되는 U+프로야구는 프로야구 개막을 맞이해 U+LTE 이용 고객들에게도 한시적으로 기본 제공된다. 또 전날 놓친 경기의 하이라이트 등 별도 모음 영상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지난 29일부터 IPTV 한 화면에서 5경기를 한번에 볼 수 있는 멀티뷰 서비스를 제공한데 이어, 모바일에서도 모든 경기를 멀티뷰 기능을 이용해 편리하게 볼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LG유플러스 문현일 미디어사업팀장은 “모바일 IPTV 가입자가 확대됨에 따라 손안에서 편리하게 전 야구경기를 관람할 수 있도록 기존 서비스를 개편한 것”이라며 “고객이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다양한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계획”이라고 말했다.

차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국내 건설업계애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주목하고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넷마블, ‘모두의마블’ 신규 캐릭터 추가
2
고속도로 공사 현장서 ‘피사의 사탑’ 출현
3
新 교통혁명 트램, 부동산 시장 기대감 'UP'
4
의왕시·안양 동안 GTX-C노선 영향 집값 '급등'
5
이마트, 패션전문직 지위확인소송 승소
6
韓 제약사들, ESMO서 신약 임상 결과 쏟아낸다
7
부동산 비규제 지역 인기 여전... 하반기 분양 '봇물'
8
CJ올리브네트웍스, 빅데이터캠퍼스 공모전 후원
9
'1주택자 청약 가능' 수도권 택지지구 관심 급등
10
[현대경제신문 / 현대eTV] 하반기 수도권 대단지 청약 광풍 예고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