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한국GM, 신임 사장 로베르토 렘펠 GMTCK 사장 선임GMTCK 신임 사장은 브라이언 맥머레이 부사장
이소희 기자  |  lsh_96@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2.05.20  15:40:3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이소희 기자] 제너럴모터스(GM)가 로베르토 렘펠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 사장(사진)을 신임 한국GM 사장에 임명했다고 20일 밝혔다. 

렘펠 사장은 이달 말 임기를 마치고 중국 SAIC-GM의 총괄 부사장직을 맡는 카허 카젬(Kaher Kazem) 사장에 이어 한국GM을 이끌게 된다.

실판 아민 GM해외사업부문(GMI) 사장은 “렘펠 사장은 차량 개발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쌓았고 그동안 GMTCK를 이끌며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했다”며 “렘펠 사장은 내수와 수출 시장에서의 성장,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의 출시, 한국 시장 내 브랜드 성장, 한국사업장의 지속적인 경쟁력 향상 등 한국사업장의 분명한 목표들을 성공적으로 이끌 것”이라고 말했다.

렘펠 사장은 “한국GM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뷰익 앙코르GX를 성공적으로 출시했고, 앞으로 출시될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CUV) 역시 글로벌 시장에서 큰 성공을 거둘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어 “GM은 한국 시장에서 캐딜락 포트폴리오를 지속적으로 확장하고, 올해 시에라 출시를 시작으로 GMC 브랜드를 새롭게 선보이는 한편 향후 GM의 다양한 글로벌 전기차를 출시해 국내 시장에서 강력한 플랫폼을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렘펠 사장은 1982년 GM 브라질에 입사 후, GM의 여러 글로벌 사업장에서 제품 기획과 차량 개발 부문에서 다양한 리더 역할을 수행했다. 

그는 2015년부터 한국에서 근무하며 다양한 신제품 개발 프로그램들을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2019년 1월, GMTCK의 사장으로 임명돼 최고 경영자로서 디자인, 제품 엔지니어링, 생산기술 부문 등 연구개발법인을 성공적으로 운영했다.

특히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뷰익 앙코르GX, 차세대 글로벌 신제품(CUV) 등 다양한 제품에 대한 총괄수석엔지니어(Executive Chief Engineer)로서 제품 개발을 주도했다. 

한편, 브라이언 맥머레이 GMTCK 기술개발부문 부사장은 렘펠 사장의 후임으로 6월 1일부로 GMTCK를 이끌게 된다.

이소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삼성금융 통합앱 ‘모니모’, 개인정보 유출 논란 딛고 순항

삼성금융 통합앱 ‘모니모’, 개인정보 유출 논란 딛고 순항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삼성그룹 금융계열사 통합 브랜드 삼성금융네트웍스...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CGV, ‘시맨틱 에러’ 8월 단독 개봉
2
김선영 헬릭스미스 대표 “엔젠시스 가치, 최소 10조 이상”
3
신한은행 진옥동표 상생 배달앱 ‘땡겨요’ 용두사미 될 듯
4
정부, 부동산 규제지역 일부 해제 검토...시장 활성화 기대감 'UP'
5
설빙, ‘망고요거트메론설빙’ 출시
6
대법, ‘고객 46만명 개인정보 유출’ 하나투어 유죄 확정
7
삼성디스플레이, BMW 고급 세단용 OLED 패널 공급
8
인고의 7년 보낸 조선업, 부활 날갯짓
9
이복현 금감원장 "보험사 유상증자 고려해야"…보험주 투자자 비상
10
[기획] 사라지는 은행 영업점 대안으로 ‘이색 점포’ 뜬다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