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33. 길 (道)
황이리  |  kj.lee@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20.03.18  13:24:0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33. 길 (道)       

길을 묻는 신돈에게 신(神)이 말씀하셨다.
- 그걸 몰라서 묻고 있느냐?
신돈이 깜짝 놀라서 물었다. 
- 아니, 자비로운 신께서 역정이라도 내시는 건가요?
- 그렇다마다. 너 같으면 어떻겠니?
신돈은 잠시 말을 잃었다. 
역지사지다. 나에게 누군가 길을 묻는다면? 도를 닦는 사람으로서 나는 내가 아는 범위에서 무슨 말이든 대답하려고 애쓰겠지. 
그런데 다시 길을 묻는다면? 
그러면 또 다른 식으로 대답을 해주겠지. 
다음날 또 다시 길을 묻는다면? 
나는 고민에 빠질 것이다. 내 대답이 부족했던 것일까. 저 인간의 이해력이 부족한 것일까. 혹시라도 내 대답이 부족했나 싶어서 나는 또 다른 식으로 대답을 해줄 것이다. 
그런데 다음날 또 묻는다면? 
길을 묻는 사람은 묻고 묻고 또 묻는다. 
그러면 나는 마침내 생각할 것이다. 저 인간은 이해력이 부족한 것이거나, 그 순간에는 이해를 했다가 하룻밤 새에 다 잊어버리고 다시 묻는 것이겠다. 나는 가르칠 만큼 가르친 것 아닌가. 또 무슨 대답을 한단 말인가. 
신돈은 신(神) 앞에서 자신이 어떤 인간인지를 깨달았다. 
매일 도를 묻고 묻고 다시 묻는 인간이 바로 자신이었던 것이다. 
아, 나 같아도 역정이 나고 말겠구나. 


