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산업종합
“현대그룹 현대무벡스, 일감 몰아주기 수혜”현정은 회장 지분 43%…내부거래로 덩치 키운 뒤 상장 추진
성현 기자  |  weirdi@daum.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8.12.04  11:11:24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현대경제신문 성현 기자] 현대무벡스(옛 현대유엔아이)가 현대그룹 계열사간 일감 몰아주기의 수혜를 입었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대무벡스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사진) 일가 지분이 많은 곳이다.

현대무벡스는 현재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라 결과적으로 그룹 내부거래를 통해 회사를 키운 뒤 상장하는 모양새를 띄게 됐다.

경제개혁연구소는 최근 발간한 ‘공시대상기업집단 이외 기업집단의 일감 몰아주기 등 사례분석–3호’에서 현대그룹의 현대무벡스를 일감 몰아주기 수혜기업으로 꼽았다.

현대무벡스는 시스템 자문과 소프트웨어(S/W) 개발·공급,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시스템통합(SI) 등을 하는 회사다. 지난 2011년 8월 현대글로벌에서 인적분할돼 설립됐다.

분할 당시 사명은 현대유엔아이다. 올해 3월 물류자회사인 현대무벡스를 흡수합병하면서 현재의 이름을 갖게 됐다.

현대무벡스(옛 현대유엔아이)는 지난해 매출 777억원에 영업이익 68억원을 기록했다. 이 회사는 현정은 회장 일가 지분이 많다.

현정은 회장 지분이 43.52%로 가장 많고 현 회장의 장녀인 정지이 현대무벡스 전무와 현 회장의 장남인 정영선 현대투자파트너스 이사, 현 회장의 차녀인 정영이 현대무벡스 차장이 각각 5.49%와 0.25%, 0.19% 보유하고 있다.

또 현대엘리베이터도 이 회사 지분 30.51%를 갖고 있으며 현대그룹에서 계열분리된 현대상선도 지분 18.95%를 보유 중이다.

이 회사는 실적의 상당부분을 현대그룹 계열사들과의 내부거래로 올리고 있다. 지난해 매출의 57.5%인 447억원을 내부거래로 올렸고 2016년에는 매출(1천81억원)의 46.5%인 503억원을 계열사에서 벌었다.

현대그룹에서 계열분리된 현대상선으로부터 벌어들인 금액이 각각 256억원과 294억원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지만 현대엘리베이터와 현대글로벌이 매입해준 실적도 상당하다.

현대엘리베이터로부터 벌어들인 매출은 작년과 2016년 각각 94억원과 80억원이며 현대글로벌이 올려준 실적은 각각 56억원과 16억원이다. 현대아산으로부터 올린 매출도 각각 12억원, 11억원이다.

경제개혁연구소는 2016년과 작년 실적에서 옛 현대증권(현 KB증권)과 현대상선의 매출을 제외하면 내부거래비율이 각각 28.47%, 34.41%라고 설명했다.

또 이들 회사가 현대그룹 산하에 있던 2015년과 2014년, 2013년의 현대무벡스 내부거래 비중은 각각 26.88%, 28.56%, 27.93%다.

현대엘리베이터와 현대글로벌은 현정은 회장과 특수관계인이 각각 23.7%와 100%의 지분을 갖고 있는 곳이다. 현정은 회장은 두 회사 지분을 각각 7.9%, 91.30% 보유 중이다.

현대무벡스는 현재 합병을 계기로 기업공개(IPO)를 추진 중이다.

결과적으로 오너 일가 지분이 많은 비상장사가 그룹 내부거래로 성장한 뒤 우량 자회사와 합병해 사업성도 강화하면서 상장으로 덩치도 키우는 셈이다.

현대그룹은 현대무벡스의 내부거래 비중이 올해 4월 이뤄진 합병으로 올해부터 낮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경제개혁연구소에서) 나온 보고서는 옛 현대유엔아이가 하던 사업을 두고 나온 것”이라며 “옛 현대유엔아이가 현대무벡스를 합수합병하면서 이런 일감 몰아주기 부분은 해소돼 무의지해진다”고 말했다. 

성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헤드라인 뉴스

증권업계 CEO 물갈이... 남을 사람 안 보여

증권업계 CEO 물갈이... 남을 사람 안 보여
[현대경제신문 김경렬 기자] 연말 인사 시즌을 맞아 임기가 만료된 증권사 C...
포토뉴스
만평 조민성의 그림판
[만평]조민성의 그림판
가장 많이 본 기사
1
삼성카드, 핸드메이트 유통 플랫폼 ‘백패커’와 업무 제휴
2
LGU+, 드론 활용해 ‘사회기반시설 정밀점검’ 시연
3
금호그룹, 대우건설 우발채무 450억 환수
4
하나카드에서 사라지는 ‘외환’…고객들 “아쉬워”
5
롯데백화점·아웃렛, 부실매장 접고 '특화점포' 늘려
6
대우조선, 마곡지구 연구소 부지 매각..2천억 확보
7
‘엄카’ 이젠 안녕…새내기 대학생 추천 카드 ‘눈길’
8
롯데손보는 왜 인수희망자가 없나
9
포트나이트, 점유율 1%미만…국내 반응 ‘시큰둥’
10
셀트리온, 미국서 허쥬마 판매허가 획득
'相生'에서 '希望'을 찾다!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삼성전기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 개최
[현대경제신문 차종혁 기자] 삼성전기가 전국 장애인 배드민턴대회를 28~29...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서울시 마포구 마포대로 4길 18, 3층  |  대표전화: 02)786-7993  |  팩스: 02)6919-1621
인터넷신문등록번호: 서울 아02356  |  등록일: 2012.11.23  |  발행일: 1996.7.1 발행인/편집인/청소년보호책임자: 조영환
Copyright © 2010 ㈜현대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