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21, 시작의 책
황이리  |  kj.lee@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2.31  11:24:1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21, 시작의 책  
 
‘빨강머리 홍당무’라는 제목의 동화가 있다. 공부 잘하는 형의 그늘에 치여 부모형제로부터 늘 구박받고 궂은 일만 도맡아 하는 천덕꾸러기 소년의 이야기다. 주근깨에 꼬부랑머리, 그리 사랑스러운 외모도 아닌 주근깨투성이 소년인데, 본래 못 생겨서 사랑을 못 받은 것인지 사랑을 못 받아 못 생겨진 것인지는 알 수가 없다. 작가 쥘 르나르는 지금으로부터 100년 전 활동한 프랑스의 소설가 극작가 동화작가 등등이다(Jules Renard, 1864~1910).
그가 죽은 지 꼬박 110년이 지나갔다. 홍당무 얘기를 하려는 건 아니다. 그도 짧은 우화들을 남겼는데, 하나 소개할까 한다. 

나무꾼 그루비는 평생을 혼자 산 사람이었다.  
그에게 어느 날 책이 한 권 생겼다. 그루비는 글자를 읽을 줄 몰랐기 때문에 글을 아는 친구를 찾아가 읽어달라고 부탁했다. 친구가 첫 장을 읽어주었을 때 그루비는 그 내용에 반했다. 하지만 책 전체를 읽어달라고 할 수가 없었으므로 그루비는 글자를 배우고 책을 마저 읽었다. 책이 아주 재미있었으므로 그루비는 다음날 시장에 나갔을 때 나무를 팔아 번 돈으로 새로운 책을 사가지고 왔다. 책에는 놀랍고 재미있는 내용들이 들어 있어서 마치 숲을 떠나지 않고도 세계를 여행하는 듯했다. 그루비는 나무를 팔러 나갈 때마다 책을 한권 두권 사 모으기 시작했다. 읽은 책은 다락에 차곡차곡 쌓아두었다. 어느 날 보니 다락에 쥐가 드나들며 그가 그토록 아끼는 책들을 갉아먹고 있는 게 아닌가. 
그루비는 쥐들을 쫓기 위하여 고양이를 한 마리 사서 키우기로 하였다. 고양이를 키우자니 우유가 필요했다. 마침 책에서 우유가 사람에게도 매우 유익한 음식이라는 내용을 읽었다. 그루비는 값비싼 우유를 매일 끊이지 않고 얻기 위하여 시장에 나가는 길에 암소 한 마리를 사왔다. 그랬더니 이번에는 암소를 돌보고 젖을 짤 사람이 필요하게 되었다. 그는 더욱 열심히 나무를 베서 하인에게 봉급을 주었고, 자신을 대신하여 하인과 암소와 고양이와 책을 돌볼 수 있는 집사를 고용했다. 숲은 점점 줄어들었다. 그는 나무를 하기 위해 점점 더 멀리 나가야만 했다. 나무를 베는 일이 예전처럼 즐겁지 않았다. 예전보다 훨씬 더 많은 나무를 베서 시장에 내다 팔면서 친구들이 와도 잔가지 하나 거저 주지 않을 만큼 철저하게 돈을 긁어모았지만, 남는 돈은 예전보다 적었다. 
어느 날 그루비는 자기를 둘러싸고 있는 이 모든 일에 힘겨워하며 과거를 돌아보았다. 홀로 지낼 때에는 아무 걱정 없이 잘 살았는데, 지금은 왜 더 많은 것들에 둘러싸여 살면서도 더 외롭고 더 힘이 들까. 그러다가 깨달았다. 이 모든 고난은 책 한 권에서 시작된 일이었다. 

