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은행·지주
‘코로나19 여파’ 금융지주, 대손충당금 늘려자산 건전성 악화 우려
김성민 기자  |  smkim@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3  14:5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픽사베이>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여파로 여신 건전성 악화 우려가 커지며 국내 금융지주들이 대손충당금을 늘렸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신한·KB·하나·우리금융 등 4대 금융지주의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총 7천303억원으로 전년 동기(6천320억원) 대비 15.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손충당금은 회수가 어려울 것으로 우려되는 대출에 대비해 금융사가 미리 적립하는 자금이다. 대손충당금 적립액이 많을수록 기업 부도 등과 같은 손실이 발생했을 때 충격을 줄일 수 있다.

지주별로 보면 신한금융지주는 올해 1분기 전년 동기(2천508억원)대비 12.7% 증가한 2천828억원의 충당금을 적립했다.

KB금융지주는 1분기 2천435억원의 충당금을 쌓았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1천565억원) 보다 55.6% 늘어난 규모다.

우리금융지주도 전년 600억원보다 85% 늘어난 1천111억원으로 충당금 규모를 대폭 늘렸다.

다만 하나금융지주는 대손충당금을 줄였다. 하나금융의 1분기 대손충당금 전입액은 929억원으로 전년 동기(1천647억원) 대비 43.6% 감소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자산 건전성 중심의 자산증대 전략을 통해 1분기 대손충당금 전입액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최근 금융지주사들이 대손충당금 적립을 확대하고 있는 것은 그만큼 여신이 부실화할 가능성이 커졌기 때문이다. 업계에서는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경기 침체가 본격화하면서 향후 개인뿐만 아니라 중소·대기업 차주들의 상환능력이 떨어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금융권 관계자는 “올해 2분기부터 코로나19 영향이 가시화하면서 금융지주들이 향후 충당금을 더 늘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김성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영화관이 점점 사라진다…이달에만 네곳 폐점

영화관이 점점 사라진다…이달에만 네곳 폐점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이번달 들어 멀티플렉스 지점 네 곳이 줄이어 폐...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자수첩] 무해지 보험의 종말, 상품은 죄가 없다
2
릴리, 국내서도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 돌입
3
롯데관광개발, 오너 2세 경영 본격화
4
대우건설, ‘영흥공원 푸르지오 파크비엔’ 조기 완판 예고
5
한국콜마·코스맥스, 앞다퉈 특허전쟁
6
엔씨소프트, 하반기 국내·해외 시장 동시 공략
7
KRX BBIG K-뉴딜지수 종목, 상당수 하락
8
[기획] 먹거리 늘리는 손보사…의무보험 '봇물'
9
특급호텔, 코로나19 한파에 특가행진
10
롯데관광개발, '제주 복합리조트'로 재기 노려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