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전체 583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외환은행 노조 ‘하나금융 통큰 양보’에 화답해야
하나금융그룹과 외환은행 노동조합이 좀처럼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서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이 미뤄지고 있다.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의 통합 시너지 효과는 연간 3천121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외환은행의 외국환 경쟁력과 하나은행의 PB 경쟁력 공유를 통
강준호 기자   2015-05-20
[오피니언] [기자수첩] 탄산수로 둔갑한 탄산음료
[현대경제신문 최홍기 기자] 최근 탄산수의 열풍이 거세다.칼로리와 색소 등이 없어 다이어트와 소화불량 등에 좋은 효과를 갖고 있다는 이야기에 지난해 탄산수시장 규모는 국내에만 400억원대에 달하기도 했다.12일 한국탄산수협회에 따르면 탄산수는 탄산가스
최홍기 기자   2015-05-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몸속의 병을 들여다본 신의(神醫) 편작
輕身重財 信巫不信醫 不治 경신중재 신무불신의 불치몸보다 재물을 중시하고 의사보다 무당을 믿을 대는 고칠 수 없다 ( 편작열전)의사가 병을 고칠 수 없는 여섯 가지 경우(六不治) 가운데 두 번째와 여섯번째 진(晉) 나라가 주 천자 경왕(敬王)을 지켜줄
정해용   2015-05-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부자 위한 정치’로 급격히 쇠락하다
衆心成城 衆口鑠金 중심성성 중구삭금대중의 마음이 모이면 성을 이루고, 많은 사람의 입이 모이면 쇠도 녹인다 (周語)주 천자 경왕이 소액권을 없애자 악관 주구가 백성들의 원망을 경고하면서 천자국인 주(周)나라에서는 경왕(景王) 때에 결정적인
박영준 기자   2015-04-29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김용환 회장 내정자, 경남기업 그림자 벗어나야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의 취업심사를 통과한 김용환 NH농협금융지주 회장 내정자가 29일 제4대 농협금융 회장에 공식 취임한다.김 신임 회장은 지난 2011년 2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수출입은행장을 지냈고 이후 지난달 23일 농협금융 회장으로 내정됐다.공
강준호 기자   2015-04-28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자로, 죽음 앞에서 품위를 지키다
君子於其所不知 蓋闕如也 군자어기소부지 개궐여야군자는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함부로 말하지 않는다. ( 子路)자로가 위나라 출공을 위해 출사하면서 조언을 구할 때 공자의 훈계4년 뒤에 공자(孔子)가 다시 위나라로 왔다. 제후국 어디로 가나 공자의 제
정해용   2015-04-22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가입자 ‘우롱’하는 통신 3사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국내 통신 3사가 소비자를 우롱하고 있다.지난 10일 통신 3사는 갤럭시S6 출시에 맞춰 통신보조금을 10만원대에서 최대 20만원 초반으로 책정했다. 1주일만인 지난 17일 KT와 LG유플러스는 보조금을 상한선인 33만원에
차종혁 기자   2015-04-21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제후가 된 아들을 아비가 노리다
知當而加親 罪當而加疏 지당이가친 죄당이가소군주가 사랑할 때는 칭찬이 더해지고, 미워할 때는 죄가 더해진다. (說難)위 영공이 미자하의 행동을 칭찬했다가 후에 마음이 변하여 죄를 물은 일에 대하여위나라에서는 양공이 죽고 영공이 즉위했다. 예전에 양공에게
정해용   2015-04-15
[오피니언] [기자수첩] 자동차보험 이대로 놔둘 겁니까
[현대경제신문 박영준 기자] “정부나 금융당국에서 자동차 보험료를 꽉 쥐고 있으니 적자만 늘어나고 있습니다. 싸게 팔 보험사는 싸게 팔고, 비싸더라도 보장 내용이나 특약을 늘려 상품 경쟁력을 강화하면 소비자의 선택권도 늘어나고 적정한 보험료 산정으로
박영준 기자   2015-04-1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신하들이 만든 군주, 토호들과 싸우다
