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데브시스터즈 공식 홈페이지 리뉴얼 오픈홈페이지 통해 국내외 고객들과의 접점 넓혀
유덕규 기자  |  udeok@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3.23  14:26: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데브시스터즈>

[현대경제신문 유덕규 기자] 데브시스터즈가 기업의 정체성 및 확장성을 반영하고, 회사 및 제품과 관련된 다각적인 미래 모멘텀을 선보이는 핵심 공간으로 공식 홈페이지를 리뉴얼했다고 23일 밝혔다.

데브시스터즈는 이번 리뉴얼을 통해 IP, 비즈니스, 플랫폼 등 다방면으로 끊임없이 도전하며 무한히 가능성을 확장해가고 있는 기업의 행보와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전했다. 

더불어 실제 게임의 몰입도 높은 경험을 그대로 전달하기 위해 각 게임이 가진 고유한 매력과 세계관을 직관적으로 페이지에 녹여내기도 했다.

특히 회사의 아이덴티티 컬러인 오렌지와 쿠키런 및 신규 IP 캐릭터들의 다양한 조합했다.

그리고 데브시스터즈가 각기 다른 개성을 지닌 개발 스튜디오를 중심으로 사업을 확대해 나갈 예정인 만큼, 스튜디오들의 철학과 강점, 미래 경쟁력 등을 담은 개별 페이지 및 브랜드 필름을 공개했다.

먼저, 쿠키들의 모험이 시작된 ‘오븐’을 모티브로, 맛있고 다양한 게임을 구워 내는 개발 스튜디오 ‘오븐게임즈(구 쿠키런)’를 만나볼 수 있다. 오븐게임즈는 올해로 7주년을 맞는 모바일 러닝게임 ‘쿠키런: 오븐브레이크’를 비롯해 협동 액션 장르의 쿠키런 IP 기반의 캐주얼 모바일 게임 ‘프로젝트 B’,  새로운 세계관과 인물, 스토리 중심의 신규 IP 개발작 ‘프로젝트 Station’ 등을 개발 및 서비스하고 있다.

‘사랑할 수 있는 세계를 만든다’는 목표를 바탕으로 한 ‘스튜디오 킹덤(구 데브시스터즈 킹덤)’의 이야기도 살펴볼 수 있다. 2021년 ‘쿠키런: 킹덤’을 통해 유저들을 처음 만난 스튜디오 킹덤은 건설 시뮬레이션 장르의 신규 IP 모바일 게임 ‘브릭시티’ 쿠키들의 오리진 스토리가 펼쳐질 모바일 퍼즐 어드벤처 게임 ‘쿠키런: 마녀의 성’ 등의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다.

마지막으로, 게임 첫 화면에서 마주하게 되는 문구 ‘Press any key’를 모티브로, 플레이를 시작할 때의 두근거리는 경험을 유저에게 선사하겠다는 ‘프레스에이’도 만나볼 수 있다. 프레스에이는 최근 스팀 얼리 액세스로 선보인 사이드스크롤 방식의 온라인 슈팅 게임 ‘데드사이드클럽’과 함께, 쿠키런 IP를 3D 게임으로 확장시킬 실시간 배틀 아레나 장르의 신작 ‘쿠키런: 오븐스매시’를 개발 중이다.

새롭게 리뉴얼된 홈페이지는 국문과 더불어 영문 버전으로도 함께 제공된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데브시스터즈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유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아모레퍼시픽이 평가한 이니스프리 가치는 2860억

아모레퍼시픽이 평가한 이니스프리 가치는 2860억
[현대경제신문 양지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서경배과학재단이 이니스프리의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휴마시스, 경영권 분쟁 1차전서 승리
2
아워홈, ‘열무국수 2종’ 출시…여름 면 라인업 강화
3
국토부, 포드 익스플로러 리콜...연료공급장치 결함
4
NC ‘쓰론 앤 리버티’ 초반 호평…“함께하는 콘텐츠로 ‘돛’ 단다”
5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선정
6
브라질서도 잘나가는 현대자동차...판매량 5위
7
한화솔루션 vs 공정위 행정소송 판결 임박
8
티웨이항공 임직원, 바다의 날 마라톤 행사 참여
9
그랜드 하얏트 서울, 플로럴 스위트 패키지 출시..."퍼퓸 세트 제공"
10
‘380억 불법 대출’ 상상인·유준원, 제재 취소소송 최종 패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