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보험
보험업계 지난해 실적 ‘빨간불’…올해도 ‘깜깜’주요 손·생보사 당기순익 급감
“실적 반등할 특별 이슈 없을 것”
권유승 기자  |  kys@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2.11  14:44:4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보험업계 지난해 실적에 빨간불이 들어온 가운데 올해도 실적 반등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사진=픽사베이>

[현대경제신문 권유승 기자] 보험업계 지난해 실적에 빨간불이 들어온 가운데 올해도 실적 반등을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인구 고령화·저출산 등으로 보험시장이 저성장에 머물고 있을뿐더러 새 국제회계기준(IFRS17) 도입, 당국의 보험료 인상 억제 등 각종 규제로 인해 실적을 꿰찰 성장 동력을 얻기 힘들 것이란 지적이다.

11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해상의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3천735억원으로 전년(4천644억원) 대비 19.6% 감소했다. DB손해보험의 지난해 당기순익도 전년(6천691억원) 대비 19.5% 떨어진 5천389억원을 기록했다. 삼성화재의 지난해 당기순익은 1조730억원으로 전년(1조550억원) 대비 1.8% 오르는데 그쳤다.

업계는 손보사들의 부진한 실적에 대한 주된 요인으로 자동차보험 손해율(거둬들인 보험료 대비 지급한 보험금 비율) 악화를 꼽는다.

실제로 삼성화재, 현대해상, DB손해보험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지난해 가마감 기준 각 85.2%, 85.7%, 88%를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4.6%포인트, 6.2%포인트, 7.4%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업계가 보는 적정 손해율을 80% 미만이다.

생보사들의 실적도 저조했다.

한화생명의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익은 4천465억원으로 전년(6천88억원) 대비 35.2% 감소했다. 미래에셋생명의 지난해 당기순익도 1천18억원으로 전년(2천2백11억원) 대비 53.9% 떨어졌다.

삼성생명의 경우 지난해 당기순익 1조7천364억원을 기록했다. 전년(1조2천632억원) 대비 37.5% 증가한 수치다. 하지만 삼성전자 지분매각 차익(7천515억원) 등 일회성 요인을 빼면 순익은 전년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지지부진한 보험업계 실적은 올해에도 이어질 것이라는 게 업계 중론이다.

보험사들은 2022년 도입될 IFRS17 대비에 몸집을 키울 수 있는 저축성보험 판매를 줄이고 있는 추세이며 증시부진 등으로 변액보험 투자 수익률도 저조한 상태다. 자동차보험의 경우 악화된 손해율에도 금융당국이 보험료 인상에 눈치를 주고 있어 손해율 개선 역시 쉽지 않을 것이란 지적이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보험사들의 실적이 반등할 만한 특별한 이슈가 없기 때문에 지난해와 다른 양상을 보일 것 같지는 않다”며 “회사마다 전략을 잘 세워서 실적을 메우는 방향으로 가야겠지만 실적이 크게 치고 올라가기는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권유승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코오롱, 수입차사업 재정비…손실 털고 정비센터 신축

코오롱, 수입차사업 재정비…손실 털고 정비센터 신축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코오롱이 자회사인 코오롱오토케어서비스의 수입차동차...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삼성전자, 전장사업 최상의 시나리오 ‘NXP 인수 카드’ 꺼내나
2
‘알짜카드’ 무더기 단종…고객들 뿔났다
3
샤오미, 인도서 스마트폰 전자파 논란
4
은행권,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 적극 행보
5
항공업계, 올해도 대규모 채용…‘4천명이상’
6
농협 보험사, 지난해 실적 급감…“투자손실에 폭염까지”
7
한화큐셀, 일본 스마트그리드 전시회 참가
8
한달 새 크게 오른 삼성전자... 향후 전망은 '글쎄'
9
평택 투자 늘린 증권업계, 부동산 가격 하락에 ‘비상’
10
셀트리온-바이오젠 리툭산 특허소송 대법원行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