惡之不敢遠 好之不敢近 오지불감원 호지불감근싫어한다고 감히 멀리할 수 없고, 좋아한다고 감히 다가갈 수 없다. (左氏傳 양공26년)송 평공의 태자 좌가 사신을 접대하러 갈 때 혜장이려가 시종하기를 자청하며 송나라 평공에게는 두 아들이 있었다. 첫 부인에
정해용   2015-04-13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죽은 왕의 시신을 파내 채찍질하다
安求其事 難而逃之 안구기사 난이도지나라가 안정돼있을 때는 벼슬을 구하다가 난리가 터지면 달아난다 ( 정공4년) 초나라 영윤 자상이 오나라 군의 공격을 받고 달아나려 하자 사황이 비판하며 초나라에서 아직 평왕이 살아있을 때, 초나라의 간신 비무기가 자신
정해용   2015-03-25
[게임] 춘삼월에 게임업계는 여전히 ‘동장군’ 기승
동장군의 기세가 한풀 꺾였지만 게임업계에 부는 찬바람은 여전하다. 거대 자본과 인력을 앞세운 중국의 위협은 갈수록 거세지고, 게임산업을 옥죄는 정부 규제는 수그러질 기미조차 보이지 않고 있다.최근에는 북미, 유럽 지역에서 이미 흥행성을 입증 받은 글로
심민관   2015-03-2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무림의 고수들이 오나라로 몰려들다
將在軍 君命有所不受 장재군 군명유소불수장수가 군중에 있을 때는 왕의 명령이라도 받들지 못할 수가 있다. (孫子吳起列傳) 손자(孫子)가 오나라 왕의 애첩들을 군령을 어긴 죄로 처형하면서 오자서(伍子胥). 간신 비무기의 모함으로 아버지와 형을 한꺼번에 잃
정해용   2015-03-20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15년전 민영화된 포스코, 여전히 관치
포스코가 민영화된지 15년이 지나서도 외풍에 흔들리고 있다. 검찰은 포스코건설 베트남법인의 100억원대 비자금 조성 건에 대한 수사 범위를 확대해나가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자체 감사 결과 영업담당 임원의 횡령 사건일 뿐이라고 밝혔다.하지만 검찰은 본사
차종혁 기자   2015-03-17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 자객 전제, 오왕의 가슴을 찌르다
哀死事生 以待天命 애사사생 이대천명죽은 이를 애도하고 산 사람을 섬기며 천명을 기다린다. ( 소공27년) 吳 공자 광이 스스로 왕이 되려고 요왕을 죽이자, 숙부인 계찰이 자기 입장을 밝히며초나라를 빠져나온 오자서(胥)는 먼저 태자가 있는 송나라로 건너
정해용   2015-03-11
[오피니언] [데스크칼럼] 비수도권 주택가격 상승 적절한 대응 필요
우리나라 주택시장은 1980년대 중반 이후 수차례의 가격 상승기와 조정기를 거치는 양상을 보이며 전국적으로 연평균 3.8%의 가격 상승세를 보였왔다.특히 2000년대 중반 이후에는 서울, 경기,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과 5대 광역시를 포함한 비수도
강준호 기자   2015-03-0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국난의 씨앗이 된 간신 비무기의 잔꾀
我能死 爾能報 아능사 이능보나는 죽을 수 있고, 너는 복수할 수 있다 (춘추좌씨전 소공20년)초 평왕이 오사의 두 아들을 소환할 때 형 상이 아우에게 망명하도록 권하며 초 평왕 2년, 왕은 태자 건(建)의 비를 맞아들이기 위해 비무기를 진(秦)나라에
정해용   2015-03-04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왕이 되려면 스스로 쌓은 덕이 있어야
同惡相求 如市賈焉 동악상구 여시가언같은 것을 미워하고 같은 것을 소망함이 장사꾼들이 이익을 좇듯 (楚世家, 左氏傳) 초나라 사람들이 영왕을 미워하여 새 왕이 나타나기를 바라는 마음이 한결 같았음을 간계에서 군사를 잃어버린 초 영왕이 산속을 헤매다가 죽
정해용   2015-02-25
[오피니언] [기자수첩]보험사가 키운 모럴해저드, 책임은 소비자 몫
[현대경제신문 최보람 기자] 보험사가 ‘입원일당’ 담보 상품의 중복가입을 허용하고서는 손해를 우려해 소비자들에게 계약파기를 위한 소송을 남발하는 웃지 못 할 일들이 벌어지고 있다.입원일당은 실손보험이나 건강보험 등에 포함되는 담보로 피보험자가 이 상품
최보람 기자   2015-02-25
[오피니언] [시인과 함께읽는 고전 사기(史記)]살육정쟁, 조카를 죽이고 아우에게 당하다
余殺人之子多矣 能無及此 여살인지자다의 능무급차내가 남의 자식을 많이 죽게 했으니, 이런 일을 피할 수 있겠는가 초 영왕이 전쟁터에 머물다가 자기 아들이 도성에서 죽었다는 소식을 듣고 초나라는 즉위 후 3년간 ‘울지 않는 새’가 되었다가 변신하여 중원을
정해용   2015-02-17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