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IT·통신
[기자수첩] 국내 OTT 사업자들의 ‘팥 없는 찐빵’ 팔기
진명갑 기자  |  jiniac@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4.24  15:12:1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진명갑 산업부 기자

[현대경제신문 진명갑 기자] 지난 2016년 넷플릭스는 한국 OTT(Over The Top,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시장에 첫발을 내딛었다.

당시 넷플릭스의 존재를 알던 사람은 드물었다. 넷플릭스는 다른 국가에 비해 한국시장에서는 다소 완만하고 조용한 성장세를 이어왔다.

넷플릭스가 결정적으로 국내에서 인기가 높아지기 시작한 시점은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를 서비스하면서부터다.

넷플릭스는 2018년 ‘범인은 바로 너’, ‘유병재 스탠드업 코미디쇼’ 등 한국형 오리지널 콘텐츠를 제작해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지난 1월에는 200억원의 제작비가 투입된 ‘킹덤’을 내놓으며 국내시장에서 몸집을 키웠다.

그 결과 넷플릭스는 작년 12월 90만명 수준이었던 유료 이용자가 3개월여만에 150만명을 넘어섰다. 지난 3월에만 한국에서 벌어들인 매출이 200억원이다.

넷플릭스의 강점은 오리지널 콘텐츠다.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콘텐츠는 영화, 드라마, 예능, 다큐멘터 등 다양한 장르와 스포츠, 환경, 역사 등 많은 소재로 국내 소비자들에게 신선함을 제공했다. OTT 시장의 주 소비층인 2030 세대들에게는 충분히 매력적인 요소다.

또 넷플릭스는 한국 오리지널 콘텐츠에 한류를 무기로 동남아시장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결국 한류 열풍의 열매를 미국 사업자인 넷플릭스가 수확하는 셈이다.

이에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넷플릭스가 OTT 대표 플랫폼으로 굳어지는 것이 국익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한 바 있다.

반면 티빙, 푹, 옥수수 등 국산 OTT 플랫폼을 사용해보면 ‘팥 없는 찐빵’과 다를 바 없다.

국산 OTT 플랫폼은 국내 드라마, 예능 등 다시보기가 주된 콘텐츠다. 일부 관계자들은 국내 OTT 플랫폼은 넷플릭스와 달리 국내 콘텐츠가 많고 과거 명작 콘텐츠 서비스가 큰 강점이라고 말하지만 새로운 콘텐츠가 다양하지 않아 막상 사용해보면 IPTV를 스마트폰과 PC로 사용하는 만족도가 전부다.

그나마 SK텔레콤이 넷플릭스 견제를 위해 지상파3사와 신설법인을 출범해 국내 미디어 콘텐츠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다만 고객의 호응을 이끌어낼 만한 신규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생산해낼 수 있을지는 물음표다.

넷플릭스는 2016년부터 2018년까지 자체 제작 프로그램 제작에만 8조원을 투자한 반면 국내 방송3사는 적자를 기록 중이다.

OTT 사업은 결국 콘텐츠 싸움이다. 국산 OTT 사업자들이 지금처럼 다시보기에만 편중된 콘텐츠는 팥 없는 찐빵처럼 소비자들에게 오랜 시간 사랑을 받을 수 없다.

진명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SM면세점, 인천공항 입국장면세점 폐점…코로나 후 첫 철수

SM면세점, 인천공항 입국장면세점 폐점…코로나 후 첫 철수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입국장 면세점이 결국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유니클로, 日 불매운동에 매장 4곳 또 철수
2
종근당 그룹주, 美 FDA 코로나 치료제 긴급사용 승인에 '급등’
3
유니클로, 26일까지 히트텍·후리스 등 세일
4
‘올 뉴 렉스턴’발 대형 SUV 경쟁 ‘후끈’
5
[기획] ITC 판결에 중국 수출까지…보톡스 시장 요동
6
코오롱티슈진, 인보사 사태로 손배소송 25건 피소..금액은 991억
7
국민연금, ‘빅4’ 제약사 지분 줄였다
8
넥슨 기대작 ‘던파 모바일’ 출시, 사실상 내년으로 연기
9
[인사] 미래에셋그룹
10
한미약품, ‘공시 지연’ 손배소송서 사실상 패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