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게임
[기자수첩]中의 한국게임 차별대우...보고만 있나
진명갑 기자  |  jiniac@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9.26  14:34:3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진명갑 산업부 기자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지난 20일 중국 문화부 광전총국이 외국게임 19개에 대해 자국 출시허가권인 판호를 발급했다.

소니, 스퀘어에닉스 등 일본의 대형 게임사랑 물론 미국, 독일, 핀란드 등 다양한 국가의 게임사들이 출시허가를 승인받았지만 한국 업체는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한국 게임사들은 지난 2017년 3월부터 중국시장 진출이 막혀있는 상황이다. 당시 한국정부와 중국정부는 국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관련해 외교적 갈등을 빚고 있었기 때문에 사실상 이에 대한 보복조치였다.

이후 중국 판호 발급을 주관하는 광전총국이 문화부와 통합과정을 거치면서 모든 게임들에 대한 판호 발급이 전면 중단됐지만 올해 3월부터 판호 발급이 재개됐다.

특히 중국과의 외교적 문제가 어느정도 일단락됐던 시점이기 때문에 국내 게임업계에서는 중국시장 재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됐다.

하지만 올해 7차례에 걸쳐 총 156개의 외국게임들이 판호를 발급 받는 동안에도 한국 게임들은 여전히 이름을 올리지 못했다. 게임업계에서는 명백한 불공정 거래라고 불만의 목소리가 많다.

반면 중국 게임들은 한국 시장에 진출해 높은 매출을 올리고 있다. 지난 3일 출시한 ‘라이즈 오브 킹덤즈’는 국내 구글플레이와 앱스토어 매출순위 1, 2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 몇몇 중국 업체들은 선정적인 광고와 게임으로 국내 시장의 물을 흐리고 있다.

이쯤되면 관리, 감독은 물론 게임산업 진흥에 힘을 보태야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무슨 역할을 하고 있는지 의문이다.

작년 중국 게임시장의 규모는 약 37조원으로 추산된다. 이 거대시장은 게임사 입장에서는 대체 불가능한 시장이다. 또 한국 게임은 수출품으로서 높은 가치를 가지고 있는 만큼 두 손 놓고 중국 시장을 잃어버린다는 것은 국가적 손실이다.

국내 게임사가 중국 시장 진출이 막힌지 어느덧 31개월 째다. 이제는 게임산업 진흥과 중국의 차별대우를 막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필요한 시점이다.

진명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조용병 회장, 3년 더 신한금융 이끈다...경영성과 인정

조용병 회장, 3년 더 신한금융 이끈다...경영성과 인정
[현대경제신문 김성민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사진)이 사실상 연임에...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카페업계, 크리스마스 케이크 대전…할인에 선물공세
2
SK바이오랜드, 줄기세포 치료제 임상3상 착수
3
진에어, 2020년 상반기 진마켓 티저페이지 공개
4
'미스터 갤럭시' 고동진 삼성전자 사장 거취 눈길
5
설빙, ‘생딸기설빙’ 시리즈 출시
6
영등포·노원 부동산 ‘들썩’...직주근접·교통 이슈 눈길
7
에어서울, 나트랑 취항 이벤트 개최
8
효성중공업, 한전과 기술협력 위한 MOU 체결
9
아동복 점퍼 발암물질 파문...아이더·이랜드 제품선 미검출
10
‘조선업’ 초대형화 열풍... 초격차 유지 관건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