#34. 바이러스에 대한 다양한 상상         

- 코로나 바이러스가 다양한 것들을 상기시켜주는군요. 다양한 상상력들이 등장하고 있어요. 대체 무엇이죠 이것은? 
- 시험이지. 인간 본성에 대한 테스트라 할까. 
- 아, 그 말이 맞는 것 같습니다. 말이 되는 소리와 말도 안 되는 소리, 그럴 법한 상상과 얼토당토않은 꿰맞추기, 미래과학으로나 이해할 수 있는 분석과 고전적인 시각에 얽매인 분석, 합리적 추론과 불합리한 억측, 본질에 가까운 주장과 전혀 빗나간 주장들이 무성합니다. 인류는 아우성치고 있죠. 장자님도 듣고 계시겠죠? 
- 맞아 맞아. 우리가 봐도 놀랍도록 문제의 핵심을 찌르는 말이 있는가 하면 왜 여기서 저런 말이 나오나 싶은 ㄱ소리도 꽤나 많이 들리더구만. 
- ㅋㅋㅋ. 흥분하지 마셔요. 
- 왜? 
- 하하하. 오타가 나오잖아요. 오타 남발하면 사람들은 장자님도 이제 많이 늙었군하고 오해할 겁니다.  
- 이런. 내 나이가 몇인데? 
- 숫자가 중요한가요. 닭은 3년을 살면 늙었다 하고 개는 10년을 살면 늙은이가 됩니다. 인간은 60을 넘으면 늙은 것이고 거북이는 200살이 넘어야 늙은 축에 드는 것인데, 신선은 몇 살부터 늙은 것인지 우리가 모르지만, 2천5백살쯤에 오타가 나기 시작하면 신선도 그쯤이면 늙은 축에 드나보다 하지 않겠어요?  
- 옛기!! 신선이 늙다니. 늙었으니 신선이 되는 거 아닌가?    
- 죄송! 그런데 정말 바이러스라는 게 뭡니까? 왜 시시때때로 새로운 변형이 등장해서 인간을 이렇게 괴롭히는 거에요? 
- 정말 모르겠나? 바이러스가 그냥 유기체를 부패시키고 분해하는 세균들과 다른 점을 생각해보게. 생명체라는 숙주가 있어야만 존속 확산될 수 있다는 것이 무슨 뜻이겠나. 
- 으음. 유전자에 작용한다는 건가요? 
- 유전자를 변화시키지. 
- 그렇군요. 그건 진화와 연관되는 일인데? 
- 오오. 상상력이 있구만.19세기에 인류는 그들 자신이 원시 인류로부터 진화되었다는 것을 공인했네. 뿐만 아니라 모든 생물들이 단세포에서 기원하여 점차 복잡한 개체로 진화해왔음을 알게 되었지. 다윈이 진화론을 발표한 이래 그 유전형질이 세포의 무엇에 의해 결정되고 또 무엇에 의해 변화하는가 등등의 연구가 줄을 이었지 않은가. 세포 염색체가 연구되고 DNA구조, 유전자지도가 그려지고 하면서 인간은 생명의 기원을 파악하는 목표에 크게 다가섰지 않은가.
- 바이러스도 유전자를 변형시킬 수 있는 요인의 하나로군요. 
- 그걸 견디면 진화가 되고 견디지 못하면 죽는 거지. 
- 마치 컴퓨터 시스템의 업그레이드 과정 같습니다. 쌩쌩한 컴퓨터에게는 별 문제가 안 되는데, 낡고 취약한 컴퓨터는 새 시스템을 견디지 못해요. 
- 그럴싸한 비유로군. 
- 음모론도 있던걸요. 무슨 생물무기 연구와 관련 있는 건 아니었나요? 
- 흠. 무기인 줄은 모르겠고, 과학자들이 이런저런 쓸데없는 실험들을 자주 하긴 하지.  
- 사스 메르스 지카 바이러스, 코로나 바이러스에 이르기까지, 누군가 세계 인구를 적정선으로 줄여보려고 이런 걸 만들어 퍼뜨리는 프로젝트가 있대요. 
- 누가? 음모론이라면 음모를 꾸미는 주체가 있어야지.  
- 모르겠어요. 하여튼 이런 게 나올 때마다 누군가의 음모다 하는 소문이.
- 하하하. 그저 뜬금없는 상상이로군. 음모론은 당최 종잡을 수 없어. 인구를 줄이기 위해서 누군가 화학약품을 공중에서 살포한다고도 하더군. 켐트레일이라던가? 시나리오가 그럴싸해서 나부터도 깜박 흔들릴 때가 있다니까. 
- 진실은 아니고요? 
- 아, 진실을 알 수 있다면 그게 음모겠어?이렇게 말할 수는 있겠다. 음모가 있다면 하늘의 음모다…
- 하늘도 음모를 꾸미나요? 천기(天機) 같은 게 정말 있나요? 
- 음모는 무슨? 섭리가 있을 뿐이지. 하늘은 감춘 게 하나도 없지 않나. 인간이 섭리를 이해하는 능력이 모자라는 것일 뿐.  
- 혹시 가이아의 음모? 이런 얘기는 흔히들 한답니다. ’인간은 지구에게 기생충과 같은 존재다. 너무 극성을 부리면 지구가 스스로를 보호하기 위하여 인간에게 재앙을 내린다.‘ 결국 하늘과 땅의 공동 음모로군요. 
- 기생충을 잡듯이? 그럴 법도 하네. 기억하는가? 해가 안보일 정도로 짙은 미세먼지 스모그가 일 년의 절반 넘게 하늘을 덮을 때, 자네가 탄식하던 말을 나도 기억하는데?
- “이러고도 인간이 무사할 수 있을까”라고 탄식했지요.
- 맞네. 지금 이 질병이 재앙이라고 해도 이상할 게 없지.
- 오, 두렵군요. 이것은 경고일까요, 재앙의 시작일까요? 
- 자네 생각은 어떤가? 
- 대답하고 싶지 않네요. 차마 대답할 용기가 없습니다.  (계속)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영화관이 점점 사라진다…이달에만 네곳 폐점

영화관이 점점 사라진다…이달에만 네곳 폐점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이번달 들어 멀티플렉스 지점 네 곳이 줄이어 폐...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기자수첩] 무해지 보험의 종말, 상품은 죄가 없다
2
릴리, 국내서도 코로나19 치료제 임상3상 돌입
3
롯데관광개발, 오너 2세 경영 본격화
4
대우건설, ‘영흥공원 푸르지오 파크비엔’ 조기 완판 예고
5
한국콜마·코스맥스, 앞다퉈 특허전쟁
6
엔씨소프트, 하반기 국내·해외 시장 동시 공략
7
KRX BBIG K-뉴딜지수 종목, 상당수 하락
8
[기획] 먹거리 늘리는 손보사…의무보험 '봇물'
9
특급호텔, 코로나19 한파에 특가행진
10
롯데관광개발, '제주 복합리조트'로 재기 노려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