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역동성 극대화 제네시스 ‘더 뉴 G70’ 출시
진명갑 기자  |  jiniac@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10.20  10:40:5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더 뉴 G70 <사진=제네시스>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제네시스는 ‘더 뉴 G70’을 20일 출시했다.

‘더 뉴 G70’는 2017년 출시된 G70의 첫 번째 부분 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로 역동성이 극대화시키고 주행성능, 첨단안전 및 편의 사양을 강화했다.

‘더 뉴 G70’은 가장 역동적인 스포츠 세단을 모토로 전면부는 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디자인을 갖췄다.

‘더 뉴 G70’의 실내는 운전자 중심의 구조를 계승해 10.25인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과 충전속도가 향상된 스마트폰 무선충전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기본형 계기반의 화면(클러스터 디스플레이)도 3.5인치에서 8인치로 크기를 확대됐다. 1열 찰문에는 이중접합 차음유리를 설치해 실내 정숙성을 개선했다. 접합 차음유리고 기본 적용해 실내 정숙성을 개선했다. 

제네시스는 더 뉴 G70를 기존 운영 중인 9가지 색상에 5 가지를 더해 총 14 가지 색상으로 운영한다. 새롭게 추가되는 색상은 본드 실버, 베르비에 화이트, 멜버른 그레이 등 무광 색상 3가지와 세도나 브라운, 태즈먼 블루 등 유광 색상 2가지다.

‘더 뉴 G70’은 가솔린 2.0 터보, 디젤 2.2, 가솔린 3.3 터보 등 기존과 동일한 3종의 파워트레인으로 운영된다.

또 모든 모델에는 누구나 별도의 변속 조작 없이도 카레이서처럼 역동적인 주행을 할 수 있도록 차 스스로 엔진과 변속기 제어를 최적화해주는 주행 모드 ‘스포츠+(스포츠 플러스)’가 새롭게 적용됐다.

특히 제네시스는 가솔린 3.3 터보 모델에 한해 스포츠+ 모드와 더불어 운전의 재미를 더해줄 사양을 추가로 운영한다. 

가솔린 3.3 터보 모델에서 ‘스포츠’ 사양 선택시 추가되는 ‘가변 배기 머플러’는 배기 머플러에 전자식 가변 밸브를 적용해 가속 페달을 밟는 양에 따라 배기가스 토출 음압을 조절, 더욱 스포티한 배기음을 생성한다.

   
▲ 더 뉴 G70 <사진=제네시스>

여기에 구동방식을 ‘AWD’로 선택할 경우 곡선 구간 주행시 가속페달 컨트롤로 엔진 토크를 타이어의 한계성능 이상으로 일으켜 미끄러지듯 곡선 구간을 탈출하는 주행 기술인 드리프트(drift)가 가능하도록 해주는 ‘다이나믹 AWD 시스템’을 통해 더욱 역동적인 주행이 가능해진다.

안전사양으론는 측면 충돌시 탑승자들 간의 충돌을 방지해주는 ‘앞좌석 센터 사이드 에어백’ 시스템 등이 적용됐다.

또 자전거 탑승자와 교차로에서 좌회전시 마주오는 차까지 인식하는 ‘전방 충돌방지 보조’,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 다중 충돌방지 자동제동 시스템 등도 적용됐다.

   
▲ 더 뉴 G70 <사진=제네시스>

특히 제네시스는 더 뉴 G70을 엔진, 구동방식, 색상, 기본·스포츠, 휠 및 타이어, 내장 디자인, 패키지 옵션 등을 고객이 원하는 대로 선택할 수 있는 개인 맞춤형 판매 방식 ‘유어 제네시스(Your Genesis)’ 시스템으로 판매돼 소비자들의 만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제네시스 관계자는 “제네시스 디자인 정체성을 반영한 더 뉴 G70의 탄생으로 제네시스 라인업의 브랜드 정체성이 한층 강화되었다”며 “기존 고객들이 만족했던 상품성을 강화하는 동시에 트렌드를 반영한 새로운 안전 및 편의사양을 더해 고객을 더욱 만족시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진명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공정위 “셀트리온, 계열사 누락..고발 방침”

공정위 “셀트리온, 계열사 누락..고발 방침”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셀트리온이 공정거래위원회로부터 고발당할 처지에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공정위 “셀트리온, 계열사 누락..고발 방침”
2
SK디앤디, 용인 백암 물류센터 매매계약 체결
3
청주 부동산 상승세 전환... 올해 분양 ‘봇물’
4
[기획] 반도체 ‘품귀’, 글로벌 시장 변화 촉진
5
'와일드 리프트' 中 출시 임박...'던파 모바일' 영향 받을 듯
6
인천 청약시장 흥행 열기 ‘후끈'
7
주거용 오피스텔 '아파텔', 소형 아파트 대체상품 부상
8
삼성전자, 세계최초 메모리 반도체&AI 프로세서 결합
9
‘김해·아산’ 비규제지역 풍선효과...매매가 상승
10
[기획] 피해액 14조 관광업계…"올해만 버텨보자"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