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부동산
지난해 미분양 물량 6만 8000호 ... 2013년 이후 최대주택 매매량도 반토막…서울 5만6000호 그쳐
정유라 기자  |  jyr94@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3.01.31  14:15: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미분양 주택 추이. <자료=국토교통부>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지난해 미분양 물량이 6만8000호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2013년 12월 이후 9년 만에 최대치에 해당한다. 주택 매매량 또한 1년 새 반토막이 났다.  

31일 국토부가 발표한 12월 주택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전국의 미분양 주택은 6만8107호로 전월보다 17.4%(1만80호) 증가했다.

수도권 미분양이 1만1035호로 전월보다 6.4%(662호) 늘었고, 지방 미분양은 5만7072호로 19.8%(9418호) 증가했다.

면적 85㎡를 초과한 중대형 미분양은 7092호로 전월보다 18.1%, 85㎡ 이하는 6만1015호로 전월 대비 17.3% 각각 늘었다.

공사가 끝난 뒤에도 분양되지 못해 악성 미분양으로 분류되는 '준공 후 미분양'은 7518호로 전월보다 5.7% 늘었다. 정부는 미분양 주택 20년 장기 평균인 6만2000호를 '위험선'으로 보고 있다.

지난 한 해 동안 주택 매매량도 50만8790건으로 전년보다 49.9% 감소했다. 연간 주택 매매량은 2020년 127만9000호, 2021년 101만5000호 수준이었다.

지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20만1714건으로 전년보다 57.9% 줄었고, 지방은 30만7076건으로 42.7% 감소했다.

서울 주택 매매량은 지난해 5만6007호에 그쳤다. 전년보다 64.8% 적은 수치다. 유형별로는 아파트 매매량이 지난해 전국 29만8581건으로, 전년 대비 55.4% 감소했다.

아파트 외 주택 거래량(21만209건)은 39.2% 줄었다. 다만, 넉 달 동안 1000건을 밑돌았던 서울 아파트 매매량을 1000건 위로 올라왔다.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지난해 11월 761건에 그치며 2006년 1월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후 최저치였는데 12월 1001건으로 늘었다.

지난 한 해 서울 아파트 매매량은 1만5384건으로 전년보다 69.1% 감소했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 아파트 매매량은 8만7229호로 68.3% 줄었다.

정유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여풍' 거세지는 건설업계...10대 상장사 女 사외이사 ALL 선임

'여풍' 거세지는 건설업계...10대 상장사 女 사외이사 ALL 선임
[현대경제신문 정유라 기자] 대표적인 남성 중심 산업인 건설업계에서도 여풍이...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세븐일레븐 소주한잔 초도 물량 완판
2
'5G 특화망' 국내 전자업계 새 먹거리 부상
3
[기획] 제약사들, 반려동물 사업 도전…보약·삼푸도 출시
4
[기획] “짧게 더 짧게” 숏폼 콘텐츠 전성시대
5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54곳, 기한 내 감사보고서 미제출
6
삼성·LG, IT용 OLED 투자 '확대'...태블릿·노트북 수요 대응
7
'실적악화' 게임업계, 대규모 구조조정 착수
8
삼성 이재용 '미래·상생' 통큰 투자 결정
9
[기획] K-배터리 미래는 '연결'...신기술 앞세워 무한 확장 시도
10
반도체주 상승에...인버스 투자 서학개미들 '눈물'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