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대기업 총수 자산대물림 마무리…롯데·두산 등 5개사태영·웅진·LS 등 중견그룹도 자산 90% 이상 승계
정재우 기자  |  news@finomy.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3.08.29  09:51:58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대기업 그룹 오너 경영인들이 점차 고령화되면서 2세, 3세, 4세로의 자산승계가 가속도를 내고 있다.
태영, 웅진, LS 등 중견그룹의 자산 승계율도 90%를 넘어 완성단계에 도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총수가 있는 10대 그룹 중에서는 롯데와 두산의 자산승계가 완성됐거나 거의 마무리단계다.

29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62개 상호출자제한 기업집단 중 총수가 있는 43개 그룹의 자녀에 대한 주식 자산 승계율을 조사한 결과 30%에 이른 것으로 집계됐다.
자산승계율은 경영권을 갖고 있는 총수와 부인, 직계 자녀들이 보유하고 있는 가족 전체 자산 대비 자녀들의 소유 자산 비율이다. 총수는 공정거래위원회 상호출자제한집단에 명시된 ‘동일인’ 기준이다.
자산은 상장사의 경우 8월26일 종가 기준, 비상장사는 2012년 회계연도 재무제표 기준으로 공정개래법에 따른 순자산가치에 개인별 보유 지분율을 곱해 산출됐다.

태영 윤세영(80) 명예회장의 자산은 상장사인 SBS미디어홀딩스 28만 주뿐으로 자산 가치는 13억 원에 불과했다. 반면 장남 윤석민(49) 태영건설 부회장은 상장사 태영건설 지분 27.1%와 비상장사 블루원 등 총 4개사의 주식을 보유해 자산가치가 1천697억 원, 장녀 윤재연(47) 씨는 비상장 2개사의 지분으로 207억 원의 자산을 보유해 승계율이 99.3%에 달했다.
최근 사기성 어음 발행으로 불구속 기소된 윤석금(68) 웅진그룹 회장도 장남인 윤형덕(36) 웅진그룹 경영기획실장과 차남인 윤새봄(34) 웅진케미칼 차장에게 자산을 96.7% 넘겼다.
윤 회장과 부인인 김향숙(60) 씨가 보유한 자산은 158억 원인 데 반해, 장남과 차남의 자산은 4천680억 원에 달했다.

LS그룹도 구태회(90) LS전선 명예회장의 자산은 99억 원이지만, 장남 구자홍(67) LS미래원 회장 759억 원, 차남 구자엽(63) LS전선 회장 457억 원, 3남 구자명(61) LS니꼬동제련 회장 503억 원 등으로 승계율이 94.5%에 달했다.

5대 그룹 중 자산승계율이 유일하게 90%를 넘은 롯데의 경우 신격호(91) 총괄회장은 총 주식자산이 2천722억 원에 불과했다. 반면 차남인 신동빈(58) 롯데그룹 회장은 롯데쇼핑, 롯데제과, 롯데칠성 등 거의 전 계열사의 지분을 확보해 자산이 2조235억 원에 달했다.
장남인 신동주(59)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도 1조8천565억 원, 장녀 신영자(71) 롯데쇼핑 사장 2천971억 원, 차녀 신유미(30) 롯데호텔 고문 164억 원 등으로 2세들이 보유한 자산은 총 4조1천935억 원으로 승계률이 93.9%로 집계됐다.

두산도 박용곤(81) 명예회장의 자산은 420억 원인데 반해 장남 박정원(51) 두산건설 회장 부인 김소영(48)씨 부부 2천95억 원, 차남 박지원(48) 두산중공업 부회장 부인 서지원(44)씨 부부 1천395억 원, 장녀 박혜원(50) 두산매거진 전무 702억 원으로 자녀들의 자산이 박 명예회장보다 10배 많았다.
자산승계율이 50%를 넘어 실질적으로 세대교체가 이루어진 그룹도 한솔, 효성, 영풍, 동부, 한국타이어 등 5개사에 이르렀다.

재계 1, 2위인 삼성그룹과 현대자동차그룹의 자산승계율은 각각 22.8%, 34.1%에 불과했다.
삼성그룹은 이건희(71) 회장과 홍라희(68) 여사가 총 12조4천262억 원의 자산을 갖고 있는 반면, 장남인 이재용(45) 삼성전자 부회장과 이부진(43)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40) 제일모직 부사장은 각각 2조5천474억 원, 6천370억 원, 4천883억 원으로 총 합이 3조6천727억 원이었다.
현대자동차 그룹 정몽구(75) 회장의 자산은 6조5천585억 원이고 정의선(43) 현대차 부회장이 3조503억 원, 장녀 정성이(51) 이노션 고문이 1천179억 원, 차녀 정명이(49) 현대커머셜 고문 1천182억 원과 남편 정태영(53) 현대카드 사장 909억 원, 3녀 정윤이(45) 해비치호텔앤리조트 전무 45억 원과 남편 신성재(45) 현대하이스코 사장 166억 원 등을 모두 합쳐 3조3천984억 원이었다.

LG의 자산승계는 27.4%의 진도를 보였다. 구본무(68) 회장과 부인 김영식(61)씨의 자산은 총 1조7천935억 원이었고, 장남 구광모(35) LG전자 부장이 5천664억 원, 장녀 구연경(35) 1천34억 원, 차녀 구연수(17) 50억 원의 자산을 포함해 총 6천748억 원이었다. LG그룹은 구본무 회장의 부친인 구자경(88) 명예회장도 1천100억 원대의 주식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SK, 현대중공업, STX, 코오롱, 현대산업개발, 교보생명보험, 한국투자금융, 이랜드 등은 자산승계가 전혀 이루어지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현대백화점과 KCC는 총수가 현재 각각 3세와 2세로 바뀌었지만 부친인 정몽근, 정상영 명예회장을 기준으로 할 경우 승계율은 각각 84.5%와 88.8%로 마무리 단계에 들어섰다.
 

정재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HMM, 실적 비상... 매각 절차 빨라질 듯

HMM, 실적 비상... 매각 절차 빨라질 듯
[현대경제신문 유덕규 기자] 지난 2021년 1분기부터 매분기 2조원이 넘는...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설 지나자 식품가격 줄줄이 인상
2
KT·포스코, 외풍에 ‘셀프 선임’ 발목 잡혀
3
[기획] 소주·맥주·위스키 값 줄줄이 인상
4
‘코로나 수혜주’ 휴마시스, 또 경영권 분쟁 휩싸여
5
셀트리온, 악템라 바이오시밀러 AI제형 임상1상 모집 완료
6
넷플릭스, 계정 공유 제한 임박....국내 OTT 반사이익 기대
7
HMM, 실적 비상... 매각 절차 빨라질 듯
8
제넥신, 결핵 백신 임상1상 시작
9
남양유업, 임금피크제 소송서 노조에 승소
10
K-배터리, 원통형 배터리 투자 확대 나서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현대경제신문  |  제호:현대경제신문  |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