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보험
생보사 운용자산이익률 역대 최저…푸르덴셜생명 홀로 '선방'대주주 변경에 따른 채권 처분 영향
임대현 기자  |  ldh2824@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4.06  11:12:4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푸르덴셜생명 본사 사옥<사진=푸르덴셜생명>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지난해 국내 생명보험사들의 운용자산이익률이 역대 최저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푸르덴셜생명 홀로 4%대로 선방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생명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국내 24개 생보사의 평균 운용자산이익률은 3.1%로 집계됐다. 2019년 말 3.5%를 기록했던 점을 고려하면 1년 만에 0.4%p가량 떨어진 셈이다.

운용자산이익률은 보험사가 소비자들이 낸 보험료를 모아 얼마나 효율적으로 굴렸는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운용자산이익률이 낮으면 보험 가입자에게 지급하기로 한 이자보다 보험사가 투자를 통해 만드는 이익이 더 적어져 이차 역마진의 위험성이 커진다.

각 사별로 삼성생명은 전년(3.5%) 대비 0.6%p 떨어진 2.9%를 기록했다. 삼성생명의 운용자산수익률이 3% 밑으로 떨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교보생명도 지난해 말에는 0.3%p 낮아진 3.6%를 기록했다.

2019년 전체 생보사 중 가장 높은 4.3%의 운용자산이익률을 거뒀던 메트라이프생명은 지난해 역대 최저인 1.8%까지 급락했다. 이외에도 KDB생명(2.5%)과 KB생명(2.9%), BNP파리바카디프생명(2.8%), 푸본현대생명(2.8%), 라이나생명(2.5%), NH농협생명(2.8%) 등 중소형사들의 운용자산이익률도 대부분 2%대로 낮아졌다.

보험업계 관계자는 “최근 몇 년간 제로금리 수준까지 금리가 내려가면서 채권 수익률이 하락해 보험사들의 운용자산이익률도 좋지 못한 흐름을 보였다”며 “새로운 투자처 발굴이 절실한 상황이지만 대체투자 부문 등에서도 손실이 이어지면서 올해 전망도 좋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한편, 푸르덴셜생명은 4.5%의 운용자산이익률을 거두며 업계 1위에 올랐다. 4%대의 수익률을 낸 곳은 푸르덴셜생명이 유일하다.

푸르덴셜생명은 지난 2016년 4.1%, 2017년 4.0%, 2018년 3.9%, 2019년 3.8%, 2020년 4.5%의 운용자산이익률을 거두며 꾸준히 업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의 경우 9월에 KB금융의 자회사로 편입되면서 그동안 보유하고 있던 기존 대주주 미국 푸르덴셜그룹 관련 대출채권을 매각했다. 이로 인해 발생한 매각익 약 1천490억원이 투자영업이익에 더해졌고 당기순이익도 2천278억원으로 전년 대비 61.8%(870억원) 증가했다.

푸르덴셜생명 관계자는 “푸르덴셜생명은 보유자산의 수익률이 경쟁사 대비 상대적으로 높은 편”이라며 “지난해에는 대주주 변경으로 기존 미국푸르덴셜 채권 등에 대한 처분 이익을 거두면서 운용자산이익률 4.5%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KB국민은행 ‘리브엠’ 금융혁신 가속화

KB국민은행 ‘리브엠’ 금융혁신 가속화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KB국민은행의 야심작인 알뜰폰 사업 ‘리브엠(L...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상장예정기업] 이삭엔지니어링 “스마트팩토리 시장 선도하겠다”
2
HMM, 올해 영업익 2조 돌파 전망... 사상 최대 실적 달성 기대
3
태광산업, “AN 합작공장 설립, 정해진 바 없어”
4
[기자수첩] 새 대주주 맞는 신라젠, 어쩌면 마지막 기회
5
[기획] 화장품업계, 中 시장 회복에 '청신호' 켜졌다
6
건설업계, 1분기 해외수주 순항...2분기 급등 ‘기대’
7
신규 단지 분양 열기 ‘여전’... 평균 경쟁률 10:1 훌쩍 넘겨
8
한화투자증권우, 7거래일 만에 400% 급등…투자주의
9
코스맥스, 中 사업 호조 전망에 1분기 실적 '장미빛'
10
T커머스 5사, 작년 영업익 급증…흑자 1위는 신세계TV쇼핑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