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오피니언
[연재소설] 황이리 창작우화 : 장자(莊子)와 채팅을 나누다#14. 물 흐르듯 흘러라
황이리  |  kj.lee@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11.18  13:45:3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14. 물 흐르듯 흘러라.

 

- 도(道)라는 것은 무엇입니까.

장자에게 물었다.

- 물이 흘러가는 것을 보았나?

- 보았지요. 무수히 보았습니다.

- 물 흐르는 것이 도다.

- 에이, 그것은 자연이지요. 자연이 도입니까?

- 바로 맞췄다. 자연이 바로 도다. 노자가 말하지 않았느냐. 상선약수(上善若水). 물처럼 사는 것이 최고의 도리라고.

- 아, 그런 말인가요? 그러면 도를 따라 산다는 건 어떤 삶을 말합니까.

- 물이 흐르듯 사는 것이지.

- 에이, 구체적으로 말해줘 보세요. 뜬구름 잡는 식으로 말고요.

어깃장을 놓자 장자는 피식 웃으며 말했다.

- 어떻게 말해줘야 한단 말인가. 본래 도(道)라는 것은 추상이다.

- 그래도 듣는 사람이 좀 알아들어야 공부가 되죠.

- 그렇다면 내가 물어보지. 물이 어떻게 흘러가던가.

-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흘러갑니다.

- 그래. 그것이 도다. 중력에 저항하지 말고 낮은 곳으로 흘러라.

- 밀려가듯 굴러가듯 흘러갑니다.

- 그것이 도다. 가야 할 곳이 있으면 머뭇거리지 말고 순순히 흘러라.

- 천천히도, 빠르게도 흘러갑니다.

- 그것이 도다. 급할 때는 빨리, 급하지 않을 때는 천천히 흘러가라.

- 때로는 흐르지 않기도 합니다.

- 그것이 도다. 부르는 곳이 없을 때는 머물러 자신을 돌아봐라.

- 간명하군요.

- 도란 본래 복잡한 것이 아니다. 아주 단순하고 간명한 것이다.

- 그런가요. 그래도 책에 이미 나온 말을 그대로 반복하시니 싱겁습니다.

- 도란 본래 싱거운 것이다. 2천 년 전이나 지금이나 원리는 변함이 없는데, 색다를 게 뭐 있겠느냐.

- 그래도 새 시대에는 새로운 맛이 있어야지요.

- 새 시대라고? 네가 어떤 옷을 갈아입고 어떤 말을 갈아타든, 도는 변함이 없다. 중력이 변하는 것을 보았느냐? 물이 차갑고 불이 뜨거운 이치가 변했더냐? 봄여름가을겨울의 순서가 바뀌는 것을 보았느냐? 21세기라는 숫자는 인간이 편의상 붙이는 기호일 뿐, 우주는 천 년 전이나 백만 년 전, 백억 년 전이나 변한 게 없다. 그제나 이제나 다른 게 없으니, 썰도 같을 수밖에!

- 도는 불변이로군요.

- 공자의 제자 염구가 자기 스승에게 물었지. “하늘과 땅이 생기기 전의 일을 알 수 있습니까?” 그러자 공자가 대답했지. “알 수 있다. 지금이나 마찬가지였다.” 이해 되는가? 공자는 무슨 재주로 그 비밀을 알았겠느냐. 단지 불변이라는 것을 알았으니 자기가 태어나기 전이나 자기 나라가 생기기 전, 지구가 생기기 전에도 이치가 다 같았을 것임을 확신한 것이지. 예를 들면 조선시대나 고려시대나 삼국시대나 원시시대나, 해와 달과 별들을 움직이는 원리는 변함없이 똑같았다는 말이야.

- 태곳적이나 지금이나 세상은 똑같다는 말인가요?

- 바로 공자가 한 말이야. 공자가 염구에게 결론적으로 말했지. ‘옛날도 없고 지금도 없으며, 시작도 없고 끝도 없느니라’(無古無今 無始無終)라고.

- 아아, 조금은 섭섭합니다. 그래도 ‘도’라고 하면 최소한 엄숙하고 거대한 무언가가 있어야 어울리는 것 아닙니까? 삼척동자도 다 아는 자연법칙들이나 말하면서 도라고 말하기는 너무 싱겁지 않아요?

그러자 장자는 크게 고개를 가로 저었다.

- 틀렸어. 틀렸어. 도라는 것이 새삼 특별할 이유가 어디 있단 말인가. 태곳적부터 지금까지 변함없는 만물의 이치. 그것이 바로 도인데.

