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증권
엔터株, 성추문 2연타에 투자주의보 발령YG엔터 역대 최대급 폭락, SM·JYP엔터도 하락
김영 기자  |  divazero@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3.14  23:29:32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자료=네이버증권>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엔터테인먼트업계 투자경계령이 내려졌다.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이 승리 개인의 문제에서 벗어나 가수 소속사는 물론 엔터테인먼트 업계 전반에 대한 투자 신뢰도 하락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는 모습이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가수 승리의 소속사 탈퇴 및 연예계 은퇴 소식에도 불구 전 소속사인 YG엔터테인먼트 주가가 하락세를 멈추지 않고 있다.

지난 1월 7일 주당 5만800원을 기록하며 신고가를 갱신했던 YG엔터 주가는 2108년 말 발생한 버닝썬 폭행 사건의 실태가 올해 2월 들어 뒤늦게 알려지며 하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한 번 추락하기 시작한 YG엔터 주가는 승리의 성매매 알선 의혹에 이어 승리와 그 지인들 간 주고 받은 모바일 메신저 내용이 몰카 파문으로 번지며 다시 한 번 급락했고, 승리 퇴출 및 은퇴 결정에도 불구 지난 13일 3만5천250원까지 하락했다.

이번 사태에 따른 파장은 YG엔터 한 곳에 국한되지 않는 모습 또한 보이고 있다. 소속 가수가 문제의 모바일 메신저 단체방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 FNC는 물론 확인되지 않는 성추문 루머에 소속 가수 이름이 거론된 JYP엔터와 SM 또한 주가 단기 급락을 경험했다.

다만 향후 전망과 관련해선 단기 부진이 장기간 지속되지 않을 것이란 긍정론이 우세한 편이다.

당초 투자업계에선 지난해 하반기 글로벌 약세장에도 불구 K팝의 전 세계적 흥행 열풍에 기댄 엔터주가 전반적으로 양호한 흐름을 보이자 올해 역시 엔터주에 대한 투자 규모를 늘려가는 중이었다.

이에 이번 성추문 파문과 관련해서도 YG엔터 포함 주요 엔터 회사들의 해외 매출에 큰 변화가 없는 한 조속한 시일 내 정상 회복 될 것으로 전망 중이다.

박성호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에 대해 “엔터 주가를 끌어올리는 건 국내 시장이 아닌 해외 무대에서 얼마나 성공적으로 안착하는지 여부”라며 “방탄소년단 사례에서 보듯 K팝의 전략 자체는 기대감을 갖게 한다”고 말했다.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 또한 “단기 불안감은 어쩔 수 없으나 중장기적 펀더멘털 개선을 감안하면 투자 용기를 낼 필요가 있다”며 “시가총액 감안시 저평가된 엔터 관련주에 주목할 필요도 있다”고 말했다.

박정엽 미래에셋대우 연구원은 “JYP엔터가 상대적으로 안전한 대안으로 떠오를 가능성이 높다”며 “기존 라인업 수익성 확보와 신인 팬덤 확장, 로컬 데뷔 프로젝트, 글로벌 플랫폼 확대 수혜 등에 모두 균형감 있게 노출됐다”고도 밝혔다.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KEB하나은행 지성규號 출항…‘디지털·글로벌’ 날갯짓

KEB하나은행 지성규號 출항…‘디지털·글로벌’ 날갯짓
[현대경제신문 안소윤 기자] 지성규 신임 KEB하나은행장 “왼쪽에는 디지털,...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치매보험 판매 급증, 보험사 리스크 ‘빨간불’
2
LG전자서비스 직접고용 협상, ‘직원배제·밀실교섭’ 논란
3
[현장]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 견본주택 ‘장사진’
4
민영선 이마트 부사장 “부산 명지 트레이더스 오픈 지연”
5
제3인터넷銀 후보 ‘토스뱅크’, ‘카뱅’ 넘어설 확장성 기대
6
넥슨, PC게임 톱10위 중 5개 '점령'
7
삼성전자, 차세대 스마트폰은 디스플레이 파워
8
게임업계, 캐주얼 신작 봇물…MMO ‘탈피’
9
산업은행 이면합의 논란, 이동걸式 구조조정 '비틀'
10
글로벌 진출 모바일게임, 성적표 ‘희비’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