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증권
[기자수첩] 전산장애로 신뢰도 추락한 키움증권
이승용 기자  |  lee960222@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4.23  14:27:2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금융부 이승용 기자

[현대경제신문 이승용 기자] 국내 온라인 브로커리지 1위 키움증권의 신뢰도가 추락하고 있다. 키움증권의 개인고객 주식시장 점유율은 30%에 달하지만 올해 벌써 여섯 번이나 전산장애가 발생했다. 타 증권사들도 수차례 전산장애가 발생했지만 키움증권이 뭇매를 맞는 이유는 미흡한 대처로 투자자에게 손실을 안겼기 때문이다.

지난 20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가 배럴당 –37.63달러까지 떨어지면서 키움증권 HTS(홈트레이딩시스템)에서 WTI 선물 종목의 거래가 중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국제유가가 마이너스로 떨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여서 키움증권의 HTS는 마이너스 호가를 인식하지 못해 관련 선물 종목의 거래가 먹통이 됐다.

문제는 이날 5월물 WTI가 배럴당 -37.63 달러에 거래를 마친 가운데 롤오버(만기연장)하지 못한 투자자들이 캐시콜(강제청산) 당하며 손실이 발생했다는 점이다.

똑같이 전산장애가 발생했으나 사전 포지션 청산으로 투자자 피해가 없는 증권사도 있었다. 이베스트투자증권, 미래에셋대우, 메리츠증권 등의 경우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선물의 투자자에게 만기일 등을 사전에 고지해 투자자들의 피해가 없도록 조치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마이너스 유가에 따른 거래 중단은 타 증권사에서도 발생했는데 유독 키움증권 투자자의 피해가 컸던 것 같다”며 “지속적인 전산장애가 반복되고 있는데 전산장애 대응 위험관리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 점검이 필요할 것 같다”고 말했다.

앞서 키움증권에서 다섯 차례의 전산장애가 발생했을 때도 고객들은 고객센터에 해당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전화 연결을 시도했지만 거의 대부분 연결이 되지 않은 채 사측의 전화상담 업무가 마감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게시판 글을 살펴보면 “고객센터에 전화를 했는데 1시간동안 연결이 안 된다”, “손해배상 요구한다”, “이게 벌써 몇 번째냐” 등의 항의 글이 올라와 있다.

키움증권은 앞서 발생한 여섯 차례의 전산장애를 시스템 개선의 기회로 삼아 온라인 브로커리지 1위의 명성에 걸맞게 시스템을 보완해야 할 필요가 있다.

같은 유형의 사고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면 기존 고객들이 안정적인 시스템을 갖춘 증권사로 이동할 수도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한다. 신뢰를 잃은 회사에 고객은 없다.

이승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대형 신작 릴레이 출시, 모바일 게임시장 ‘요동’

대형 신작 릴레이 출시, 모바일 게임시장 ‘요동’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기대를 모았던 신작 게임들이 잇따라 좋은 반응을...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분당' 집값 급등…강남 학군 수요 '눈길'
2
올리브영, 홈캉스 프로모션…이달 4일까지 세일
3
'서부선' 관통 은평·관악, '교통호재' 기대 속 집값 상승
4
휴메딕스 “올 3분기 관절주사제 임상3상 시작”
5
부동산 유동자금, '재건축'에서 '재개발'로 선회
6
건설업계 '스마트기술' 주택사업 도입 박차…"경쟁력 확보"
7
전국 집값 상승률 0.22%…8년 만에 최고치
8
롯데하이마트, 메가스토어 안산선부점 오픈
9
이라크 현장 코로나19 확산, 건설업계 ‘초긴장’
10
동아에스티, ISO 37001 사후심사서 2년 연속 적합판정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