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
SK, 주요 계열사 사명 변경 본격 추진'SK실트론CSS' 상표 출원, 올해만 8개째
진명갑 기자  |  jiniac@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9  15:24:23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SK가 계열사 사명 변경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SK는 ‘SK실트론CSS(SKsiltroncss)’란 상표명을 최근 새로 출원했다. 

SK실트론은 지난달 29일 미국 듀폰社의 전력반도체용 웨이퍼인 실리콘 카바이드 웨이퍼(이하 SiC 웨이퍼) 사업부를 인수, SK실트론CSS는 이 회사의 새 사명이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앞서 SK는 SK실트론CSS 포함 올해에만 총 8개의 상표를 새로 출원햤다.

‘지난 1월 ‘SK넥스트림(SKnextream)’, ‘SK뉴엔(SKnewen)’, ‘SK엔솔브(SK ensolve)’, ‘SK센트라(SK centra)’ 등의 상표를 출원했으며, 2월에는 SK브로드밴와 티브로드 합병 관련 ‘SK미디어로드(SK mediaroad)’, ‘SK미디어원(SK mediaone)’, ‘SK플레이브(SK plave)’를 출원했다.

업계에선 지난해 8월 최태원 회장이 딥체인지를 위한 사명 변경 필요성을 언급한 뒤 SK가 주요 자회사 사명 변경을 본격 추진 중인 것으로 보고 있다. 

   
▲ 지난 2월 SK가 새로 출원한 상표 3종

SK이노베이션과 함께 SK그룹의 양대 축 중 하나인 SK텔레콤의 사명변경도 본격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SK텔레콤은 단순 통신사업을 넘어 정보보안,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ICT기술을 기반으로한 다양한 분야로 사업 영역이 확장됐다. 5G 시대 도래에 따라 활동 영역은 더욱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 지난 1월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SK텔레콤이라는 사명을 바꿔도 된다는 논의의 시작점에 와있다”며 “SK텔레콤은 한국을 ICT를 선도하는 기업중 하나로 좋은 이름이 생긴다면 변경할 수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초연결’의 뜻을 담은 ‘SK하이퍼커넥트(Hyper Connect)’를 SK텔레콤 새 사명로 거론 중이기도 하다.

한 재계 관계자는 “SK가 인수합병 등을 통해 사업분야가 다양해지면서 사명변경에 대한 논의가 구체적으로 이루어지고 있다”며 “빠르면 연내의 사명이 변경되는 곳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진명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시중은행, 4월부터 초저금리 대출 개시

시중은행, 4월부터 초저금리 대출 개시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시증은행들이 4월 1일부터 코로나19로 피해를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제약업계,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경쟁
2
[기획] 제약업계 정기주총 막 올라…코로나 대책 눈길
3
하림지주, 맘스터치 인수에 200억 투자
4
코스피 1600선 붕괴…5% 수준 급락
5
SK, 주요 계열사 사명 변경 본격 추진
6
CGCG “셀트리온헬스케어 최응열·정응갑 이사 선임 반대”
7
ELS 원금손실 수준 진입…투자자 우려 현실로
8
[기자수첩] 여행업계 지원책, '진통제'가 아니라 '치료제'가 필요하다
9
[기획] 상반기 채용시장 위축... 규모 줄고 방식도 변경
10
CGCG “코오롱생명 이찬희 사외이사 선임 반대”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