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LG유플러스 첨단IT 메카 용산에 제2도약 첫발사옥 자체가 비즈니스 모델하우스 역할...지역주민을 위한 공원과 신사옥 도서관 개방
차종혁 기자  |  justcha@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6  10:40: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LG유플러스가 남산시대를 연지 5년만에 첨단IT 메카인 용산에서 제2 도약의 힘찬 첫발을 내디딘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이상철 부회장과 직원들이 용산 신사옥 1층에서 힘찬 파이팅을 하고 있는 모습.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LG유플러스가 남산시대를 연지 5년만에 첨단IT 메카인 용산에서 제2 도약의 힘찬 첫발을 내디딘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은 6일 오전 8시 주요 경영진과 함께 용산 신사옥으로 출근하는 직원들을 입구에서 환영하는 등 새로운 용산 시대 개막을 직원들과 함께 축하했다.

이 부회장은 “남산시대는 ‘LTE는 LG유플러스’라는 평가를 고객에게 받는 등 혁신서비스를 끊임없이 창출하는 성과를 거두며 통신시장의 패러다임을 바꿔나갔다”라며 “용산시대를 맞아 ‘뉴 라이프 크리에이터(New life Creator)’로 거듭나야 한다”고 말했다.

◇ 정보통신 중심지 용산에 새로운 랜드마크로 자리매김

LG유플러스 신사옥이 자리잡은 용산은 LG데이콤이 지난 1983년 한국 최초로 데이터 통신서비스를 시작으로 국내 최초 이메일 서비스 제공, PC통신 천리안 서비스 개시 등 인터넷 시대의 포문을 열었던 곳이다.

LG유플러스는 정보통신의 중심지이며 도시 교통과 물류의 중심인 용산에서 과거의 영광을 뛰어 넘어 5G시대 기술을 선도하는 차세대 랜드마크(Landmark)로 자리매김할 계획이다.

용산에 새로운 랜드마크가 될 LG유플러스 신사옥 ‘뉴 라이프 크리에이터’의 건물 디자인은 독특하다. 기존 건물들이 전면 유리로 되어있거나 평면이었던 것에 반해 한 면은 유리로 다른 한 면은 테라코타로 설계된 톱니바퀴 형태는 건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따라 다채로운 모습을 보여준다.

때로는 단단히 막힌 건물처럼 보이고, 때로는 유리에 비친 주변 거리의 모습이 이곳 저곳에 만화경을 이루어 시각적 재미를 더한다. 건물을 바라보는 시선에 따라 변화하는 외곽은 항상 빠르고 새롭게 변화하는 LG유플러스를 상징한다.

◇ 최첨단 IT시설 집약소, 사옥 자체가 비즈 모델하우스 역할

LG유플러스 용산 신사옥 내부 곳곳은 최첨단 ICT기술이 적용된 경연장으로 사옥자체가 일종의 비즈 솔루션 모델하우스 역할을 한다. 이에 따라 기업 고객들은 언제든지 방문해 IT 솔루션이 접목된 환경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우선 LG유플러스 용산 신사옥의 모든 사무공간의 회의실에는 비콘 단말과 영상회의 시스템이 구축되어 있어 언제 어디서나 이용할 수 있는 스마트워크 플레이션 환경이 구축됐다.

또 사무실 층을 알아서 찾아주는 지능형 엘리베이터 안내시스템 ‘스피드게이트’가 구현되어 있다. 신사옥 출입구에서 사원증을 태그하면 버튼을 누르지 않아도 엘리베이터가 최단 시간내에 자신의 사무실 층을 안내한다.

뿐만 아니라, LG유플러스가 자체 개발한 ILS(Intelligent Lighting Solution) 시스템이 적용됐다. lLS는 각 전등 전압을 미세 조정하여 디밍(영상 특성에 따라 점멸시키는 방식)함으로써 에너지절감과 건물 사용자의 최적 조도를 맞춘다.

주차 공간에는 자동번호인식 주차관제 설비를 구현했다. 통신 단말기와 블랙박스, 내비게이션, RFID 등 주변기기를 차량에 탑재해 차량관리의 효율성을 도모하는’차량관제솔루션(FMS; Fleet Management System )이 적용됐다.

신사옥 주변 음식점에는 결제부터 멤버십, 타겟 마케팅까지 한번에 가능한 오프라인 이동형 결제 단말기 ‘페이나우(Paynow) Biz’ 서비스가 제공된다.

◇ 신개념 복합 문화 공간으로 지역주민과 소통

LG유플러스 신사옥은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32부지에 연면적 5만5천여㎡, 지하7층, 지상21층 규모다. 지상4층 이상은 업무시설로, 지상3층 이하는 피트니스센터, 어린이집, 도서관 등 지원시설로 꾸며졌다.

신사옥 1층에 마련된 ‘작은 도서관’은 지역 주민들이 언제든지 도서를 열람할 수 있도록 전면 개방했다. 작은 도서관은 단순한 오피스 공간을 넘어 문화적으로 지역 사회와 소통하고자 하는 기업이념을 구체화한 것이라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와 함께 신사옥 북측 코너에 마련된 소공원은 LG유플러스가 지역주민을 위해 용산구청에 기부한 것으로 연면적 475.2㎡ (가로 14.4m x 세로 33m, 141평) 규모다.

차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국내 건설업계애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주목하고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넷마블, ‘모두의마블’ 신규 캐릭터 추가
2
고속도로 공사 현장서 ‘피사의 사탑’ 출현
3
新 교통혁명 트램, 부동산 시장 기대감 'UP'
4
의왕시·안양 동안 GTX-C노선 영향 집값 '급등'
5
이마트, 패션전문직 지위확인소송 승소
6
韓 제약사들, ESMO서 신약 임상 결과 쏟아낸다
7
부동산 비규제 지역 인기 여전... 하반기 분양 '봇물'
8
CJ올리브네트웍스, 빅데이터캠퍼스 공모전 후원
9
'1주택자 청약 가능' 수도권 택지지구 관심 급등
10
[현대경제신문 / 현대eTV] 하반기 수도권 대단지 청약 광풍 예고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