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생활경제 > 엔터테인먼트
서울뉴미디어페스티벌 최우수상에 휘르젤레르 감독까마귀들 연출...한국 최우수상에 강네네 감독
이금영 기자  |  lky@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8.23  11:26: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롯데시네마는 ‘제19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Seoul International NewMedia Festival·NeMaf)(이하 네마프)’ 본선작 시상식이 지난 21일 롯데시네마홍대입구에서 열렸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시상식은 롯데시네마홍대입구점 1관에서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네마프2019 한국· 글로컬 구애전 본선작 대상으로 진행됐다.

올해는 65개국 1천119편의 작품이 출품됐다. 그중 62편이 본선작으로 선정돼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에서 지난 15일부터 24일까지 상영되고 있다.

시상 결과는 최우수 글로컬구애상에 스위스 크리스틴 크리스틴 휘르젤레르(Christine HÜRZELER) 감독의 '까마귀들', 최우수 한국구애상 강네네 '경계없는 벽', 최우수 전시구애상 김방주 'A Teleportation Through Two Chairs, I Don’t Have a Problem with Berlin Because I’m Not Late Also I Am Invited'이다.

관객구애상 상영부문은 이창민 '디어 엘리펀트', 전시부문은 주다은 '가끔 기록이 최선이 되는 일들이 존재한다'가 수상했다.

전시부문에서는 이다은의 '이미지헌팅'도 특별언급됐다. 이 작품은 지하철에서 불법촬영을 당한 경험을 바탕으로 2년간의 사건 전개과정을 담아 주목받았다.

김장연호 네마프 집행위원장은 "올해도 많은 관객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계속 다양한 목소리와 영상매체 발굴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네마프는 서울아트시네마, 롯데시네마 홍대입구, 서교예술실험센터, 아트스페이스오, 미디어극장 아이공 등에서 28개국 120편의 영화를 상영하고 있다.

이금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공정위, ‘계열사 누락’ 셀트리온에 경고 처분

공정위, ‘계열사 누락’ 셀트리온에 경고 처분
[현대경제신문 이금영 기자] 셀트리온홀딩스가 서정진 셀트리온그룹 명예회장 친...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마지막 중복청약' SKIET…5개 증권사서 치열한 청약 경쟁
2
올리브영, 가정의 달 맞아 선물 대전…최대 50% 세일
3
SKIET 첫날 증거금 22조 몰려…경쟁률 78.93대 1
4
2차 신규 공공택지 공개 임박… 고양 대곡, 하남 감북 거론
5
대폭 축소된 GTX-D, 인천·김포 주민 갈등 본격화
6
셀트리온,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개발 막바지
7
롯데하이마트, 워킹맘에 가전 지원한다
8
빅테크 보험업 진출 '초읽기'…지각변동 예고
9
증권가 "공매도 재개, 상승세 못 꺾는다"
10
삼성전자, 1분기 매출 65조 영업익 9조 달성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