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보험
4월 車보험 손해율 감소…사회적 거리두기 효과손보 상위 4사 평균 80.8%...전년比 약 9% 감소
5월엔 생활방역에 따른 외출 증가로 손해율 증가 우려
임대현 기자  |  ldh2824@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5.12  14:00:3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사진=픽사베이>

[현대경제신문 임대현 기자] 코로나19로 야외활동이 줄어들며 4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두 차례 진행된 자동차보험료 인상 효과도 손해율을 낮추는데 일조했다는 분석이다.

12일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삼성화재·현대해상·DB손보·KB손보 등 대형 손보사의 4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가마감 기준 평균 80.8%로 작년 동기(89.7%) 대비 8.9%p 감소했다. 손해율이란 받은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의 비율로 업계에서는 78~80% 수준을 적정 손해율로 본다.

각 사별로 현대해상의 4월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79.5%로 지난해 89.5% 대비 10%p 감소했다. 삼성화재의 손해율은 80%로 지난해 4월 대비 9%p 감소했으며 DB손해보험도 81.5%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2%p 떨어졌다. KB손해보험도 같은 기간 8.4%p 줄어든 82%로 나타났다.

통상적으로 4월엔 야외활동이 늘어나는 시기인만큼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올라간다. 하지만 올해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시행된 사회적 거리두기로 차량 운행량이 줄었다. 코로나19 감염 우려로 병원 방문을 기피하는 현상도 손해율 개선에 도움을 줬다.

지난해 두 차례 걸쳐 인상된 자동차 보험료도 손해율 개선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손해보험사들은 지난해 1월과 6월 각각 3~4%, 1.0~1.6% 수준으로 보험료 인상을 단행했다. 자동차보험 1년 만기로 보험료 인상은 1년이 지난 이후에 손해율에 반영된다.

손보업계는 5월부터는  코로나19가 생활방역으로 전환되면서 자보 손해율이 상승할 것으로 보고 있다. 4월 자보 손해율은 3월과 비교할 때 소폭 상승했다.

손보사 한 관계자는 “3월에 이어 4월도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적정수준을 유지한 것으로 보아 코로나19의 영향은 확실히 있었다”면서도 “5월은 사회적거리두기에서 생활거리두기로 바뀌면서 외출이 증가했고 황금연휴까지 있었기 때문에 손해율이 상승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임대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현대중공업그룹, 중형LPG 수주전 압도적 우위

현대중공업그룹, 중형LPG 수주전 압도적 우위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현대중공업그룹은 최근 싱가포르 소재 선사인 EPS...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교통혁명 GTX, 제때 착공 힘들 듯
2
[기획] 이목집중 'GTX', 노선별 난제 가득
3
국토부, ‘마스크 16만개 반출 허용’…해외 건설현장 한국 근로자 안전강화
4
고사위기 항공업계, 새판짜기 일시중단
5
종근당, 신약 개발 순항..유럽 임상도 임박
6
삼성전자, ‘신발 관리기’ 출시 임박...新가전 확대 이어져
7
[기획] 포스트 코로나, 대세 반열에 오른 ESG
8
티웨이항공, 크로아티아 노선 확보
9
호텔롯데, 덩치 키워 상장 준비...지배구조 개편엔 역행
10
SK바이오팜, IPO 흥행위해 몸값 낮춰…3.8조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