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 패션·뷰티
LF 식품 자회사 실적 희비…LF푸드 '적자' 엘티엠 '흑자'LF푸드, 지난해 순손실 162억…매장 휴업 영향
엘티엠푸드, 육가공 수요 증가에 흑자전환 성공
주샛별 기자  |  jsb31660@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1.03.05  16:31:51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주샛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LF의 식품사업 자회사인 LF푸드와 엘티엠푸드의 지난해 실적이 엇갈렸다.

5일 LF의 주주총회소집공고에 따르면 LF의 식음료 자회사인 LF푸드는 지난해 순손실 162억6천100만원으로 전년 대비 적자전환했다.

매출은 1천48억3천300만원을 기록해 전년(622억6천500만원) 대비 66.4% 증가했다.

LF푸드는 씨푸드레스토랑 ‘마키노차야’, 라멘 전문점 ‘하코야’, 베이커리 ‘퍼블리크’ 등 프랜차이즈 외식 사업을 전개하고 있으나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핵심 매장들이 장기간 휴업에 들어간 탓에 타격을 입었다.

반면 육가공 제조업체인 엘티엠푸드는 지난해 순이익 3억1천300만원을 기록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매출은 118억600만원으로 전년(139억400만원) 대비 15.1% 감소했다.

엘티엠푸드는 LF가 HMR(간편식) 사업 강화를 위해 지난 2019년 말 인수한 곳이다.

LF 관계자는 “LF푸드는 씨푸드 뷔페인 마끼노차야 등 B2C 매장이 코로나19로 영업에 타격을 받았다”며 “반면 엘티엠푸드는 B2B 사업으로 코로나19 영향을 적게 받았고, 오히려 육가공품에 대한 수요가 높아지면서 성장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LF는 최근 1인 가구 증가로 간편식 시장이 꾸준히 성장하자 HMR 배송 온라인몰인 ‘모노키친’도 론칭해 돈까스와 미역국 등 다양한 간편식 상품들도 선보이고 있다.

LF 관계자는 “올해 B2B 식품 사업의 안정화와 고객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HMR 상품들을 적극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샛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KB국민은행 ‘리브엠’ 금융혁신 가속화

KB국민은행 ‘리브엠’ 금융혁신 가속화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KB국민은행의 야심작인 알뜰폰 사업 ‘리브엠(L...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상장예정기업] 이삭엔지니어링 “스마트팩토리 시장 선도하겠다”
2
HMM, 올해 영업익 2조 돌파 전망... 사상 최대 실적 달성 기대
3
태광산업, “AN 합작공장 설립, 정해진 바 없어”
4
[기자수첩] 새 대주주 맞는 신라젠, 어쩌면 마지막 기회
5
[기획] 화장품업계, 中 시장 회복에 '청신호' 켜졌다
6
건설업계, 1분기 해외수주 순항...2분기 급등 ‘기대’
7
신규 단지 분양 열기 ‘여전’... 평균 경쟁률 10:1 훌쩍 넘겨
8
한화투자증권우, 7거래일 만에 400% 급등…투자주의
9
코스맥스, 中 사업 호조 전망에 1분기 실적 '장미빛'
10
T커머스 5사, 작년 영업익 급증…흑자 1위는 신세계TV쇼핑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