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모바일 광고, 내년 1천억 달러 돌파…디지털 광고 절반 넘어한국 모바일 광고 시장규모 순위, 세계 5→6→8위로 하락 전망
차종혁 기자  |  justcha@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5.04.04  11:00:5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내년에 전세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가 1천억 달러를 돌파할 것이라고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가 3일(현지시간) 전망했다.

이마케터의 전망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휴대전화와 태블릿에 광고를 싣기 위해 광고주들이 쓰는 돈은 전 세계에 걸쳐 1천13억6천6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이는 3년 전의 5.3배 규모다.

전 세계 모바일 광고시장 규모는 2013년 191억9천700만 달러, 2014년 426억3천100만 달러로 추산됐으며, 올해 전망치는 686억9천500만 달러다.

또 2017년에는 1천337억4천300만 달러, 2018년에는 1천666억2천800만 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모바일 광고가 디지털 광고 시장에서 차지하는 매출액 비중은 2013년 16.0%, 2014년 29.4%로 급격히 늘었으며, 올해는 40.2%에 이르고 2016년에는 51.1%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게 될 전망이다.

이 비중은 2017년 59.4%, 2018년 65.9%, 2019년 70.1%로 계속 증가할 것이라고 이마케터는 내다봤다.

 모바일 광고가 전체 미디어 광고 매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3.7%, 2014년 7.8%에 불과했으나, 2015년 11.9%, 2016년 16.5%, 2017년 20.5%, 2018년 24.1%, 2019년 26.8%로 높아질 것으로 이마케터는 전망했다.

이마케터는 스마트폰의 보급이 모바일 광고 시장 확대의 가장 큰 요인이라며 내년이 되면 전 세계 스마트폰 사용자가 20억명이 넘을 것이고 이 중 4분의 1을 넘는 수가 중국 거주자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2016년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 전망치를 나라별로 보면 미국이 402억1천100만 달러, 중국이 221억4천만 달러, 영국이 72억4천800만 달러, 일본이 50억900만 달러, 독일이 30억6천500만 달러, 캐나다가 22억 달러, 호주가 21억1천400만 달러다.

한국의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2015년 16억 달러로 세계 6위였다가 2016년에는 20억8천만 달러로 캐나다와 호주에 추월당해 세계 8위로 밀려날 것으로 전망됐다.

한국의 모바일 광고 시장 규모는 2017년 24억9천600만 달러, 2018년 29억4천600만 달러가 될 것이라고 이마케터는 내다봤다.

한국은 2013년 4억5천500만 달러로 세계 모바일광고시장 5위였으나, 다른 나라들의 스마트폰 보급률과 모바일 광고시장 규모가 높아지면서 2014년에는 10억 달러로 6위로 밀렸다.

 

차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

녹지 '풍부' 높은 '희소성' 민간공원 특례사업 인기몰이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국내 건설업계애서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주목하고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넷마블, ‘모두의마블’ 신규 캐릭터 추가
2
고속도로 공사 현장서 ‘피사의 사탑’ 출현
3
新 교통혁명 트램, 부동산 시장 기대감 'UP'
4
의왕시·안양 동안 GTX-C노선 영향 집값 '급등'
5
이마트, 패션전문직 지위확인소송 승소
6
韓 제약사들, ESMO서 신약 임상 결과 쏟아낸다
7
부동산 비규제 지역 인기 여전... 하반기 분양 '봇물'
8
CJ올리브네트웍스, 빅데이터캠퍼스 공모전 후원
9
'1주택자 청약 가능' 수도권 택지지구 관심 급등
10
[현대경제신문 / 현대eTV] 하반기 수도권 대단지 청약 광풍 예고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