- 그러면 도라는 건 누구나 터득할 수 있다는 것인가요?

- 쉽게 하나만 물어보겠다. 세 살 어린 아이가 열 개의 계단을 오르는 것은 쉬운 일이냐 어려운 일이냐.

- 계단에 따라 다르겠지만, 세 살짜리에게 일단 쉬운 일은 아니겠지요.

- 그래. 세 살짜리에게는 벅찬 일일 것이다. 그렇다면 열 살 소년이나 스무 살 청년에게 열 개의 계단을 오르는 일은 쉬운 일이냐 어려운 일이냐.

- 몸이 성한 사람이라면 그 정도는 일도 아니지요.

- 열 개의 계단을 오르는 일. 때가 되면 사람은 누구나 그것이 가능해진다. 아직 세 살짜리일 때는 그 일이 엄청나게 어려운 일 같지만, 때가 되어 그것이 가능해진 사람에게는 그보다 쉬운 일도 없는 것이다. 도라는 건, 그게 뭔지 터득할 때까지는 대단히 어렵고 신비스러운 일처럼 생각될지 모르나, ‘아하, 이것이 도구나’하는 사람에게는 가장 흔하고 일상적인 것이 바로 도라고 할 수 있다.

- 그래도 누가 도를 터득했다고 하면 사람들은 ‘와아, 대단한 걸’ 하는 기분이 듭니다.

- 그걸 대단한 척 하는 자들이 대단한 거지. 자전거 타기를 즐기는 사람에게는 그것이 두 발로 걷는 것처럼 쉽고 네 발로 기는 것보다 쉬운 일인데, 아직 자전거 타기를 배우지 못한 사람들에게는 누군가 자전거를 탈 줄 아는 것이 대단한 것처럼 보일 것이다. 수영을 배우지 못한 사람에게 수영을 즐기는 사람은 또 얼마나 대단해 보이겠느냐. 도를 아는 것도 그와 같은 일이야.

- 깨닫기 전에는 대단해 보이지만 깨닫고 나면 ‘겨우 이것?’ 하는 정도로 시시한 일이라는 것인가요?

- 시시한 일은 아니지. 자전거를 타는 기술 자체는 대단한 게 아니지만, 그것을 할 줄 알게 됨으로써 누릴 수 있는 유익은 무수히 많다. 수영도 그렇고.

- 그렇다면 도를 가르친다는 사람들은 다 무엇입니까? 무언가 특별한 것을 깨달았다고 해서 사회적으로 존경을 모으며 만인의 스승 노릇도 하는데….

- 돈을 받으면서?

- 뭐, 그, 그렇기도 하지요.

- 자전거 타기를 가르치거나 수영을 가르치면서 수고비를 받을 수는 있지.

- 도를 가르치는 사람들은 그 정도가 아닙니다.

- 허허, 그렇다면 그들이 파는 건 도가 아닐 것이다. 성인들은 자신들이 아는 지식으로 밥벌이를 하지 않았네. 도라는 것은 물이 흐르는 일처럼 단순한 것이라고 깨우쳐주었을 뿐이지. 진리는 사고 팔 수 있는 것이 아니라네.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애들 앞에서는 좀 뻐길 수 있겠지. 그러나 지금 인간의 정신수준이 어디 그런 수준인가? 여태도 그런 과시가 통한다고?

 

 

* 無古無今 無始無終: 무고무금 무시무종

옛날도 없고 지금도 없으며, 시작도 없고 끝도 없다. (<장자> 지북유 편)

도(道=진리)에 대한 설명이다. 도는 시공을 초월하여 항시 작동하는 우주의 원리 같은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아워홈 오너남매 법정분쟁 2심 결과 곧 나온다

아워홈 오너남매 법정분쟁 2심 결과 곧 나온다
[현대경제신문 박수민 기자] 아워홈 오너남매의 경영권소송 2심 결과가 조만간...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카페업계, 크리스마스 케이크 대전…할인에 선물공세
2
SK바이오랜드, 줄기세포 치료제 임상3상 착수
3
진에어, 2020년 상반기 진마켓 티저페이지 공개
4
'미스터 갤럭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거취 눈길
5
[현장] 안양 '아르테자이' 오픈...추위에도 '장사진'
6
영등포·노원 부동산 ‘들썩’...직주근접·교통 이슈 눈길
7
에어서울, 나트랑 취항 이벤트 개최
8
효성중공업, 한전과 기술협력 위한 MOU 체결
9
‘조선업’ 초대형화 열풍... 초격차 유지 관건
10
아동복 점퍼 발암물질 파문...아이더·이랜드 제품선 미검출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