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항공·물류
CJ대한통운, ‘어린이 교통안전 캠페인’ 전개
이태헌 기자  |  sowal1204@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29  16:30: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CJ대한통운 신동휘 부사장(왼쪽)과 엄명용 경기광주경찰서장(왼쪽 두번째)이 선동초등학교 학생에게 투명안전우산을 나눠주고 있다.<사진=CJ대한통운>

[현대경제신문 이태헌 기자] CJ대한통운은 28일 경기도 광주 선동초등학교에서 광주경찰서·녹색어머니연합회·사단법인 체험학습연구개발협회와 함께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안전하고 행복한 등하굣길 만들기’ 교통안전 캠페인을 진행했다고 29일 밝혔다.

학교 앞을 지나는 운전자를 대상으로 차량 속도 낮추기 캠페인을 벌이고 등굣길 어린이들에게 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투명 안전우산 전달 및 ‘도로 횡단 3원칙’을 기재한 사고 예방 가방고리를 배포하며 교통안전 주의사항을 설명했다.

이날 전달된 투명 안전우산은 투명 캔버스를 적용해 어린이 시야 확보를 돕고, 2면은 형광띠로 차량 불빛을 반사해 빗길 등하교하는 어린이의 교통사고를 방지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도로교통공단 발표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2014~2018년) 발생한 초등학생 보행자 교통사고 건수는 총 1만4천여 건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중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발생한 사고가 11.9%에 해당하는 1천700여 건으로 분석 기간 스쿨존 사고는 지속적으로 증가했다.

또 지난해 경기도 광주시에서 맑은 날 사망 교통사고가 전체의 1%에 불과했지만 비 오는 날 3%로 증가해 빗길 사망 사고 가능성이 크게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CJ대한통운은 캠페인 당일 전달된 투명안전우산이 어린이 시야도 확보하고 운전자 눈에도 잘 띄게 해 어린이 빗길 보행 안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았다.

CJ대한통운임직원과 경기 광주경찰서·선동초등학교 학부모회는 어린이들이 다니는 등하굣길 구간에 보행자와 차량을 안내하는 교통정리도 실시했다. ‘어린이보호구역 규정속도를 지켜주세요’, ‘안전한 등하굣길 함께 지켜주세요’ 등 안전법규 준수를 유도하는 현수막도 설치했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스쿨존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운전자들이 어린이를 잘 볼 수 있도록 하는 투명 안전우산을 배포했다”며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협력해 어린이들의 안전을 위한 다양한 교육지원을 지속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프로그램에 참여한 선동초등학교 5학년 이가람학생은 “교통안내 표지판에 어떤 의미가 담겨 있는지 잘 알 수 있는 기회였다”며 “등하굣길 안전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다”고 교통안전 교육에 호응했다.

 

이태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아모레퍼시픽이 평가한 이니스프리 가치는 2860억

아모레퍼시픽이 평가한 이니스프리 가치는 2860억
[현대경제신문 양지호 기자] 아모레퍼시픽그룹과 서경배과학재단이 이니스프리의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휴마시스, 경영권 분쟁 1차전서 승리
2
아워홈, ‘열무국수 2종’ 출시…여름 면 라인업 강화
3
국토부, 포드 익스플로러 리콜...연료공급장치 결함
4
NC ‘쓰론 앤 리버티’ 초반 호평…“함께하는 콘텐츠로 ‘돛’ 단다”
5
삼성금융, 오픈 컬래버레이션 본선 진출 스타트업 선정
6
브라질서도 잘나가는 현대자동차...판매량 5위
7
한화솔루션 vs 공정위 행정소송 판결 임박
8
티웨이항공 임직원, 바다의 날 마라톤 행사 참여
9
그랜드 하얏트 서울, 플로럴 스위트 패키지 출시..."퍼퓸 세트 제공"
10
‘380억 불법 대출’ 상상인·유준원, 제재 취소소송 최종 패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