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전기·전자
삼성 스마트폰사업, 갤S10 출시에도 1분기 실적 부진IM사업부 영업익 2조2천700억원··전년비 41% 감소
진명갑 기자  |  jiniac@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30  14:46: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사업을 담당하는 IM사업부가 ‘갤럭시 S10’ 출시에도 불구하고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부진한 성적을 기록했다.

30일 삼성전자가 공시한 2019년 1분기 실적에 따르면 IM사업부의 매출은 27조2천억원, 영업이익 2조2천700억원을 기록했다. 올 1분기 영업이익은 전년동기(3조7천700억원)에 비해 41% 감소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3월 ‘갤럭시S’시리즈의 열 번째 모델인 갤럭시 S10을 출시했다. 올해는 80만원대의 플래그십 모델 ‘갤럭시S10e’까지 출시해 높은 실적이 기대됐다.

삼성전자 IM사업부는 매년 1분기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시리즈를 출시해 2분기까지 좋은 성적을 기록해왔다.

최근 3년간 삼성전자 IM사업부 1분기 영업이익 중 올해 1분기 보다 낮았던 해는 2017년이다. 2017년 1분기에는 올해 1분기보다 낮은 2조700억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으나 당시 ‘갤럭시S8’ 모델이 3월이 아닌 4월에 출시했기 때문이다. 2017년 2분기에 삼성전자 IM사업부는 4조원의 영업이익을 기록했다.

삼성전자 IM사업부의 실적 개선을 위해서는 플래그십 모델과 더불어 중저가 제품들의 경쟁력 강화가 필요하다는 게 업계 중론이다.

삼성전자는 중국 샤오미로부터 인도 스마트폰 시장점유율 1위를 되찾기 위해 새로운 중저가 모델 ‘갤럭시M’시리즈를 지난 1월 인도시장에 출시했다.

또 최근에는 중저가 제품 갤럭시A시리즈를 세분화해 라인업 강화를 진행했다. 삼성전자가 새로 개편한 갤럭시A 시리즈는 ‘A10·A20e·A20·A30·A40·A40s·A50·A60·A70·A80·A2코어로 총 11종에 이른다.

올해 1분기에 갤S10 출시에도 불구하고 IM사업부의 실적이 부진한 이유는 중저가 라인업 교체로 인한 비용이 반영됐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삼성전자는 올해 1분기 IM사업부 부진에 대해 “갤럭시S10 시리즈의 판매 호조로 인해 전분기 대비 매출이 크게 개선됐으나 신제품 고사양화 트렌드와 플래그십 신모델 출시를 위한 브랜드 마케팅 활동, 중저가 라인업 교체를 위한 비용 발생 등의 영향으로 수익 개선은 제한적이었다”고 밝혔다.

진명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SM면세점, 인천공항 입국장면세점 폐점…코로나 후 첫 철수

SM면세점, 인천공항 입국장면세점 폐점…코로나 후 첫 철수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이 결국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니클로, 日 불매운동에 매장 4곳 또 철수
2
종근당 그룹주, 美 FDA 코로나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에 '급등’
3
유니클로, 26일까지 히트텍·후리스 등 세일
4
‘올 뉴 렉스턴’발 대형 SUV 경쟁 ‘후끈’
5
[기획] ITC 판결에 중국 수출까지…보톡스 시장 요동
6
코오롱티슈진, 인보사 사태로 손배소송 25건 피소..금액은 991억
7
국민연금, ‘빅4’ 제약사 지분 줄였다
8
넥슨 기대작 ‘던파 모바일’ 출시, 사실상 내년으로 연기
9
[인사] 미래에셋그룹
10
한미약품, ‘공시 지연’ 손배소송서 사실상 패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