- ㅎㅎㅎ
- 웃음이 묘하군요. ‘하하하’하고 웃을 것이지 장자답지 않아요.
- 아니다. 이건 웃자니 슬프고 울자니 웃긴 얘기여서, 웃을 수도 울 수도 없을 때의 김빠진 웃음이니라. 
- 하하하. 요즘 말로 웃프다고 하죠. 
- 웃프다? 흠, 그럴 듯한 표현이네. 
- 문제는 ‘예전으로 돌이킬 수 있는가’라는 점이죠. 책의 맛을 알아버렸는데 다시는 읽지 않을 수가 있을지. 
- 예전으로 돌아가기는 어려울 걸. 나무꾼이라는 직업이 이제는 금지된 직업 아닐까? 
- 지금도 벌목은 해요. 절차가 좀 복잡해졌을 뿐이죠. 나무를 하나 베기 위해서는 관청의 허가를 받아야 해요. 그루비는 그냥 동네 산에서 다 자란 나무를 마음대로 베어 팔수 있었지만, 지금은 그럴 수가 없죠. 법이 생겨서. 
- 자기 산의 나무도 마음대로 베지 못한단 말인가? 
- 에, 엄격히 말하자면 자기 소유 산이나 자기 집 마당에 있는 나무라도 허가 없이 베면 안 된답니다. 허가를 받아야 해요.  
- 아, 그렇구나. 우선 자기 소유의 산이 있거나, 나무에 대한 대가를 먼저 치르고 산 주인의 허락을 받아야 하겠지. 그 다음에는 또 관청에 가서 벌목허가를 받아야 한단 말이지? 
- 그래요. 이제는 임자 없는 땅이나 산이라곤 한 뼘도 찾아볼 수 없으니까요.
- 살기가 복잡해졌군 그래. 우리 시절에는 법이 간섭하지 않는 부분이 참 많았어. 야생이라는 게 존재했지. 임자도 지번도 없는 땅, 국적 없는 인간…. 한 국가의 경계는 그리 넓지 않아서 나라의 간섭을 받고 싶지 않은 사람은 나라의 경계 밖으로 나가 살 수도 있었지. 말썽을 일으키는 인간을 나라 밖으로 쫓아낼 수도 있었고. 그런데 지금은 ‘나라 밖’이라는 영역은 찾아볼 수 없더군. 저 大洋(대양)의 ‘公海(공해)상’과 남극대륙 밖에는…. 
- 현대의 인간들은 사는 게 참 피곤해요.
- 그렇게라도 나무꾼으로 돌아가야겠네. 그루비는. 
- 그래도 옛날의 그루비가 될 수는 없죠. 옛날의 그루비는 글자를 모르고 단지 톱질과 시장에서 나무 값으로 받는 동전을 셀 줄만 알면 되었지만, 지금은 벌목에 관한 법률을 이해하기 위해 글자를 읽을 줄 알아야 하고, 벌목허가서를 쓰려면 쓸 줄도 알아야 하죠. 사 모은 책들은 내다 팔면 되겠지만, 암소와 고양이와 소를 치는 하인과 이것들을 관리하는 집사를 본래 있던 곳으로 돌려보내는 일은 더 어려울 거에요. 
- 아, 그만 돌아가라고 하면 되지 않나? 
- 아이쿠. 공부 좀 하세요. 요즘 세상을 너무 모르는군요. 하인과 집사를 그냥 해고했다가는 부당노동행위로 고소를 당하게 될 걸요. 퇴직수당을 주느라고 남은 재산을 다 잃어버릴 수도 있어요. 
- 이런. 피곤에서 벗어날 수가 없겠군. 애당초 일을 벌이지 말았어야 하는데.
- 현대인들의 피로증후군은, 다 이런 식으로 얽혀있답니다. 누구도 달리는 열차에서 마음대로 뛰어내릴 수 없어요. 저마다 책임이 있기 때문에. 
- 올라타기는 쉬웠지만….
- 그렇답니다. 
- 문명의 역설이로다. 더 행복해지고자 글자를 읽고 소를 사고 집사를 고용했지만, 그것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훨씬 더 많은 일을 해야만 하다니. 들에 사는 꿩은 낱알 하나를 얻기 위해 열 걸음을 걸어가야만 하고 물 한 모금 마시기 위해 백 걸음을 걷네. 농부의 집에서 사육되는 꿩은 때가 되면 농부가 부어주는 곡식을 먹을 수 있고, 우리 안에 마실 물은 끊이질 않지. 그렇지만 누가 더 행복한가. 꿩은 우리 안에서 사육되는 것을 원하지 않네. (澤雉十步一啄 百步一食 不蘄畜乎樊中).
- 자유가 더 중요하죠. 
- 글쎄 그럴까. 그대가 꿩이 아닌데. 

   
* 名也者 相軋也 知者也 爭之器也
 (명야자 상알야 지자야 쟁지기야)
- 명예는 서로를 반목시키고, 지식은 경쟁 도구가 된다.  
- 공자가 衛(위)나라에 초청받아 가는 안회에게 정치의 요목을 조언하며 “명예와 지식은 사람을 해치는 흉기”라면서 한 말.  (<장자> 인간세편)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신평사들 “올해 식음료업계 전망 안정적”

신평사들 “올해 식음료업계 전망 안정적”
[현대경제신문 박수민 기자] 올해 식음료업체들의 사업 환경이 안정적일 것이라...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반도체 대장주 활약에 '소부장' 탄력…유망종목은?
2
신한은행, 네이버해피빈과 업무협약 체결
3
CJ그룹, 설맞이 명절음식 나눔봉사
4
KT, 글로벌 통신사들과 ‘5G MEC’ 동맹
5
반려동물 1천만 시대, 펫보험 활성화될까
6
이상고온에 롱패딩 안 팔려…대세는 숏패딩·플리스
7
풀무원, 만두매출 급증...CJ·해태·동원은 감소
8
이마트 노사, 2020년 임단협 체결...일부 직원은 반발
9
한화, 사이언스 챌린지 수상자 해외 견학 진행
10
식약처, 명인제약 ‘이가탄’ TV광고 조사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