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금융 > 금융종합
[기자수첩] 금융위-금감원 갈등, 정부 중재자 역할 기대
김영 기자  |  divazero@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9.01.10  18:39:00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 김영 금융팀장.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두 금융당국간 파열음이 계속되고 있다. 금감원 종합감사 실시 계획에 대해 금융위는 위계를 무시한 독단적 진행이라 비난했고, 금융위의 금감원 예산 삭제에 금감원 노조는 적폐라 힐난했다.

여야 정쟁을 보는 듯한 금융당국간 갈등을 두고선 여러 말들이 나온다.

누군가는 금융정책에 치중할 수 밖에 없는 금융위, 금융감독이 우선인 금감원 사이 태생적 한계 때문이라 지적했다. 

또다른 누군가는 최종구 금융위원장과 윤석헌 금감원장 사이 알력다툼을 원인으로 꼽았다.

그런데 두 기관이 내세우는 명분만 놓고 보면 다툼의 이유가 어느 정도 이해는 간다.

채용비리 등으로 대외 신뢰도를 스스로 무너트린 금감원에 대해 금융위가 쇄신을 요구하며 예산을 축소한 게 국민정서에 크게 위배되진 않는다고 본다. 

독립된 감독기관으로서 조직의 위상을 지키고자 하는 금감원 입장도 수긍이 간다.

그렇기에 더욱 우려스런 부분은 명분이 확실한 싸움에서 어느 한쪽도 쉽게 양보하고 물러나지 않을 것이란 점이다.  

최종구 위원장과 윤석헌 금감원장 모두 "갈등은 없다"고 말하지만, 금융위의 금감원 성과급 축소 결정과 금감원의 종합감사 강행 등이 이어진다면 갈등 양상은 향후 더욱 심화될 게 자명하다. 경기 전망이 밝지 못한 상황에서 시장 불안감만 가중시킬 수 있다는 지적이기도 하다.

이에 이쯤에서 기재부가 됐던 청와대가 됐던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개입이 필요하다고 본다.

부디 정부가 민간 금융사 인사에 개입했다는 관치 논란 말고 부처간 업무조율을 슬기롭게 해낸 중재자로서 칭찬을 이번 기회에 제대로 듣기 바라본다.

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신한은행 진옥동 취임, ‘소통’의 리더십 기대

신한은행 진옥동 취임, ‘소통’의 리더십 기대
[현대경제신문 김영 기자] 신한은행 새 사령탑에 진옥동 행장이 취임했다. ‘...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치매보험 판매 급증, 보험사 리스크 ‘빨간불’
2
LG전자서비스 직접고용 협상, ‘직원배제·밀실교섭’ 논란
3
민영선 이마트 부사장 “부산 명지 트레이더스 오픈 지연”
4
[기획] '인기몰이' 치매보험…“서둘러 가입 하세요”
5
서울 강동 둔촌재건축, 주민 반발로 지연
6
6월말까지 북위례에 4천가구 공급
7
민자사업 조기 착공에 건설업계 수혜 기대
8
KT, 통신망 재난안전 대응계획 수립
9
제3인터넷銀 후보 ‘토스뱅크’, ‘카뱅’ 넘어설 확장성 기대
10
넥슨, PC게임 톱10위 중 5개 '점령'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