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물류
에어프레미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기내 생중계파나소닉과 제휴, PGA-NBA-NFL 등 실시간 시청 가능
유덕규 기자  |  udeok@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11.16  14:59: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에어프레미아>

[현대경제신문 유덕규 기자] 국내 최초 하이브리드 항공사 에어프레미아(Air Premia)가 기내 엔터테인먼트 시스템 업체인 파나소닉(Panasonic)과 제휴를 통해 기내에서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경기를 생중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에어프레미아 탑승객들은 오는 21일 오전 1시 카타르와 에콰도르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태극전사들이 나설 24일 오후 10시 우루과이전, 28일 오후 10시 가나전, 다음달 3일 오전 0시 포르투갈전 등 축구팀 조별 예선 경기를 기내에서 시청할 수 있다.

또한 조별 리그 이후 16강부터 12월 19일 트로피를 놓고 겨룰 대망의 결승전까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전 경기의 생중계 서비스를 즐길 수 있다.

스포츠 관련 실시간 중계는 SPORT24 채널을 통해 기내 좌석 모니터를 통해 제공되며, 대한민국 경기가 진행되는 항공편에서는 기내 응원 이벤트 등을 진행하여 태극전사들의 선전을 응원할 예정이다.

기내에서 SPORT24 채널을 통해 제공되는 스포츠 LIVE 경기 시청은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뿐 아니라 이후 치뤄지는 토너먼트와 결승전까지도 시청이 가능하다.

또한 월드컵 경기 외에도 PGA, NBA, NHL, NFL 등 주요 스포츠 경기도 시청이 가능하여 그동안 비행 중 이용이 어려웠던 스포츠 경기를 에어프레미아 기내에서는 시청이 가능하게 되어 스포츠 경기들을 생생하게 느낄 수 있다.

본 서비스는 오는 20일 경부터 약 2달간 시범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유명섭 에어프레미아 대표는 “이번 스포츠 LIVE 시청 서비스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축구 국가대표의 선전을 기원하고, 그동안 기내에서 누리기 어려웠던 스포츠 경기를 LIVE 중계로 제공하면서 기존 항공사들과는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선보이고자 하는 하이브리드 항공사로서의 노력이 담겨 있다”고 말했다.

유덕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외풍 버티던 KT, 주총 앞두고 무릎 꿇어

외풍 버티던 KT, 주총 앞두고 무릎 꿇어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윤경림 KT 대표이사 내정자가 후보직에서 물러났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세븐일레븐 소주한잔 초도 물량 완판
2
[기자수첩] 마스크 의무 해제...백신·치료제 개발은 계속해야
3
삼성전자, 9조 8000억 배당금 지급... 주주환원 약속 이행
4
[기획] 폭발하는 해외여행 수요…카드사, 고객 유치 경쟁
5
삼성·애플, XR 기기 전쟁 '개막'...디바이스 개발 착수
6
[기획] 제약사들, 반려동물 사업 도전…보약·삼푸도 출시
7
코스피·코스닥 상장사 54곳, 기한 내 감사보고서 미제출
8
[기획] “짧게 더 짧게” 숏폼 콘텐츠 전성시대
9
삼성·LG, IT용 OLED 투자 '확대'...태블릿·노트북 수요 대응
10
‘보톡스 소송 패’ 대웅 52주 신저가..주가 부양 동분서주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