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기자수첩]담뱃값 인상 용두사미 될까
최보람 기자  |  p45@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4.09.19  17:30: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최보람 기자] 최근 정부가 담뱃값을 한 갑당 2천원 인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정치권과 국민 너나 할 것 없이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더구나 이번 인상안이 그대로 통과될지도 미지수라 정부가 제시한 흡연율 감소와 국민 건강 두 마리 토끼 모두 어정쩡하게 놓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정부는 담뱃값 인상을 통해 금연 유도와 함께 흡연자를 위한 실질적인 금연지원을 강화해 저소득층의 건강 불평등 격차 개선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장밋빛 미래를 내놨다. 그러나 이번 인상안은 어디까지나 정부안의 생각일 뿐이다.

현행제도상 국회가 이번 인상안을 통과시켜주지 않으면 담뱃값을 단 1원도 올릴 수 없다. 인상안이 통과되려면 ▲보건복지위 ▲안전행정위 ▲기재위 등 세 곳의 상임위를 통과해야 하는데 야당의 반발도 거셀뿐더러 여당 내 일부서도 일방통행을 좌시할 수는 없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일각에서는 가장 큰 폭으로 담뱃값이 올랐던 지난 2004년 당시와 똑같은 500원 수준으로 인상될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는데, 1천원 미만으로 담뱃값을 인상하면 흡연율 감소폭이 작을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복지부 관계자도 “담뱃값이 한 갑당 2천원 정도 인상돼야 흡연율 감소 효과가 명확할 것”이라며 “비가격적 정책만으로는 흡연율을 줄이기 힘들다”고 말했다.

실제 500원이 인상됐던 2004년 인상 당시 담배 수요는 34%가 감소했지만 2006년 이후에는 가격저항 완화에 따라 담배 제조사들의 영업이익이 늘어나는 모습을 보였다. 이 같은 결과는 담뱃값 인상이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했다고 보기 어렵다는 방증이다.

결국 담뱃값이 소폭으로 오를 경우 흡연율 감소는 미미하고, 인상 된 만큼의 세금만 더 걷혀 금연정책으로 둔갑한 서민증세의 수단으로 전락할 여지도 있다. 게다가 정부가 담뱃값 인상안을 발표한 지 하루 만에 주민세ㆍ자동차세 등을 대폭 인상하겠다고 나서면서 박 대통령이 지속적으로 말해온 ‘증세는 없다’는 주장을 뒤엎었다.

최근 한 조사에서도 국민 10명 중 6명이 이번 담뱃값 인상안은 ‘서민증세’라고 답한 만큼 정부는 세수부족으로 세금을 올려야 한다면 국민에게 미리 양해를 구하고 보편적 증세를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또 정부 말대로 이번 담뱃값 인상이 진정으로 국민건강증진 위한 것이라면 인상안에 대한 논란을 일축시키고 원안대로 2천원 인상을 관철시켜 흡연율을 감소키면 될 일이다.

 

최보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아모레퍼시픽이 평가한 이니스프리 가치는 2860억

아모레퍼시픽이 평가한 이니스프리 가치는 2860억
[현대경제신문 양지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서경배과학재단이 이니스프리의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휴마시스, 경영권 분쟁 1차전서 승리
2
아워홈, ‘열무국수 2종’ 출시…여름 면 라인업 강화
3
국토부, 포드 익스플로러 리콜...연료공급장치 결함
4
NC ‘쓰론 앤 리버티’ 초반 호평…“함께하는 콘텐츠로 ‘돛’ 단다”
5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선정
6
브라질서도 잘나가는 현대자동차...판매량 5위
7
한화솔루션 vs 공정위 행정소송 판결 임박
8
티웨이항공 임직원, 바다의 날 마라톤 행사 참여
9
그랜드 하얏트 서울, 플로럴 스위트 패키지 출시..."퍼퓸 세트 제공"
10
‘380억 불법 대출’ 상상인·유준원, 제재 취소소송 최종 패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